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한 복제로 다시 창조되는 선사시대 쇼베 동굴


 대형동굴은 장관이고 석순과 종유석의
보금자리이며 수천년에 걸쳐 형성됐다.
 
 
레베카 모렐리/스튜어트 덴맨
2015. 4. 24
 
프랑스 남부 아르데슈 협곡에는 이제까지 발견된 것들 중 가장 중요한 선사시대 유적이 있다.
 
이곳은 두꺼운 금속 문 뒤에 가두어져있으며 우뚝 솟은 석회암 절벽면 중간 쯤에 감춰져있다.
 
이제까지 내부에 들어가 본 사람은 극소수지만 BBC 뉴스나잇팀이 프랑스 문화통신부 장관 허락하에 어렵게 접근했다.
 
우리는 우리 등 뒤에 나있는 통로를 통해 살살 걸어내려 갔고 그 이후엔 망설이면서 사다리를 타고 내려갔다.
 
어둠에 적응하기까지 몇 분이 걸렸지만 곧 우리들의 머리전등이 지질학적 아름다움을 갖춘 방대한 동굴 체제 속에 들어와 있음을 밝혀주었다.
 
우린 좁다란 금속길을 따라 걸었는데 석순과 종유석들이 불빛을 받아 깜박였고 위쪽에 매달려있는 방해석(시사뷰 주: 탄산칼슘으로 이뤄진 흰색 또는 투명한 광물질로, 석회암・대리석・백악의 주성분) 커튼이 번쩍였으며 바닥에는 오래전에 죽은 동물들의 뼈로 드글거렸다.
 
최근에 이르기까지 이곳을 본 마지막 사람은 바위가 떨어져내려 바깥세계와 단절되기 전, 우리의 구석기시대 조상들이었다,
 
이토록 절묘하게 보존된 타임캡슐은 엘리엣 부루넬 데스챔프, 그리스쳔 일러리 및 쟝 마리 쇼베 등 3인의 동굴탐험가에 의해 발견될 때까지 20,000년 이상 봉인돼 있었고 그들의 이름을 따서 1994년 12월 8일 명명됐다.
 
처음 그들은 장관인 대동굴의 덮개를 열었다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내부를 더 깊이 탐험하면서, 그들은 이것이 일생일대의 대발견임을 깨달았다. 이 동굴에는 이제까지 발견된 것들보다 가장 오래된 예술이 있었던 것이었다.
 
이곳을 처음 보면서 우린 숨이 막히는 것 같았다.
벽들은 수백가지의 그림들로 장식돼 있었다.
 
이그림들의 대부분은 동물이며 털이 뒤덮인 코뿔소, 매머드, 사자 및 곰 등이 말, 옛날의 몸집이 큰 야생소 및 아이벡스(시사뷰 주: 길게 굽은 뿔을 가진 산악 지방 염소) 등과 섞여있었다.
 
어떤 것들은 고립된 모습이었는바: 우린 작고 혼자있으며 외로운 이 녀석이 바위 위에 두껍게 색칠돼 그려져있는 것을 보면서 지나쳤다. 그러나 커다란 동굴의 거대한 일련의 면적 위에 야생짐승들이 영역확보를 위해 서로 들이받고 밀치는 복잡한 그림들도 있었다.
 
35000년전 유럽 빙하기 시 배회하는
짐승들의 한 순간을 그린 것

일부는 여러 동물들이 섞여있는
복잡한 모습을 그리고 있다.
압벽의 높낮이를 그대로 이용하여
동물을 살린 모습
 
숯과 황토색 안료로 그려져있거나 석회암에 식각(飾刻)돼있거나 주의깊게 명암을 주고 기술적인 기법으로 동물들에게 생명력을 불어넣어주면서 움직임의 깊이를 드러내고 있었다.
 
쇼베 동굴-장식된 뽕 다크 공굴이라고도 알려져있는-의 전시책임자 마리 바디사는 “그것들은 매우 세련된 것이었다”고 했다. 그녀는 이 예술품을 과시하게 된 드문 기회를 갖게된 것에 기뻐했다.
 
“이것을 그린 이들은 바위 표면의 높낮이를 이용하여 형태를 살리고, 그림자를 주며 아주 많은 것들을 표현했다”
 
“그들은 바위에서 동물이 어떻게 보일지를 알고 있었다”고 그녀는 말하면서
“400마리 이상의 동물들이 이곳에 그려졌으며 아직도 발견될 것이 많다”고 했다.
 
