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트럼프, 집권기간 동안 골프장 가맹점 확대 수익에 전념


 

10년 동안 세금 낸 것 전무

부모 세금 회피하려 노력과 동시에 부모로부터 거금 축적

마-라=라고 사들인 뒤, 회원권 몇 천만 달러 긁어 모아

 

입력 2020.9.29.

CNN 원문 2020.9.28

 

[시사뷰타임즈] 뉴욕 타임즈 지가 일요일 내놓은 폭발성 보도내용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는 2000년부터 15년 중 10년 동안 뭐가 됐건 연방 소득세를 전혀 납부하지 않았는데, 실제 보다 심각할 정도로 과다하게 손실을 봤다고 신고했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자신이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해와 자신이 백악관에서 처음으로 보냈던 해 2년 동안 트럼프는 연방 소득세로 겨우 750 달러 (90만원) 만 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세금 정보 20년 이상 분을 모아 납세 내역을 세부적으로 밝히면서, 이 신문은 확대된 재정적 손실 및 사업 대군의 상표인 트럼프에게 닥친 일격을 처리하며 세금을 회피한 여러 해 동안 트럼프는 정치적 경력을 계속 구축해 왔다고 보도했다.

 

일요일, 백악관 설명회에서 트럼프는 뉴욕 타임즈가 하는 말을 부인하면서 자신은 연방 소득세로 많이낸다고 주장했다.

 

난 많이 내기 때문에, 국가 소득세도 많이 낸다.” 고 했다.

 

트럼프는 더 이상 국세청 (IRS) 의 회계 감사를 받지 않는다면, 자신의 납세신고 내역을 공개할 의향이 있다고 덧붙이면서, 국세청이 자신을 안 좋게 대우한다.“ 고 했다. 대통령은, 하지만, 자신의 거듭된 주장들이 다른 쪽으로 나가긴해도, 회계 감사를 받는 동안 자신의 납세 내역을 갖고 있을 의무는 없다

 

트럼프는 또한 설명회에서 자신이 연방 세금으로 얼마를 내왔는지에 대한 답변은 거부하면서 CNN 제러미 다이어먼드가 이 주제로 외치듯 던진 질문에는 걸어나가 버렸다.

 

이 신문의 광범위한 보도 내용은 자신의 사업체들이 도산은 당하지 않을 정도로 유지하려 발버둥을 치면서 대통령 유세를 벌이는 동안 자신의 재정적 성공을 과시하는 동안에 조차도 자신이 수백만 달러 손실을 봤다고 신고하는 사업인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는 주로 자신의 골프에 관한 것인 다른 사업체들에 기금을 대기 위해 수습생들에게 줄 돈으로 4274십만 달러를 썼으며, 자신의 여러 사업체에서 받는 것 이상으로 현금을 투입하고 있었다고 한다.

 

이 신문이 입수한 세금 정보는 트럼프가 주장하는 손실로 인해 그 결과 73백만 달러를 환급 받는 것을 두고 여러 해 동안 국세청과 싸움을 벌여오고 있는 중이라는 것도 폭로하고 있다.

 

이 신문이 발견해 낸 사실들을 요약한 서한에 대해, 트럼프 조직 변호사 앨런 가튼은 이 신문에 전부는 아니라고 해도, 여러 사실들 중 대부분은 부정확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여러 서류를 요청했다.

 

이 신문은 대중들에게 알리는 것을 돕기 위해 어마어마한 개인적 위험을 감수한 소식통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기 위해서라도 트럼프의 납세 자료를 공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신문이 입수한 납세 자료에는 2018이나 2019년의 개인적 환급 내역은 포함돼 있지 않다.

 

 

여러 해에 걸친 세금 회피

 

 

트럼프의 세금은 그가 백악관에 첫 입성한 이래 대체적으로 수수께끼이어 왔다.

 

2016년 선거 유세를 하는 동안, 당시 후보자였던 트럼프는 자신의 납세 내역을 공공이 보도록 만들기를 거부하면서 대통령 선거 규준을 깨뜨렸었다. 그가 집권한 이래로 이 내역은 사적인 것으로 남아있다.

