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변사체 4월경에 발견, 발설말라 입단속했다"


 
현재,국과수의 조사결과는 물론 검경의 유병언 시신이라는 말 자체를 믿지않는 분위기가 팽배해가고 있는 상황에, 유병언 시신이라고 말하는 시신이 이미 세월호 사태가 터지기 전인 4월달에 발견된 것이라는 현지 주민들의 증언이 있었다고 <아시아투데이>가 7월24일 단독으로 보도했다. 만일, 주민들의 말이 사실일 경우, 정부는 완전히 대국민 사기극을 벌인 것이 된다.
 
특히나, 주민들이 이렇게 알고 이 사실이 퍼져나갈 것을 두려워한 누군가가 찾아와 "이 사실을 발설하지 말라"고 당부까지 했다는 점에서 더욱 더 의혹은 증폭되고 있다. 다음은 <아시아투데이>의 [단독] 보도 내용이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변사체가 경찰이 발표한 6월 12일이 아닌 4월경에 발견됐고, 발견후 누군가 찾아와 ‘발설하지 말라’며 입단속을 했다는 증언이 변사체가 발견된 마을주민들로부터 나왔다. 유 전 회장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이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 핵심관계자는 24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변사체가 발견됐을 때 모였던 (전남 순천 서면 학구리) 마을주민들은 4월경에 시체가 발견됐다고 말했다”며 “한 주민에 따르면 나중에 기자 같은 사람이 찾아와서 ‘그 이야기(발견시기)를 어디에 발설하지 말라’고 입단속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자가 맞느냐는 질문에 그 주민은 ‘그건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며 주민들과의 전화통화를 녹취한 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의문의 인물은 신원은 물론 인상착의 역시 확인되지 않고 있다.
 
녹취를 청취한 다른 관계자도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하며 “다만 정확히 언제 찾아와서 입단속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을주민들의 증언은 같은 당 강동원 의원이 지난 22일 마을주민 5명과의 전화통화에서 확보해 박 의원실에 전했다.
 
주민들의 증언대로라면 마을주민 박모씨가 발견했다는 변사체는 유 전 회장의 시신이 아니라는 말이 된다. 또 그 사실이 드러나는 것을 막아선 움직임도 있었다는 의미다. 의문의 인물이 누구냐가 중요한 이유다.
 
앞서 이날 박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변사체가 발견된) 매실밭에서 가장 가까운 마을주민 5명은 (발견시점이) 6월 12일이 아니라고 제보를 하고, 저희는 녹음테이프와 녹취록을 갖고 있다”며 녹취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마을주민들은 변사체가 발견된 시점은 최소한 유병언 사건(세월호 사고)이 터지기 전이고, 발견시각 역시 오전 9시경이 아닌 오전 7시가 조금 지난 통학시간대라고 증언했다.
박 의원실 관계자는 “마을사람 중에는 4월 12일에 발견됐다고 말한 분도 있다”며 “유병언 사건이 터지기 전이고 이른 봄도 아니라고 말하는 주민도 있어 발견시기를 4월경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또 발견장소와 관련해서도 “매실밭이 바로 내려다 보이는 곳에 사는 주민도 있고, 근처에는 매점도 있다”며 변사체가 부패될 때까지 방치됐다는 경찰의 발표에 의문을 나타냈다. [출처]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40724010014686
 
 

비추천 : 1
추천 : 0

Comment



대표논객

시사 토론방 추천 베스트

더보기

시사 토론방 조회 베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