그림들은 아주 잘 보존돼 있었기에 마치 어제 그려놓은 것 같았다. 그러나 이 그림의 나이에 대해 논란이 기도 했지만, 가장 최근 방사능으로 연대 측정을 해본 결과 이 작품은 35,000년 이상된 것으로 추정됐다.
 
암벽화는 초기 인류의 조상들의 생활 및 빙하기에서의 삶을 언뜻 보게 해준다.
그러나, 그러한 것을 느끼게 해주는 것은 극 소수다.
 
동굴이 발견되자 마자, 과학자들의 충고대로 프랑스 당국은 방문객들에게 입장을 불허했다.
 
“만일 일반 대중들이 이 동굴 속으로 들어온다면 우선 오염될 위험이 있다”고 마리 바디사는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온도가 매우 급격히 상승할 수 있고 기후의 균형에 대단히 큰 혼란이 올 것이며 그림에 변형이 가해질 수 있다, 우린 이런 위험부담을 원치 않는다”
 
몇 몇 사람들은 라코스 동굴의
벽화가 손상됐다고 걱정한다.
라코스 동굴이 일반에게 공개된 후
진균류와 박테리아가 생겼다.
 
고고학자들은 쓰디 쓴 경험으로부터 이러한 것을 알고 있다.
 
1940년, 라스코 동굴{시사뷰 주: 이 동굴 속에 오리냐크기(期) -구석기 시대 후기의 것으로 추정되는 동물의 채색 벽화가 있음)이 남서부 프랑스에서 벌견됐다.
 
20년 이상 동안 수백만명의 관광객들이 이 놀라운 그림을 보기 위해 몰려들었는데 원형에 손상이 가해지는 것과 박테리아가 끼는 것을 보게되면서 문을 닫지 않을 수 없었다.
 
오늘날에 있어서도 과학자들은 그 그림들을 구하기 위해 필사적 노력을 하고 있지만 어쩌면 수선할 수 없을 정도로 손상을 입은 것인지도 모른다.
 
쇼베 동굴에 대해 프랑스 당국은 이곳을 보존하면서도 귀중한 유산임을 촉진시킬 방안을 찾았다.
 
이렇게 큰 문제는 대단한 해법을 요한다.
 
부지는 2,500평방미터에 이르고
콘크리트로 뒤덮힌 건물
내부엔 쇼베 동굴의 가장 중요한
특징들을 정확히 재창조해놓았다.
 
몇 킬로미터 떨어진 곳, 소나무가 가득한 언덕 위에 운동장 크기의 콘크리트 건물이 자리잡고 있다.
 
내부에는 쇼베 동굴의 가장 중요한 특징들 중의 일부를 재창조 해놓았고 규모대로 재생산했다.
 
이 건물을 짓는데 5천 5백만 유로가 소요됐으며 착공에서부터 완공까지 8년이 걸렸고 수백명이 동원됐다.
 
고급기술의 초음파검사, 본래동굴을 3차원 모델링 및 디지털 이미지로 해놓은 것 등이 복제품을 만들기 위해 쓰여졌다.
 
금속 비계 위에 켜켜이 놓인 석회암 벽은 콘크리트로 재생됐고 석순과 종유석들은 합성수지로 다시 만들었다.
 
온도까지도 원래 동굴의 그것과 일치하도록 해 놓았다.
 
금속 비계가 작업의 큰틀에서
많은 역할을 한다.
 
복제된 벽은 합성수지가 아니라
콘크리트로 만들었다.
세밀한 지질할적 특징들은
합성수지로 만들었다.
 
만일 당신이 언론에 공개되는 날에 맞춰 오는 사람의 무리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면, 당신은 진짜 동굴에 있다는 느낌을 갖게된다.
 
그래도 그림들이 주된 관심사이다.
 
“과정은 대단히 복잡하다. 여러분은 본래의 것을 매우 존중해야 한다”고 길레스 토셀로-쇼베 동굴의 가장 인상적인 구성요소들 중의 일부를 재생산하면서 몇 달을 보낸 사람-는 말했다.
 
예술품은 떨어진 곳에다 재장조했다. 여러 그림들의 디지털 이미지가 모조로 만들어진 바위 위에 투사되면서 예술가들을 알려준다.
 