 

국세청의 회계 감사를 받는 것은 누군가 자신들의 납세내역을 공개하는 것을 못하도록 막지는 않는다. 그러나 트럼프가 자신이 금융 정보를 공개하는 것을 반대하며 방어책으로 이 내역을 이용하는 것은 중단 됐다.

 

2016, 트럼프는 트럼프가 회계 감사를 받고 있다고 밝히는 자신의 세금 변호사들이 작성해 준 서한을 공개했다. 그러나 이 서한은 국세청이 2002년부터 2008년까지 트럼프의 세금을 검포하는 일을 끝마쳤다고 적혀있었다. 트럼프는 그로부터 3년 동안, 회계 감사가 끝났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납세내역을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이 신문이 2018년에 내놓은 조사 내역에선 1990년대에 자신의 부모들이 세금을 피해가도록도왔었다고 보도했는데, 그중엔 부모로부터 재산을 축적하도록 해준 노골적인 사기극도 포함돼 있다.

 

트럼프는 3살이라는 나이때부터 자신의 아버지의 부동산 제국으로부터 오늘날의 달러 가치로 최소 413벡민 딜러를 받았다.

 

 

뉴욕 타임즈 지 보도 상세 내용

 

 

이 신문은 일요일, 트럼프의 세금 정보는 대통령이 할 일과 그의 입장 사이에 이해관계의 잠재적 갈들의 특정적 사례를 폭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는 마--라고 (: 미국 훌로리더 주에 위치한 휴양지 및 역사적인 상징물; 회원 전용) 에서 2015년 이래 새로운 회원들로부터 1년에 5백만 달러를 추가적으로 거둬들였다.

 

또한 빌리 그러햄 복음주의 협회가 2017년 워싱튼 DC에 있는 트럼프 호텔에 397,000 달러 이상을 지불했음도 발견햇다.

 

이 신문은 트럼프가 집권 2년 동안, 7,300만 달러를 해외수입으로 긁어 모았는데, 이 돈 중 많은 부분은 자신의 골프장에서 나온 것이지만 일부는 필러핀, 인도 그리고 터키 등과 같은 나라에서 면허 계약을 해주면서 나온 것이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들 정보 모두는 자료에 대한 합법적 접근 절차를 통해 소식통들이 제공하여입수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 전체적 납세내역 강행 재확인

 

 

하원 세입위원회 의장 리처드 니얼 -20194월 트럼프 납세 자료를 요청했던- 은 일요일 저녁, 이 신문의 보도는 자신이 그러한 납세자료를 얻는데 전념했던 것을 재확인 해주는 것이라고 했다.

 

오늘날의 이 보도내용은 트럼프의 납세 내역에 다가서려는 현재 진행 중인 하원 납세위원회의 소송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이며 대통령직에 대한 회계 감사 프로그램이 부적절한 영향을 받지 않고 확실히 효과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라고 했다.

 

난 법이 우리 위원회의 편에 서있으며, 그렇기에 우리의 요청이 대법원이 20207월 판시로 정한 기준에도 부합되는 것임을 확신하고 있다. 우리가 취급하는 이 사건은대단히 강력한 것이기에, 우린 궁극적으로 이기게 될 것이다.”

 

한편, 이 보도 내용은 대통령 유세 마지막 여러 주 동안 트럼프에 대한 새로운 공격에 기름을 부을 것이 확실하다.

 

민주당 후보 지명자 조 바이든의 선대위 부 관리자 케잇 베딩휠드 () CNN“AC360" 일요일 프로그램에서 트럼프의 납세 정보는 백악관을 향한 이 경주에서 팍 애버뉴 및 스캔튼 사이에 어떻게 해야 분명한 선택을 하는 것인지를 가장 최근에 상기시켜주는 것이 될 것이라고 했다.

