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진 얼음 트럼프: 전현직 관계자들, 은밀히 바이든 인수위에 접근


 

 

입력 2020.11.19.

CNN 원문 2020.11.18.

 

[시사뷰타임즈] 트럼프에게서 정치적 임명을 받았었으나 최근에 떠난 몇 사람은 물론이고, 몇 안 되는 현재의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들이 대통령 당선자 인수위원들에게 조용히 접근하기 시작했다는 것이 이 문제에 대해 간략히 보고를 받았던 사람들의 말이다.

 

이렇게 스스로 다가가고 있는 것은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선거 결과 인정 거부 및 백악관의 계속된 방해가 트럼프 행정부과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 마저도 좌절시키기 시작하고 있다는 신호다. 총무회는 여전하게 아직도 바이든의 승리를 인정하여 인수인계 업무 시작을 하지 않고 있다. 그 결과로, 바이든과 그의 인수위는 여러 연방 기관들과 접촉을 할 수도 없고, 새로운 행정부를 위해 정부에서 일할 사람 고용을 돕도록 기금을 대는 일 그리고 기빌 보고를 받는 일 등에 다가가지도 못하고 있다.

 

과거 트럼프 관계자였던 한 사람은 CNN에 윗 사람들이 바이든 사람들에게 접근하려는 노력을 당파적 고려 사항에 대해 국가에 의무를 다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소식통들은 대화 내용들이 공식적으로 제재를 받는 상황에 행해질 공식적 보고처럼 세부적인 것은 아니라고 했지만, 이들은 최소한 집권하게 될 바이든 인수위 위원들이 직책을 맡았을 때 처리해야할 수도 있을 현안 문제들에 대한 감각을 도와줄 수는 있을 것이다.

 

불과 몇 달 전 트럼프 행정부를 떠난 또 다른 전직 백악관 관계자는 자신은 개인적으로 자신이 볼 때 바이든 행정부에 돌아와 트럼프 시절에 맡았던 역할과 유사한 것에 대한 도움을 제공하리라고 예상 되는 사람에게 전자 우편을 보냈다고 했다.

 

한 현직 행정부 관계자는 수요일 CNN에 트럼프 행정부에 있는 사람이 비공식적으로 바이든 인수위와 접촉해온 일이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렇게 하는 것이 우리에게 문제가 될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고 하면서 도움이 될 만한 것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우리가 뜻하는 바, 우리가 하거나 말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 등을 알고 있다.” 고 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한 접촉은 지금까지 그 어떤 실질적인 대화의 결과를 낳지는 못했다고 했다.

 

바이든의 한 고위 고문은 현 정권으로부터 나온 접촉이 있었음을 시인했자만, 그에 대해 말하기는 꺼렸다. 이와는 별개로 바이든의 한 보좌관은 지원은 감사한 일이며 몇 몇 경우, 특정 여러 분야에서 기존에 존재하는 것보다 앞서 나란 것이었지만, 전통적으로 힘 있는 인수위에 가까울 정도로 강인한 것은 아니었다고 했다.

 

바이든 선대위 부 관리자이자 바이든 인수위 고문인 케잇 베딩휠드는 CNN앞으로 나아가 권력의 매끄러운 이양을 확실히 함에 도움이 되기 위해선 전직 관계자들을 선택하는 그 이상의 것을 요한다.” 고 하면서 총무회는 법을 따라야만 하며 선거 결과를 확실히 함으로써, 미국인들이 두 행정부 사이에서 정권을 매끄럽고 효과적으로 이양되는 것을 볼 수 있게 해야 한다.” 고 했다.

 

계속적인 지연과 방해

 

 

CNN과 다른 뉴스 언론 기관들이 바이든이 승자라고 밝힌지 일주일 이상이 됐다. 그때 이래로, 트럼프 선대위가 몇 안 되는 주에서의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는 소송들은 거듭하여 법정에서 튕겨 나가 버렸다.

 

아직도, 최소한 연방 기관 한 곳의 직원들은 여전히 바이든 인수위의 어떤 사람에게도 말을 걸지 말라는 경고를 받고 있는 중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직원들은 수요일 만일 대통령 당선자 조 바이든 인수위 사람들이 자신들에게 접촉을 하면, 이들과 대화하지 말아야 하며 대화를 한 것에 대해선 부 의무감에게 알려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보건복지부 장관 앨릭스 아자르도 수요일 간단한 보고를 하는 동안 복지부 직원들은 총무청이 바이든을 대통령 당선자라고 결정을 하기 전까지는 바이든 인수위 사람들과 함께 일을 해선 안 된다고 말했는데, (선거에 패한) 트럼프가 임명한 사람의 결정을 기다리라는 얘기다.