“우리가 사용한 원재료는 합성수지이며 이것은 본래 동굴에 있는 석회암, 진흙 및 점토 등과 완전히 다르다”고 토셀로는 말했다.
 
“그러나 이것은 도전의 일부이며 우린 본래의 것을 재창조한다는 환상을 이어가고 있다.”
 
길레스 토셀로는 동굴의 가장 복잡한
벽화를 재창조하면서 몇 달을 보냈다.

과학자들은 본래의 동굴에 있는 것에
따라 성싷하게 만들어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렇게 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본래의 예술가들과 더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만일 몇 주를 보내게 되면 여러분들은 다른 예술가들의 작품을 해석하려 하거나 몸짓과 작품을 모방하려 하게 될 것인 바 여러분은 다소간 그의 일부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복제품이 있는 곳에서 구석기 시대의 예술 전문가 장 클로테는 작품을 살펴보면서 서있다.
 
그는 동굴에 들어온 최초의 화학자 이며 복제품 과학 위원회의 회장으로 있다.
 
그는 “내 생각에 대중들은 복제품에 매우 기뻐할 것 같다. 이유는 질적인 면에서도 대단하고 과학적으로 정확하기 때문”이라고 우리들에게 말했다.
 
쇼베동굴에는 400마리 이상의
동물 그림들이 있다.
 
그는 복제품은 우리들의 구석기시대 선조들에 관해 현대의 총체적인 것을 말해주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원시인이 아니며 그들은 우리와 같은 사람들이다”라고 하면서 “현대 인류의 나이는 줄여잡아도 20만년이다. 그렇다면 35,000년 전은 과히 멀리 떨어진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이 동굴이 수렵인들에겐 정신적인 장소였으며 암벽 위에서 빙하기를 대변해 주고 있는 동물들이 의식의 형태였거나 수렵인들과 마술적으로 연합된 것이라고 믿고 있다.
 
“이 사람들의 수명은 우리와는 완전히 다르게 짧았지만 그들이 남긴 예술에서 우린 그들이 우리만큼 지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고 그들에겐 대단한 예술인이 있었으며 종교도 있었다는 것을 알게 한다. 그들은 우리와 가깝다”
 
인간의 문화에 대한 증언과 군중들에게 소개된 창조성 그대로 고대의 예술인들이 우리에게 더 가깝게 다가오는 역할을 복제품이 해줄길 바라고 있다.
 
너무 극소수의 사람이 실물을 볼 특권을 얻긴 하지만 선사시대 예술은 현대적인 수단을 통해 청중들에게 다가가야만 한다.
 
Vast replica recreates prehistoric Chauvet cave
 
By Rebecca Morelle and Stuart Denman
 BBC Newsnight, the Chauvet Cave, France
 
24 April 2015
In the Ardeche gorge in southern France lies one of the most important prehistoric sites ever discovered.
 
It's locked away behind a thick metal door, hidden halfway up a towering limestone cliff-face.
 
Few people have ever been allowed inside, but BBC Newsnight has been granted rare access by the French Ministry of Culture and Communication.
 
We slide through a metal passageway on our backsides, and then tentatively descend a ladder.
 
It takes a few moments to adjust to the darkness, but our head torches soon reveal that we've entered into a vast cave system of geological beauty.
 
We weave along the narrow metal walkways; stalactites and stalagmites glimmer in the light, sparkling curtains of calcite hang down from above and the floor is awash with the bones of long-dead animals.
 
Until recently, the last people to set eyes on this place were our Palaeolithic ancestors, before a rock fall cut it off from the outside world.
 
This exquisitely preserved time-capsule was sealed shut for more than 20,000 years, until it was discovered by three cavers - Eliette Brunel-Deschamps, Christian Hillaire and Jean-Marie Chauvet, after whom it is now named - on the 18th December 1994.
 
At first they thought they had uncovered a network of spectacular caverns.
 
But as they ventured deeper inside, they realised this was the discovery of a lifetime - the cave held some of the oldest art ever found.
 
It's breathtaking when we get our first glimpse of it.
 
The walls are adorned with hundreds of paintings.
 
Most of them are animals - woolly rhinos, mammoths, lions and bears intermingle with horses, aurochs and ibex.
 
Some are isolated images: we wander past a small rhino, a single, lonely creature daubed on the rock. But there are also huge, complex compositions, a menagerie of beasts jostling for space on great swathes of the cavern wall.
 