 

베딩휠드는 여러분들은 집권 기간을 세금을 내지 않을 길만을 궁리함녀서 보낸 대통령 도널드 드럼프에게 이 나라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들이 따라는 의무를 따르라고 요구하는 것입니다.” 라고 했다.

 

바이든이 있으므로, 여러분들에겐 이 나라에서 일하는 가족이 어떤 것을 의미하는지에 대해 완전히 다른 전망을 갖고 있는 누군가가 있는 셈입니다.”

 

베딩휠드가 하고자 하는 말은 CNN 정치 평론가이자 전 오하이오 공화당 주지사였던 좐 캐슄에게 공명을 얻어 다음과 같이 그가 평가했다. “바로 이 땅엔 사람들이 있다 -그리고 난 알고 있으며 난 열심히 일하던 노동자 출신이다. 이러한 사람들은 살기 위해 다투고 있으며 이들이 깨어나 거물이 고작 750 달러를 냈다는 믿기도 어려운 사실을 알게 된다.”

 

난 트럼프의 변명이 뭐건 신경쓰지 않는다.” 고 캐슄은 말하면서 그의 변명은 냄새 실험을 통과하진 못한다.” 고 했다. 




New York Times: Trump paid no income taxes in 10 out of 15 years beginning in 2000

 

By Paul LeBlanc, Lauren Fox and Kara Scannell, CNN

 

Updated 2039 GMT (0439 HKT) September 28, 2020

New York Times: Trump paid $750 in income taxes in 2016

 

Washington (CNN)Donald Trump paid no federal income taxes whatsoever in 10 out of 15 years beginning in 2000 because he reported losing significantly more than he made, according to an explosive report released Sunday by the New York Times.

 

In both the year he won the presidency and his first year in the White House, Trump paid just $750 in federal income taxes, the Times reported.

 

Detailing payments gleaned from more than two decades of tax information, the Times report outlines extensive financial losses and years of tax avoidance that deal a blow to the business-tycoon brand Trump has built his political career on.

 

At a White House briefing Sunday, Trump denied the New York Times story and claimed that he pays "a lot" in federal income taxes.

 

"I pay a lot, and I pay a lot in state income taxes," he said.

 

Trump added that he is willing to release his tax returns once he is no longer under audit by the Internal Revenue Service, which he said "treats me badly." The President, however, is under no obligation to hold his tax returns while under audit, despite his repeated claims otherwise.

 

Trump also refused to answer how much he has paid in federal taxes in the briefing and walked out to shouted questions from CNN's Jeremy Diamond on the topic.

 

The expansive Times report paints a picture of a businessman who was struggling to keep his businesses afloat and was reporting millions in losses even as he was campaigning for President and boasting about his financial success.

 

According to the newspaper, Trump used the $427.4 million he was paid for "The Apprentice" to fund his other businesses, mostly his golf courses, and was putting more cash into his businesses than he was taking out.

 

The tax information obtained by the Times also reveals Trump has been fighting the IRS for years over whether losses he claimed should have resulted in a nearly $73 million refund.

 

In response to a letter summarizing the newspaper's findings, Trump Organization lawyer Alan Garten told the Times that "most, if not all, of the facts appear to be inaccurate" and requested the documents.

 

The New York Times said it will not make Trump's tax-return data public so as not to jeopardize its sources "who have taken enormous personal risks to help inform the public."

 

The tax-return data obtained by the newspaper does not include his personal returns for 2018 or 2019.

 

 

Years of tax avoidance

 

Trump's taxes have been largely a mystery since he first ran for office.

 

During the 2016 campaign, the then-candidate broke with presidential election norms and refused to produce his tax returns for public review. They have remained private since he took office.

 

Being under audit by the IRS does not preclude someone from releasing their tax returns publicly. But that hasn't stopped Trump from using it as a defense against releasing his financial information.

 

In 2016, Trump released a letter from his tax attorneys that confirmed he was under audit. But the letter also said the IRS finished reviewing Trump's taxes from 2002 through 2008. Trump did not release his tax returns from those years, even though the audits were over.