 

우린 총무청이 결정을 한다면, 우린 완전하고, 협조적이고 전문적인 인수인계 계획을 실행할 것임을 대단히 분명하게 말해왔다.” 고 아자르는 말하면서 우리는 지침을 따른다. 우리는 곧 백신 및 발명된 치료제를 갖게될 시점에 있으며 임상적 실험 자료를 얻어 미국에서 여러 생명을 구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우리의 노력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며 초점을 맞추고 있는 일이다.” 라고 했다.

 

부처내에 이러한 지시사항들이 얼마나 널리 퍼져있는 것인치 분명치 않지만, 이러한 지시는 중요한 권력 이양에 대한 바이든의 인수 활동 -우러되는 코로나바이러스 문제를 비롯- 을 방해하기 위해 트럼프 행정부가 어디까지 나아가려 하는지를 눈에 더욱 잘 띄게 해주는 것이다.

 

 

전 국방장관 매티스 관게자들에의 접근

 

 

4년 전 인수위에 참여했었던 또 다른 전직 미국 관계자는 총무청의 공식적 제재가 중요하긴 해도, 몇몇 기관들은 총무청의 축복과 더불어 바이든의 인수위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일에 제한이 있다고 했다. 법무부 및 여러 정보부에는, 바이든이 유망한 행정부 요원들을 호명하고 이 요원들이 필요한 승인을 얻을 때까지는 기다려야 할 것이라는 정보도 있다.

 

총무청의 지연 행위는 하지만 이러한 승인을 얻는 과정 또한 제대로 늦추고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오바마 행정부에서 일했던 바이든 인수위 위원들 중 많은 수는 장점적 보안 승인을 유지하고 있다.

 

CNN은 앞서 바이든 인수위 위원 일부가 전 국방부 장관 짐 매티스 밑에서 일했던 전직 국방부 관계자들에게 접근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었다.

 

여러 소식통들은 CNN에 대화내용들은 현재로선 현재의 국방부 관계자들과는 함께 할 수가 없다는 결과에서 나온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이들은 이러한 대화내용들은 국방부에서 지난 4년에 걸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어왔는지 에 대한 이해를 쌓기 위한 노력에서 나온 것이다. 전직 관계자들에의 접근은 차선책이라고 전직 관계자는 설명했다.

 

 

훌륭한 추세의 변화

 

 

별개의 한 백악관 관계자는 백악관의 서관을 계속 집어 삼기켜는 전체적인 상황극을 비난하면서 현 행정부가 문닫을 때가 됐다는 말까지 했다. 이 사람은 CNN에 바이든 행정부는 추세에 있어 훌륭한 변화를 비교대비적으로 줄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정서에 공감하는 또 다른 백악관 관계자는 CNN에 그들이 이미 잠재적으로 채용할 사람들에게 자신들의 이력서를 보냈다고 했다.

 

이 사람은 CNN이 정권에서 벗어날 것을 고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Current and former Trump officials quietly reach out to Biden team

 

By Evan Perez, Jeff Zeleny and Vivian Salama, CNN

Updated 2334 GMT (0734 HKT) November 18, 2020

 

Washington (CNN)A handful of current Trump administration officials, as well as some political appointees who left in recent months, have quietly started to reach out to members of President-elect Joe Biden's transition team, according to people briefed on the matter.

 

The outreach is a sign that President Donald Trump's refusal to concede the election and the continued obstruction from the White House is beginning to frustrate even those affiliated with the administration. The 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 still has yet to acknowledge Biden's victory and begin the formal transition. As a result, Biden and his team remain locked out of access to contacts with the federal agencies, funding to help ramp up government hiring for the new administration and access to classified intelligence briefings.

 

One former Trump official told CNN they're viewing the outreach effort as putting duty to the country over partisan considerations. The conversations are not as detailed as formal briefings that would take place under the officially sanctioned transition, sources said, but they at least could help incoming Biden transition members have a sense of the issues they might have to deal with upon taking office.

 

Another former White House official who left the administration a few months ago said that he personally emailed someone who he expects will be back in the Biden administration in a similar role to his and offered to help.

 

One current administration official confirmed to CNN on Wednesday that there has been informal outreach from inside Trump's government to Biden's team. "Nothing that would get us in trouble," the official said. "Just an offer to be of help. They know what we mean, and what we can-and-can't do or say."