Painted in charcoal and red ochre, or etched into the limestone, careful shading and skilful technique bring the animals to life, revealing movement and depth.
 
"They are very sophisticated," says Marie Bardisa, the head curator at the Chauvet Cave - which is also known as the Decorated Cave of Pont d'Arc. She delights in this rare chance to show off the art.
 
"They used the relief of the rock to give the forms, to give the shadows, to express so many things.
 
"They saw the animals in the rock," she adds.
 
"More than 400 animals have been painted here, there are still lots of things to discover."
 
The paintings are so well preserved, they look as if they were drawn yesterday. But while there has been some debate over their age, the most recent radiocarbon dating suggests this work is more than 35,000 years old.
 
The rock drawings offer a rare glimpse into the lives of our early human ancestors and the Ice Age world they inhabited.
 
But few will ever have the chance to see it.
 
As soon as the cave was discovered, on the advice of scientists, the French authorities closed it off to visitors.
 
"If the public came into this cave, first of all, we risk contamination," explains Marie Bardisa.
 
"The temperature can grow very quickly, the balance of the climate would be disturbed so much we could have alteration of the paintings - we don't want to take this risk."
 
Archaeologists know this from bitter experience.
 
In 1940, the Lascaux cave system was discovered in southwest France.
 
For more than 20 years, millions of visitors flocked to see its stunning paintings, until visible damage from mould and bacteria forced the cave to be shut down.
 
Even today, scientists are still struggling to save the paintings, which may have been damaged beyond repair.
 
With the Chauvet cave, the French authorities have had to find a way to both preserve and promote this precious heritage.
 
This big problem required a big solution.
 
A few kilometres away, on a pine covered hill, sits a stadium-sized concrete hanger.
 
Inside is a recreation of some of the Chauvet cave's most important features, reproduced to scale.
 
It's cost 55m euros to build, has taken eight years from inception to completion and has involved hundreds of people.
 
Hi-tech scans, 3D-modelling and digital images of the original cave were used to create the copy.
 
Layered over a huge metal scaffold, the limestone walls have been reproduced in concrete, the stalagmites and stalactites have been remade in resin.
 
Even the temperature has been set to match that of the original.
 
If you ignore the hordes of visitors who have come to press day, you do get the sense of being in a real cave.
 
The paintings, though, are the main attraction.
 
"The process is very complex. You have to be very respectful to the original," says Gilles Tosello, who spent six months reproducing some of the Chauvet cave's most impressive compositions.
 
The art was recreated offsite. Digital images of the paintings were projected onto canvasses of fake rock to guide the artists.
 
"Our raw material is resin, and it is completely different to limestone, mud and clay in the original cave," explains Mr Tosello.
 
"But that was part of the challenge - we are using illusions to recreate the original compositions."
 
He says the process brought him closer to the original artists.
 
"If you spend hours and days and weeks, and you are trying to translate or imitate the gesture or work of another artist, you become more or less a part of him."
 
At the replica, Palaeolithic art specialist Jean Clottes stands surveying the work.
 
He was the first scientist to enter the cave, and has been president of the replica's scientific committee.
 
"I think the public are going to be very pleased with it because the quality is great and it is scientifically correct," he tells us.
 
He says a replica is the best way to tell the modern masses about our prehistoric ancestors.
 
"They are not primitive people, they are people like us," he explains.
"Modern humans are 200,000 years old, at least, so 35,000 years ago was not such a long distance away."
 
He believes the cave was a spiritual place for these hunter gatherers, and the Ice Age animals represented on the rocks had a form of ritual or magic associated with them.
 
"(These people) had short lives that were quite different from ours, but from their art, we can see they were as intelligent as we are, that they had great artists and they had religion. They were close to us."
 
It's hoped that the replica will bring these ancient artists closer still, as their testimony to human culture and creativity opens to the crowds.
Or, at least, a copy of that testimony.
 
With so few people privileged enough to experience the real thing, prehistoric art must reach its audience through modern means.
 