 

A previous New York Times investigation published in 2018 reported that Trump had helped "his parents dodge taxes" in the 1990s, including "instances of outright fraud" that allowed him to amass a fortune from them.

 

Trump received at least $413 million in today's dollars from his father's real estate empire, starting at the age of 3.

 

 

New York Times report details

 

The Times reported Sunday that Trump's tax information reveals specific examples of the potential conflicts of interests between the President's business with his position.

 

The President has collected an additional $5 million a year at Mar-a-Lago since 2015 from new members.

 

It also found that Billy Graham Evangelistic Association paid more than $397,000 to Trump's Washington, DC, hotel in 2017.

 

The newspaper reported that in Trump's first two years in office, he has collected $73 million in revenue overseas, with much of that coming from his golf courses but some coming from licensing deals in countries, including the Philippines, India and Turkey.

 

The Times said all of the information obtained was "provided by sources with legal access to it."

 

 

Democrats reaffirm push for full tax returns

 

House Ways and Means Committee Chairman Richard Neal, who requested Trump's tax returns in April 2019, said Sunday evening that the Times report reaffirms his commitment to getting those returns.

 

"Today's report underscores the importance of the Ways and Means Committee's ongoing lawsuit to access Mr. Trump's tax returns and ensure the presidential audit program is functioning effectively, without improper influence," he said.

 

"I remain confident that the law is on the Committee's side, and that our request meets the standard the Supreme Court set with its July 2020 rulings. Our case is very strong, and we will ultimately prevail."

 

In the meantime, the report is sure to fuel fresh attacks on the President in the final weeks of the presidential campaign.

 

Democratic nominee Joe Biden's deputy campaign manager Kate Bedingfield told CNN's Anderson Cooper on "AC360" Sunday that Trump's tax information is "the latest reminder how clear the choice is here in this race between Park Avenue, and Scranton."

 

"You have in Donald Trump a President who spends his time thinking about how he can work his way out of paying taxes, of meeting the obligation that every other working person in this country meets every year," she said.

 

"With Joe Biden, you have somebody who has a completely different perspective on what it means to be a working family in this country."

 

That message was echoed by CNN political commentator and former Ohio Republican Gov. John Kasich, who assessed, "there are people out there -- and I know, I come from blue collar, hardworking -- these folks are scrapping to make a living and they're going to wake up and find out this incredible mogul paid $750."

 

"I don't care what his excuses are," he said. "It doesn't pass the smell test."

 

[기사/사진: CNN]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10-01 18:10:07 [메인 작은 타이틀]에서 이동 됨]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美 대통령 당선자… 사진: GUARDIAN입력 2020.11.25. [시사뷰타임즈] ‘정치인이 아닌 정치인’ 이라...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합덕 성당: 1929년 건립, 유서 깊고 저명한 성당 이 창의 모든 사진: sisaview DB 입력 2020.10.2. [시사뷰타임즈] 합덕 성당의 본당은 지금으로부...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시드니: 30년 만의 가장 심한 폭우, 몇 개월 된 화재 일부 진압 호주, 시드니 코비티의 네피안 강 교량 아래 물에 잠긴 자동차가 보인다. 입력 2020.2.11.CNN 20...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 코로나 현황 보도 지침 변경 안내 = 입력 2020.11.27.[시사뷰타임즈] 11개월 동안 본지 코로나바이러스 상황 보도 내용을 읽어주신...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세기의 강도" 사건이 2020 올해의 DNA 히트로 선정 DNA 검사를 통해 현금 보관 시설에서 거액을 강탈한 악명 높은 브라질 갱들의 신원을 파악 ...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더 트럼프스러운 큰 아들: 갈라진 공화당 의원들, 지지 약하다고 공격 마치 유력한 정치인처럼 행세하는 트럼프 큰 아들, 트럼프 주니어.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11.1 ~ 11.8 쥐띠24년생 이 대로가 좋으니 큰 욕심 버려라36년생 아닌 건 아니다 잊어 버려라48년생 문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