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정리] 조국+아내+모친+딸+아들+동생+5촌조카의 합동범죄


너무 기가 막히고 단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이 진실을 알아야겠기에 기사 본문 모두를 그대로 옮깁니다. 조선일보 핵심 정리에 감사를 드립니다.


조국 동생이 1억씩 받고 교사 뽑을때… 
정경심은 학교 이사였다

[조국 게이트]
- 조국 가족 전체로 번지는 비리
브로커 통해 뒷돈 2억… 정경심, 채용비리 관여땐 배임수재 공범
이런 형태의 비자금이 '조국펀드'로 흘러갔을 가능성도 수사 중
어제 세번째 소환 정경심 "18일 열릴 공판준비기일 연기해달라"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씨가 웅동중학교 채용 비리 대가로 받은 자금 중 일부를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에게 보낸 단서를 검찰이 확보하면서 수사가 조 장관 일가(一家) 전체로 번지고 있다. 검찰은 채용 비리 과정에서 받았다는 돈 수억원이 박 이사장뿐 아니라 다른 조 장관 가족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이런 형태의 비자금이 '조국 펀드'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될 경우 수사는 조 장관을 바로 겨누게 된다. 검찰은 그동안 조 장관 일가족이 운영해온 사학재단인 웅동학원이 수십억원의 비자금을 만들었고, 이 돈 가운데 일부가 '조국 펀드'로 유입됐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해왔다.


조 장관 동생 조씨는 크게 두 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와 이혼한 전처(前妻)는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공사대금 채권 소송을 냈고, 웅동학원 측이 변론을 포기하면서 100억원 규모의 채권을 보유하게 됐다. 이 때문에 조 장관 일가가 웅동학원 자산을 조씨에게 넘기기 위해 '위장 소송'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배임)이 제기됐다. 또 조씨는 2010년대 중반 웅동중학교 교사 채용 과정에 총 20여 명이 지원했는데 그중 1억원씩을 건넨 2명을 채용했다는 혐의(배임수재)도 받고 있다. 검찰이 조씨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은 9일 새벽 법원에서 기각됐다. 하지만 검찰은 조씨 관련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조씨가 교사 채용 대가로 받은 돈의 일부가 박 이사장 등 가족에게 흘러간 단서에 주목하고 있다. 이런 식으로 조성한 비자금이 여러 경로를 거쳐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에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조 장관 아내 정씨가 사모펀드와 펀드 운용사에 투자한 돈은 총 20억원에 달한다. 검찰은 동양대 교수인 정씨가 이 돈을 마련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고 웅동학원 자금 흐름을 추적해왔다. 그 과정에서 1995~1998년 사이 웅동학원이 학교 부지·건물을 담보로 동남은행에서 대출받은 35억원이 상당 부분 용처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라진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런 형태의 비자금이 '조국 펀드'에 유입됐을 가능성을 수사해왔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혐의가 확정되지 않았지만 여러 가능성을 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이런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재단 돈을 개인적으로 유용한 것이 돼 파장이 일 전망이다. 또 조 장관 모친이나 아내가 조 장관 동생으로부터 돈을 받은 게 확인되면 배임수재의 공범이 될 수 있다. 조 장관 아내 정씨는 채용 비리가 일어날 당시 웅동학원 이사였다. 검찰은 정씨가 채용 비리에 개입했다면 조 장관도 이를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수사가 조 장관으로도 확대될 수 있다.

조 장관은 그동안 기자간담회와 인사청문회 등에서 "웅동학원 소송에 관여하지 않았다" "웅동학원 일을 잘 모른다"고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그렇지만 검찰은 최근 조 장관의 컴퓨터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웅동학원 부동산 가압류를 막기 위해 조 장관이 법적 검토를 한 소송 대응 문건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엔 "학교 소유 부동산에 캠코가 가압류를 걸었으니 이를 취소해야 한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웅동학원 일을 몰랐다는 조 장관 해명이 거짓일 가능성이 큰 것이다.

검찰은 이런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정씨를 이날 오전 9시부터 소환해 조사했다. 세 번째 소환 조사다. 검찰은 그를 상대로 사모펀드와 증거인멸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씨 측은 앞서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것과 관련해 이날 서울중앙지법에 18일로 예정된 첫 공판 준비 기일을 연기해달라는 취지의 의견서를 냈다. 법조계에서는 "재판 지연 전략 아니냐"는 말도 나오지만 정씨 측 변호인은 "검찰이 기록을 열람·등사해주지 않아 재판을 준비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검찰은 또 이날 조 장관 일가의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김모씨가 예전에 근무했던 서울 목동지점을 압수 수색했다. 김씨는 정씨의 증거인멸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윤주헌 기자] [류재민 기자]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이낙연 방일 최종 … 지난 6.28 G20 정상회담을 위한 모임에서, 주최국 일본 아베에게 철저히 무시... 더보기

[스페셜 NEWS]

고대 이집트인들이 남겨준 것: 고고학자들, 봉인된 관 20개 이상 발견 전혀 손상되지 않은 조각판 및 그대로 살아있는 천연색 등은 이 관들이 잘 보존돼 있었음... 더보기

[포토 NEWS]

서명에 묻어있는 트럼프 성격 출처: BBC입력 2019.10.17. [시사뷰타임즈] 세상에는 필적 전문가, 서명 전문가라고 불리는 사...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허리케인, 타이푼 그리고 싸이클런의 차이 사진: NASA입력 2019.10.13.BBC 원문 2018.9.14. [시사뷰타임즈] 허리케인 훌로렌스가 미국 동부 해... 더보기

[종합 NEWS]

흔적 지우기? 美 전투기, 철수후 시리아 미군기지 폭격 시리아 만비즈 시 외곽, 내팽개쳐진 미군기지. 2019.10.16. © RT 입력 2019.10.18.RT 원문 2019.10.16 [... 더보기

[ 시·선·집·중 ]

文, 개혁 대상인 사람이 개혁 운운하는 역대급 자가당착 출처: 네이버 국어사전 입력 2019.10.15 [시사뷰타임즈] 文 “조국과 환상적 조합 기대했는데 ... 더보기

[ 화젯 거리 ]

윤석열, 한겨레에 고소취하 조건 제시...별장 참석 보도, 시기상 옳았나? 입력 2019.10.17. [시사뷰타임즈] 검찰총장 윤석열은 한겨레 신문이 1면에 사과 보도를 내지 ... 더보기

[오피니언 NEWS]

[Bryan Lufkin] 대한민국 전체가 이 조그만 가파도에서 배울 것은? 탄소-중립 낙원을 목표로 하는 자그마한 섬 한국의 휴일 휴가지 제주도는 번영된 미래를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트럼프-보좌관-변호사 등등이 백악관 내부에서 저지르는 음모의 실체 전 유크레인 대사 요바노비치는, 자신을 제거한 것에 대해 트럼프, 트럼프 개인 변호사 귈...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발설로나 대혼란: 총파업 속, 친 독립 지지자 50만 명 경찰과 대 충돌 © Reuters / Albert Gea, © Reuters / Forta[아수라장 카탈로니아: 생생한 동영상 사진 모기] 입력 2019...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