[사진/원문-BBC]

Comment



  • 손잡고 있는 ‘모데나의 연인’ 해골? ··· 둘 다 남자였다
  • Image copyrightARCHEOMODENA [다수 유골 발견된 것 및 매장지 전체 보기]    입력 2019.9.13.BBC 원문 2019.9.12.   [시사뷰타임즈] 연구원들은, 모데나의 연인이라고 -두 유골이 손을 잡고 있기 때문에- 알려져있는 한 쌍의 유골은 둘 다 남자라고 결론 내렸다.   연구원들은 2009년 이틀리(이탈리아)에서 이 유골들을 발견했을 때 보존 상태가 매우 안 좋았기 때문에 성별을 알 수 없었다.   그러나 치아 법랑질에 있는 단백질을 이용한 새로운 기법이 이들의 성별을 밝혀냈다.   기원 후 4~6세기 것으로 보이는 두 유골의 실제 관계는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연구원들은 두 성인 남자를 의도적으로 손을 잡게 한 채 매장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이 연구결과를 집필한 훼데리코 루글리는 이틀리의 바이 뉴스에 두 유골 사이의 …

    • SVT
    • 19-09-13
    • 214
  • [연구] 性 지향 결정짓는 ‘동성애자 유전자’는 없었다
  •  입력 2019.8.31.CNN 원문 2019.8.30.   [시사뷰타임즈] 새로운 연구결과는 성적 지향은 “동성애 유전자” 만으로 예측할 수 있는게 아님 시사한다.   과학 잡지에 실린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그 대신, 유전적 및 환경 요소들을 끌어 모으는 것이 이 역할읗 한다고 한다. 이러한 발견 내용은 인간의 성생활 저변에 깔린 복잡한 유전학을 엿볼 수 있게 한다. 그러나 이 발견 내용들이 성적 지향을 설명해 주진 못한다고 거의 50만명의 유전적 자료를 수집/분석한 국제적으로 구성된 연구팀원들은 적고 있다.   복잡한 성적 취향   이 연구결과를 쓴 연구원들은 “배타적으로 동성과만 성생활을 하든 아니면 이성과 성생활을 하면서 부가적으로 동성과 하든 간에, 인간 사회 및 양성 모두에 걸쳐, 2%~10%의 사람들이 동성과 성생활을 한다고 보고…

    • SVT
    • 19-08-31
    • 271
  • 일본의 수수께끼...열쇠 구멍 무덤들
  • 사진=BBC 방영 영상 중에서[BBC 영상으로 보기]입력 2019.8.28.BBC 원문 2019.8.27.   [시사뷰타임즈] 일본의 열쇠 구명 형태의 고분 무덤들을 둘러싼 수수께끼들   사까이 시에 상징적인 모주 무덤들이 있음에도, 오사까는 최근 유네스코 세계 유산터로 지정된 곳이 있는데, 놀랍게도 이 흥미로운 기념물들에 대해 실질적으로 알려진 것도 거의 없으며 일본 정부가 철통 보안으로 지켜왔다.   -영상에서-   [사까이 시 박물관 책임자 겸 연구원. 히로시 가이베]   고분 하나를 만들기 위해, 낮에는 사람들이 일하고 밤에는 신이 일을 했다고 회자된다.   1,600년 이상 존속해 오면서, 이 고분들은 그냥 무덤이 아니라 정치 권력을 과시하는 것을 뜻하는 기념물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이 고분들은 사람들이 멋대로 상상을 하게 만든다…

    • SVT
    • 19-08-28
    • 197
  • 두개결합체(頭蓋結合體): 사파-마르와 쌍둥이 여아 분리를 위한 전투 일지
  •  입력 2019.7.16.BBC 원문 2019.7.16. [시사뷰타임즈] 희귀한 상태 중에서도 가장 희귀한 형태 - 결합된 쌍둥이의 융합된 머리. BBC는 두 자매를 분리시키는 신기원을 이룰 일련의 수술 작업에 단독으로 치재 허락을 받았다. 수술실을 가득 메운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수술팀 20명은 한 사람으로 일을 한다. 매끄럽게 움직이며 모든 동작 하나 하나는 계산된 것이다. 압박이나 긴장의 징후란 없고, 단지 손들이 쳬계적으로 책무를 수행할 따름이다. 그러나 이번 사례는 통상적인 수술이 전혀 아니다. (두개골로) 덮여있는 듯한 조그만 여아 두명이 수술실 밝은 불빛을 받기로 선정됐다. 사파와 마르와는 머리 정수리 부분이 붙어있다. 이 쌍둥이의 뇌는 외과의사들이 두 자매가 공유하고 있는 미…

