시드니: 30년 만의 가장 심한 폭우, 몇 개월 된 화재 일부 진압


호주, 시드니 코비티의 네피안 강 교량 아래 물에 잠긴 자동차가 보인다.

 

입력 2020.2.11.

CNN 2020.2.10

 

[시사뷰타임즈] -CNN- 호주 신 남부 웨일즈(NSW)에 엄청난 폭우가 쏙아져 주 내 여러 도시에서 대피를 해야 했고 학교 50곳 이상이 폐쇄 됐지만, 이 주를 몇 달 째 황폐화시켜온 지속적인 덤불화재 일부가 진압됐다.

 

호주 기상청은 NSW의 지난 24시간 강우량은 20cm(7.9인치) 이상이었다고 했다. 시드니의 경우, 기상청이 사전에 보고한 내용은 지난 4일 동안 39.16cm의 강우량을 보였다고 했는데, 이는 1990년 이래로 가장 많은 비가 온 것이다.

 

월요일, NSW 교육부는 심한 홍수가 나자 임시로 학교 수십 곳을 폐쇄시켰다. 같은 날 기상청도 폭우, 강풍 그리고 장차 홍수에 대해 여러번 경고를 했다.

 

하지만, NSW 교외 소방본부는 월요일, 트위터에 이번 폭우가 지난주 금요일부터 30곳 이상의 화재를 진압하는데 도움을 주어왔다고 하면서, 어느 정도의 시간 만에 가장 긍정적인 소식이라고 적었다. 이 화재들 중 일부는 현재 몇 달 동안 계속 불타오고 있는 중이다.

 

NSW 교외 소방본부 언론 담당 제임스 모리스에 따르면, 양동이로 쏟아붓듯 하는 비가 토요일, 쿠로완 지역 화재 진압에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이 화재는 74일 동안 대지 499,621 헥타르를 불태워 온 것이었다.

 

모리스는 현재 내리고 있는 폭우가 NSW 주 내 통제불능의 5곳 남아있는 화재도 진압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Sydney's heaviest rain in 30 years put out bush fires that have been burning for months

 

By Isaac Yee and Ivana Kottasová, CNN

Updated 1412 GMT (2212 HKT) February 10, 2020

 

CNN)Heavy rainfall in Australia's New South Wales has forced the evacuation of several towns and the closure of more than 50 schools, but also extinguished some of the persistent bush fires that have devastated the state.

 

The country's Bureau of Meteorology said the region has seen more than 200 millimeters (7.9 inches) of rainfall in the past 24 hours. In Sydney, preliminary information from the bureau showed that 391.6 millimeters (15.4 inches) of rain fell over the past four days -- the city's heaviest rainfall since 1990.

 

A submerged car is seen on a bridge over the Nepean River at Cobbitty on February 10, 2020 in Sydney, Australia.

 

Scores of schools were temporarily closed by the Department of Education in New South Wales on Monday because of heavy flooding. The Bureau of Meteorology also issued a number of warnings for heavy rains, wind and further flooding on Monday.

 

New South Wales Rural Fire Service tweeted Monday, however, that the rains have helped to extinguish over 30 fires since Friday, describing it as the "most positive news we've had in some time." Some of these blazes have been burning for months.

 

According to New South Wales Rural Fire Service media officer James Morris, the torrential rain helped put out the Currowan fire on Saturday. That particular fire burned 499,621 hectares of land over 74 days.


Morris said the ongoing rain was expected to put out the five remaining uncontrolled fires in the state.

 

[기사/사진: CNN]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03-07 00:37:47 [종합 NEWS]에서 이동 됨]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CNN과 BBC, 한국을 대… 입력 2021.1.17.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영국이 어떤 나라들인지 기본적으로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합덕 성당: 1929년 건립, 유서 깊고 저명한 성당 이 창의 모든 사진: sisaview DB 입력 2020.10.2. [시사뷰타임즈] 합덕 성당의 본당은 지금으로부...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시드니: 30년 만의 가장 심한 폭우, 몇 개월 된 화재 일부 진압 호주, 시드니 코비티의 네피안 강 교량 아래 물에 잠긴 자동차가 보인다. 입력 2020.2.11.CNN 20...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코로나바이러스 새로운 변종: 백신 피하려고 계속 돌연변이 생성! 적혈구 앞에 있는 컴퓨터가 생성시킨 이 바이러스의 사실적인 모습 IMAGE COPYRIGHTGETTY IMAGES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세기의 강도" 사건이 2020 올해의 DNA 히트로 선정 DNA 검사를 통해 현금 보관 시설에서 거액을 강탈한 악명 높은 브라질 갱들의 신원을 파악 ...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깨진 얼음 트럼프: 전현직 관계자들, 은밀히 바이든 인수위에 접근 입력 2020.11.19.CNN 원문 2020.11.18. [시사뷰타임즈] 트럼프에게서 정치적 임명을 받았었으나 최...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1.18 ~ 1.24 쥐띠24년생 남들이 뭐라건 신경쓰지 말라36년생 부인과 남편과 상의해서 해결하라48년생 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