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왕궁 속 엿보기: 왕족들의 이상한 세상


크로피는 일리저버스 및 마가렛 공주의 가정교사였으며, 이 공주들에게 보통의 삶의 측면들을 보여주었다. (Credit: Getty images)

 

: 햅서바 앤더슨

 

입력 2020.9.13.

BBC 원문 2020.9.8.

 

영국 왕족의 특이하고 특권을 가진 세상에 대한 소설 두 권이 뚜껑을 열었다. 햅서바 앤더슨이 저자들에 대해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우린 소설을 통해 처음으로 왕족들과 조우한다. 희미한 공주들과 축복받은 왕자들, 지혜로움과 사악함을 둘 다 갖춘 군주 - 이들 모두는, 작가들의 말 재간으로 잠자는 미녀를 감싸고 있는 들장미 숲만큼이나 빽빽하게 엮어가면서 우리들에게 삶에 대해 대단히 많은 것을 가르쳐 주는 동화로 형성된 곳에, 거주한다. 왕족 제조라는 주제, 왕족의 왕관들과 왕족의 권좌들, 저주와 대단히 중요한 약속들에서 서술된 운명예정성에 대한 진한 느낌 등등이 우리가 이런 것을 알 수 있을 만한 나이가 되기도 전에 우리의 집합적 상상력들을 꿰매 놓는다. 성인 시절, 우린 대개 왕족으로서 삶이매력있고, ‘동화적인 요소라는 것이 두 가지로 해석될 수 있는 것이었음을 확실히 깨닫는 바: 그렇다, 그들 앞에 붉은 양탄자가 펼쳐지지만 그들의 명성은 태어날 때부터 피할 수가 없는 것이며, ()보석의 휘황찬란함은 사진기 섬광 전구의 눈이 부시도록 환한 빛이 동반되는 것이다. 그래서 종종, 왕궁들을 도금돼있는 우리라고도 한다.


그렇긴 해도, 흔들기엔 힘든 매력이며, 조금이라도 그럴 수가 없는 바 흥미를 자극하면서 시대에 뒤떨어진 것으로 보이는 체제는 우리로 하여금 바로 우리가 사실이 아니었던 것을 사실인 듯 상상했던 시절을 떠올리게 만들며 만족할 수 없었던 것은 아니었RL 때문이다. 그러나 두 권의 새로운 소설들이 보여주듯, 허구인 소설은 작가들이 사적인 순간 및 내적 자아 -전기 작가들 및 역사가들은 의전상 그리고 불필요한 요식 행위상 금지 대상들인- 에 접근하면서 여전히 우리들에게 왕족에 대해 충분히 가르쳐 줄 수가 있다. 그리고 유치원 우화들과 똑같이 왕족 허구 소설은 그 자체로 교육시킬 힘을 간직하고 있다


왕족들이 어린 시절에도 왕족으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이 흔한 현상임을 생각할 때, 그러한 것들이 전통적으로 그리도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나 있다는 건 앞뒤가 안 맞는 얘기다. 이점이 바로 새로운 소설인 여자 가정교사가장 영국인스러운 왕자라는 새로운 소설 두 권이 탁월하게 폭로하고 있는 내용이다. 이 책의 저자들 -가장 잘 팔리는 웬디 홀든 () 과 처음으로 소설을 쓴 클레어 맥휴- 두 명은 모두 왕족에 매료된 채 성장했다. 홀든의 경우에는, 영국 현재의 여왕 일리저버스 II의 아버지인 조즈 VI의 대관식을 추모하며 자신의 할머니 소유물인 한 책 속에 있는 낡아서 갈색이 된 사진들을 뚫어져라 보곤 했었다. 홀든은 왕관들과 모피들이 놀라울 정도로 정말이지 놀라울 정도로 매력적이었다고 생각했었는데, 바로 그 점이 내의를 끌었던 거죠.”라고 회상하면서 그것들 모두는 내게 허구인 듯 했지만, 그 점에서, 비록 잠재의식직이있 했어도, 난 그것들을 소설 속에 넣고 싶었던 겁니다.. 그러나 정작 실행에 옮긴 것은 내가 매리언 크로포드가 올바른 방식으로 소설에 넣었음을 발견하고 난 후의 일이었습니다.” 라고 했다.

 

매리언 크로포드 () 는 에딘버러 빈민가에서 교습을 해줄 계획을 세웠던 사회적 양심을 지닌 경력녀였다. 그 대신 매리언은 공주 두 명 -‘릴리벳으로 알려진 일리저버스와 일리저버스의 막내 여동생- 의 여자 가정교사가 되면서 끝났다. 매리언은 1948년에 은퇴할 때까지 17년 동안을 공주 두 명과 함께했는데, 그 이후 매리언은 자신의 원저에 대한 경험을 책으로 쓰는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이 책 출간으로 어린 왕자 두 명은 매리언이 영원히 왕족들의 생활에로부터 배척 당하는 것으로 보았다. 


왕족 교육은, 왕족이란 것이 사람들과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인 듯 가르칠 경우, 대단히 피해를 주는 것일 수도 있다 - 웬디 홀든

 

이러한 폭로 사항들은 현대의 기준으로 길들여진 것이라고 홀든은 말한다. 소설의 쪽들에 소설을 쓴 사람의 마음이 돌아가는 소리가 설정대 있다는 놀라움을 담고있지 않아서가 아니다. “소설은 극단적으로 구성해 놓은 여왕을 걱정이 많은 어린디, 취약한 인간 존재로서 전혀 예기치 못하고 감동적이도록 잠시나마 보게끔 만든다.”