    • SVT
    • 19-07-16
    • 242
  • 고대 도시 바빌런: UNESCO 세계 유산 터로 지정
  • 이 고대도시는 새덤 후세인 그리고 그 이후 미군 병사들로 인한 손상 일부를 원상대로 해놓기 위해 지난 10년 동안 주요한 것들에 대한 복구 작업을 해왔다. BBC 영상 해설   [영상으로 둘러 보기]   입력 2019.7.6.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도시 바빌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터로 지정됐다.   이랔은 1983년부터 4천년 된 이 터가 유엔의 명예로운 목록에 추가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원운동을 벌여왔다.   이 도시는 공중 정원들(주: 계단 모양으로 만들어 절벽 공중에 매달려있는 것처럼 만든 정원)로 유명했는데, 고대 세계 7대 불가사의에 속한다.   이곳은 최근 여러 해 동안 고통을 겪어왔는 바, 우선 새덤 후세인의 왕궁 건설에서부터 후에 미군 병사들의 군사기지로 사용되고 있는 것까지가 그것…

    • SVT
    • 19-07-06
    • 225
  • 저수지 속에 감춰져 있던 고대 왕궁
  •  좌: 미타니 제국은 연구된 적이 거의 없었던 고대 근동 문명이다. 우: 이곳에서 발견된 점토판은 번역을 위해 독일로 보내졌다. 사진: 튀빙겐 대학교 과학세터/쿠르드스탄 고고학기구  입력 2019.7.3.CNN 원문 2019.7.1   [시사뷰타임즈] 가뭄 때문에 저수지 수위가 떨어지면서 이랔 무르디스탄 지역에 있는 한 저수지에서 3,400년 전 왕궁 유적이 나타났다.   티그리스 강둑에 지은 모술댐 저수지 속의 유적 발견으로 즉시 고고학적 발굴을 하게됐는데 연구가 가장 적었던 고대 근동에 있었던 제국들 중의 하나였던 미나티 제국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게 됐다고 커드(쿠르드)-독일 팀 연구원들이 언론에 말했다.   커드족 고고학자 하산 아부메드 카심은 언론에 “이것은 최근 몇 십년 사이에 이 지역에서의 가장 중요한 고고학적 발견…

    • SVT
    • 19-07-03
    • 201
  • 학교에서 완전 찐한 외설 교육? 성교육, 더욱 생생해야 한다고 촉구
  • 연구원들: 도색 영상을 너무도 자주들 시청하고 있으므로, 성교육도 변할 필요가 있을을 수 있다 © Reuters/ Fabrizio Bensch   입력 2019.6.24.RT 원문 2017.7.06.   [시사뷰타임즈] 인터넷이 십대들에게 너무도 많이 도색 영상, 성적 자극물 및 실험적 성관계에 접근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에 학교에서도 성교육을 다룰 때 훨씬 더 생생하게 해야만 할 수도 있다고 연구 결과에선 말했다.   런던의 위생 및 열대 의약품(LSHTM)과 런던 대학교의 영구원들에 따르면, 십대들이 더욱 모험적이 돼가고 있는 주잉며 ‘전통적인’ 성관계에선 떠나가고 있다고 한다. 성습관을 관찰한 결과, 연구팀은 16~24살 사이의 사람들이 재래적인 성관계에서 멀어져간 수치가 두 배가 됐다고 했다. 인터넷 상의 외설/도색물을 접하는 것은 문제거리의 하나라고 비난을 받았다. &n…

    • SVT
    • 19-06-25
    • 295
  • 밴 고흐의 ‘자살 권총’ 2억1천9백만원에 팔려
  • Credit: Fracois Guillot/AFP/Getty Images / 2016년 암스텔담 밴 고흐 박물관에 나란히 전시된 똑같은 기종으로 보이는 총 Credit: Robin Van Lonkhuijsen/AFP/Getty Images   입력 2019.6.20.CNN 원문 2019.6.2.0   [시사뷰타임즈] 1890년 빈센트 밴 고흐가 자신을 죽이는데 사용했던 것으로 여거지는 녹슨 권총이 16만2천5백 파운드(18만3천 달러; 2억1천9백6십억 원)에 팔렸다   7mm Lefaucheux 탄실 회전(리발버: revolver) 권종이 화요일(18일) 파리에서 경매로 팔렸다. 이 권총을 내놓은 옥션아트 측은 이 총을 “예술 역사상 가장 유명한 무기”라고 표현했다.   이 경매전문회사는 이 총이 그 화가가 자신의 삶을 끝내는데 사용됐다는 것이 완전히 확실한 것은 아닐 수 있음을 시인하면서도, “몇 가지 증거들은 이 총이 밴 고흐의 자살 권총이 틀림없음을 보여 준다”고 했다. &nb…