 

The official said that outreach thus far hasn't resulted in any substantive conversations.

 

A senior adviser to Biden acknowledged the outreach from across the government, but declined to comment. A separate Biden aide said the assistance was appreciated and in several cases was an outgrowth of pre-existing relationships in specific fields, but noted that it was not nearly as robust as a traditional transition of power.

 

"It requires more than former officials choosing to step forward and be helpful to ensure a smooth transition of power," Kate Bedingfield, deputy campaign manager and transition adviser to Biden, told CNN. "GSA should follow the law and ascertain the results of the election so that Americans get a smooth and effective hand off between administrations."

 

Continuing to stonewall

 

It's been more than a week since CNN and other news organizations called the presidential election for Biden. Since then, the Trump campaign's lawsuits challenging the result in a handful of states have been repeatedly tossed out of court.

 

Still, employees in at least one federal agency are still being warned not to talk to anyone on Biden's team.

 

Health and Human Services staffers were told Wednesday that if anyone from President-elect Joe Biden's team contacts them, they are not to communicate with them and are to alert the deputy surgeon general of the communication, according to an administration official.

 

Secretary Alex Azar also said during a briefing on Wednesday that staff will not work with Biden's transition team until the 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 makes a determination that Biden is thePresident-elect, a decision that is made by a Trump appointee.

 

"We've made it very clear that when GSA makes a determination, we will ensure complete, cooperative professional transitions and planning," Azar said. "We follow the guidance. We're about getting vaccines and therapeutics invented and get the clinical trial data and saving lives here. That's where our focus is as we go forward with our efforts."

 

Though it's not clear how widely the instructions were disseminated at the department, the directive underscores the lengths the administration is going to in order to stonewall Biden's transition on critical transfer of power activities, including matters concerning the coronavirus pandemic.

 

Outreach to former Mattis officials

 

Another former US official who participated in the last transition said that while the GSA's official sanction is important, some agencies are limited in what they can share with transition members even with the GSA's blessings. At the Justice Department and intelligence agencies there's some information that will have to wait until the Biden names prospective members of his administration and they receive the necessary clearances.

 

The GSA delay does however slow the process of getting those clearances. Still, many Biden transition members served in the Obama administration and maintained security clearances in the interim.

 

CNN previously reported that some Biden transition team are reaching out to former Pentagon officials who worked for former Defense Secretary Jim Mattis.

 

The conversations are the result of the inability to engage with current Pentagon officials at this time, sources told CNN. And they come as an effort to build the transition team's understanding about what has happened in the department over the last four years. Reaching out to former officials is "the next best thing," one of the former officials explained.

 

'A nice change of pace'

 

A separate White House official criticized the overall drama that continues to engulf the West Wing, even as this administration comes to a close. This person told CNN that a Biden administration will be "a nice change of pace" by comparison.

 

A different White House official shared that sentiment, telling CNN that they had already sent out their resume to potential employers.

 

"Looking forward to getting out of here," this person told CNN.

 

[기사/사진: CNN]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12-09 21:28:10 [종합 NEWS]에서 복사 됨]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트럼프 탄핵심판 … 버먼트 주 연방 상원의원 패트맄 리히 (민주) 이 심판 평결문을 읽는 순간.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합덕 성당: 1929년 건립, 유서 깊고 저명한 성당 이 창의 모든 사진: sisaview DB 입력 2020.10.2. [시사뷰타임즈] 합덕 성당의 본당은 지금으로부...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시드니: 30년 만의 가장 심한 폭우, 몇 개월 된 화재 일부 진압 호주, 시드니 코비티의 네피안 강 교량 아래 물에 잠긴 자동차가 보인다. 입력 2020.2.11.CNN 20...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RedHill Biopharma, 2/3상 RHB-107 연구에서 시험 신약 복용 - 미국에서 코로나19 외래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2/3상 RHB-107 연구에서 첫 환자가 시험 신약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전기차 보급 및 배터리 재사용 확대에 정부 산업계 공동 협력 서울, 한국, 2021년 2월 19일 /PRNewswire/ -- 현대자동차가 정부 및 물류·배터리·모빌리티 업계...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안내] “트럼프 행정부” 배너, 내립니다 입력 2021.2.12. [시사뷰타임즈] 독자분들께서 즐겨 찾아주셨던 시사뷰타임즈 주 화면 우측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 운세] 2.22 ~ 3.1 쥐띠24년생 돈줄이 막히니 난감하다36년생 부탁을 했는데 답이 안 온다48년생 나를 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