    • SVT
    • 19-06-20
    • 194
  • 기자 피러밋 신비의 공간, 훼러우의 ‘운석 어좌’ 있을 지도
  • © Kenneth Garrett / Global Look Press / 아래쪽 남쪽에 있는 통로와의 연결에 있어 가설적으로 그려본 방을 보여주는 대 피러밋의 북-남 구간 © Giulio Magli   입력 2019.6.7.RT 원문 2018,1.14   [시사뷰타임즈] 고대 종교 교본에 대한 새로운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7년 말, 이집트 기자의 대(大)피러밋(피라미드) 내부에서 발견된 엄청나게 큰 빈공간엔 운석을 깎아서 만든 철제 어좌가 있을 지도 모른다.   수학 부 부장이자 밀라노 폴리테크니코의 천문고고학 교수인 귤리오 마글리는 기원전 2400년 경에 피러밋 벽에 음각으로 적은 종교 관련 글인 피러밋 교본을 연구했다. 자신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마글리는 훼러우(주: 고대 이집트 왕을 뜻하는 말, 파라오은 잘못된 발음) 쿠푸 -‘첩스’라고도 함- 의 어좌가 이공간 내부에 놓여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

    • SVT
    • 19-06-07
    • 314
  • 30개국 어를 구사할 수 있는 방법
  • [사진출처: BBC]   30개국 언어를 배우는 방법   어떤 사람들은 불가능해 보이는 갯수의 외국어를 말 할 수 있다. 그런 사람들은 어떻게 해낼 수 있는 걸까, 그리고 우린 그들에게서 뭘 배울 수 있을까? 데이빗 랍슨이 알아 보았다.   데이빗 랍슨 2015.5.29   벌린(베를린은 틀린 발음)의 햇살이 비치는 밸커니(발코니는 틀린 발음)에서 팀 킬리와 대니얼 크래서가 마치 총알을 발사하듯 서로에게 말을 쏘아대고 있다. 처음엔 독일어 그리고는 힌디어(인도북부의 언어), 네팔어, 폴랜드어, 크로아티아어, 표준 중국어 그리고 태국어 등을 하는데, 이들은 대화가 다른 대화로 연결고리도 없이 넘어가기도 전에 빡빡하게 한 개 국어를 또 말한다. 합쳐보면 이들은 총 20가지의 다른 나라 말을 해온 것이다.   그들 뒤쪽의 집안에 있는 나…

    • SVT
    • 15-11-02
    • 4846
  • 방대한 복제로 다시 창조되는 선사시대 쇼베 동굴
  •  대형동굴은 장관이고 석순과 종유석의 보금자리이며 수천년에 걸쳐 형성됐다.     레베카 모렐리/스튜어트 덴맨 2015. 4. 24   프랑스 남부 아르데슈 협곡에는 이제까지 발견된 것들 중 가장 중요한 선사시대 유적이 있다.   이곳은 두꺼운 금속 문 뒤에 가두어져있으며 우뚝 솟은 석회암 절벽면 중간 쯤에 감춰져있다.   이제까지 내부에 들어가 본 사람은 극소수지만 BBC 뉴스나잇팀이 프랑스 문화통신부 장관 허락하에 어렵게 접근했다.   우리는 우리 등 뒤에 나있는 통로를 통해 살살 걸어내려 갔고 그 이후엔 망설이면서 사다리를 타고 내려갔다.   어둠에 적응하기까지 몇 분이 걸렸지만 곧 우리들의 머리전등이 지질학적 아름다움을 갖춘 방대한 동굴 체제 속에 들어와 있음을 밝혀주었다.   우…

    • SVT
    • 15-04-25
    • 4113
  • 네안델탈인..."현생 인류와 피도 섞고 공존했었다"
  • [사진-뉴욕타임즈]   Neanderthals in Europe Died Out Thousands of Years Sooner Than Some Thought, Study Says   유럽의 네안델탈인이 소멸된 것은 몇 몇 과학자의 생각보다는 훨씬 더 이른 과거   By KENNETH CHANGAUG. 20, 2014   Neanderthals, our heavy-browed relatives, spread out across Europe and Asia about 200,000 years ago. But when did they die out, giving way to modern humans?   뉴욕타임즈는,  이마가 괴상하게 생긴 우리의 친척이며  유럽과 아시아에 걸쳐 20만년 전에 살았던 네안델탈인이 완전히 없어질 때 우리 현대인들에게 뭔가 암시를 죽고 죽은 것일까? 라는 서두로 기사를 시작한다.   A new analysis of Neanderthal sites from Spain to Russia provides the most definitive answer yet: about 40,000 years ago, at least in Europe.   스페인에서 러시아에 이르는 네안델탈인이 살았던 싸이트들을 분석한…

    • SVT
    • 14-08-22
    • 3397
  • "성인도 성인콘텐츠 볼때마다 인증 받아라"
  •   "성인도 성인콘텐츠 볼때마다 인증 받아라"   나이와 본인 확인을 거쳐 인터넷을 이용하는 성인도 성인 콘텐츠를 이용하려면 매번 공인인증서나 휴대폰 인증을 새로 받아야하게 됐다.   인터넷 업계는 사용자 편의를 무시하고 서비스 유지 비용을 가중시키는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다. 콘텐츠 산업을 창조경제의 핵심으로 키우려는 박근혜 정부 정책 기조와도 배치된다는 지적이다. 최근 게임을 술·담배·마약과 함께 4대 중독 물질로 관리하는 법안이 발의된 것과 맞물려 인터넷 콘텐츠 규제가 과도한 수준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여성가족부는 최근 주요 인터넷 기업에 청소년유해매체물을 제공할 때 청소년보호법에 규정된 나이 및 본인 확인을 제대로 시행하지 않았다며 경고 공문을 보냈다. 시정 조치…

    • 관리자
    • 13-11-20
    • 2551
  • 19세기 日이 만든 세계지도에도 ‘동해는 조선해’
  •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독도·조선해 지도복원 공개발표에서 이상태 국제문화대학교 석좌교수가 일본이 1884년에 발행한 세계지도인 신제여지전도에 조선과 일본 사이의 해역을 ‘조선해’라고 표기한 부분을 가리키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일보>는 독도의 날(25일)을 맞아 19세기에 만들어진 독도와 동해에 관련된 고지도 2점이 복원, 공개됐다. 특히 복원된 지도 중 하나는 일본이 만들었지만, 동해를 ‘조선해’라고 표기하고 있어 동해와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의 논리가 모순됨을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세게일보의 보도 내용   국가기록원은 24일 독도박물관이 소장하던 ‘신제여지전도’와 ‘해좌전도’를 복원·복제해 공개했다. 신제여지전도는 1844년 당대 최고의 일본인 학자인 미쓰쿠리 쇼고…

    • 관리자
    • 13-10-24
    • 2667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美 대통령 당선자… 사진: GUARDIAN입력 2020.11.25. [시사뷰타임즈] ‘정치인이 아닌 정치인’ 이라...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합덕 성당: 1929년 건립, 유서 깊고 저명한 성당 이 창의 모든 사진: sisaview DB 입력 2020.10.2. [시사뷰타임즈] 합덕 성당의 본당은 지금으로부...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시드니: 30년 만의 가장 심한 폭우, 몇 개월 된 화재 일부 진압 호주, 시드니 코비티의 네피안 강 교량 아래 물에 잠긴 자동차가 보인다. 입력 2020.2.11.CNN 20...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 코로나 현황 보도 지침 변경 안내 = 입력 2020.11.27.[시사뷰타임즈] 11개월 동안 본지 코로나바이러스 상황 보도 내용을 읽어주신...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세기의 강도" 사건이 2020 올해의 DNA 히트로 선정 DNA 검사를 통해 현금 보관 시설에서 거액을 강탈한 악명 높은 브라질 갱들의 신원을 파악 ...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더 트럼프스러운 큰 아들: 갈라진 공화당 의원들, 지지 약하다고 공격 마치 유력한 정치인처럼 행세하는 트럼프 큰 아들, 트럼프 주니어.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11.1 ~ 11.8 쥐띠24년생 이 대로가 좋으니 큰 욕심 버려라36년생 아닌 건 아니다 잊어 버려라48년생 문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