 

크로피(크로포드 애칭)가 알려지면서 그들의(공주 두 명) 삶 속으로 들어가기 전까지, 그 자매들은 자신들의 옷이 더렵혀지면 안되는 것이었으며, 그렇기에 정원에 나있는 길로만 다녀야 했다. “크로피는 자신의 깨어난 생각을 갖고 다니면서, 그런 생각들을 밖으로 표출시켜 자매들에게 그런 생각이 보통의 삶임을 보여었다. 크로피는 그러한 생각을 지하철에 탔을 때나, 웃워스에서 장을 볼 때나 심지어는 대중목욕탕에서 헤엄을 칠 때고 갖고 다녔다고 홀든은 말한다. 그 나잇대의 다른 여자 아이들이 왕족에 대해 과시적으로 갈망하고 꿈을 꾸는데, 런던 지하 자동계단에서 처음으로 언뜻 본 것만으로 어린 릴리벳에 대한 황홀감을 갖는 것이다. “이 계단들이 움직이고 있네!” 홀든은 크로피의 소리침을 상류층 어조로 표현하면서, 과다하게 은둔적으로 교육을 시킨 것이 얼마나 불리한 것이 되는 지를 보여주고 있다.

 

크로피는 일리저버스 및 마가렛 공주의 가정교사였으며, 이 공주들에게 보통의 삶의 측면들을 보여주었다.

 

왕족 양육방식은, 사람들로부터 왕족이 멀리 떨어진 것처럼 가르칠 경우 대단히 피해가 큰 것이라고 할 수 있는데, 사람들은 거만함 및 뭐라도 것 같은 행위를 증오한다.“고 홍든은 말하면서 크러피는 릴리벳과 마거릿이 공식적이고 외딴 삶을 살고 있다고 느꼈다. 빅토리아 풍의 삶은 현대 세계에는 들어설 곳이 없었다. 크로피는 이러한 삶이 공주들에게 지배적인 가족 구성원으로서의 삶에도 개인적으로나 실용적으로나 좋지 않은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래서 크로피는 이 동주 두 명을 왕궁 밖으로 내리고 나가 보통 사람들이 사는 삶을 보여주었다. 크로피는 공주들의 익살스러움, 창조성 및 모험심을 부추겼는데, 크로피가 도착했을 때 이런 모든 것들은 극도로 억압을 받았다.

 

크로피의 적잖은 부분 덕택에, 홀든이라는 이름의 한 여자는 -왕족들 계에선 여전히 배반자와 동일한 사람인- 걱정에 젖저있었고 취약한 어린이들이 자기 나라 역사상 가장 격동의 해의 일부를 잘 헤쳐나갈 수 있었다고 말한다. “크로피는 공주 두 명을 그들 부모의 폐위식, 예상치 못했던 대관식, 그리고 제2차 세계대전 전체 등을 겪으며 잘 이끌어 나갔다. 이런 과정 모두를 모두 극적이고 기발하게 허구화시키긴 했지만, 이 소설은 그 당시 대단히 놀라운 것이자 혼돈스러운 것이었음이 틀림없다.



ro be continued


The strange world of the Royal Family

 

By Hephzibah Anderson

8th September 2020

 

Two new novels lift the lid on the odd, privileged world of the British Royal Family. Hephzibah Anderson talks to their authors.

 

We first encounter royalty through fiction. Shimmering princesses and blessed princes, monarchs both wise and wicked they all inhabit the formative fairy tales that teach us so much about life, weaving their narrative magic as densely as the briar thicket that envelops Sleeping Beauty. The institution’s motifs, its crowns and its thrones, the heavy sense of predestination spelled out in curses and golden promises, are stitched into our collective imaginations before we’re old enough to know it. In adulthood, we mostly come to realise that the charmed, ‘fairy tale’ element of life as a royal is decidedly double-edged: yes, the red carpets are rolled out for them but their celebrity is inescapable from birth, and the dazzle of gemstones is accompanied by the blinding glare of flashbulbs. So often, palaces double as gilded cages.

 

And yet it’s a hard fascination to shake, not least because the members of this intriguingly anachronistic-seeming institution remind us of a time when our own passion for make-believe, long ago snuffed out by the unbending minutiae of grown-up life, was insatiable. But as two new novels show, fiction can still teach us plenty about royalty, giving authors access to private moments and inner selves from which biographers and historians are barred by protocol and red tape. And just like those nursery fables, royal fiction retains its power to educate.

 

As children, many of us first encounter royalty through fairy tales, such as The Sleeping Beauty (Credit: Getty Images)

 

Given the ubiquitous role that royals play in childhood, it’s ironic that theirs have traditionally turned out to be so dysfunctional. This is what two new novels, The Governess and A Most English Princess, excel at revealing. Their authors, bestselling Wendy Holden and first-timer Clare McHugh, both grew up fascinated by royalty. In Holden’s case, she would pore over the sepia photographs in a book belonging to her grandmother, commemorating the coronation of George VI, father of Britain’s current Queen Elizabeth II. “While I thought the crowns and furs were amazingly glamorous, it was the characters that drew me,” she recalls. “They all seemed like characters from fiction to me and from that point on, albeit subconsciously, I wanted to put them in a novel. But it wasn’t until I found the amazing story of Marion Crawford that I found the right way in.”

 

Marion Crawford was a career girl with a social conscience who’d planned on teaching in the slums of Edinburgh. Instead, she ended up becoming governess to two princesses, Elizabeth known as Lilibet and her little sister Margaret. She was with them for 17 years until her retirement in 1948, whereupon she made the fatal error of writing a book about her experiences with the Windsors. The publication of The Little Princesses saw her frozen out of royal life forever.

 

Royal upbringings can be very damaging if they make royalty seem remote from the people Wendy Holden

 

Its revelations are tame by modern standards, Holden says. Not that its pages didn’t contain surprises of the kind that set a novelist’s mind whirring. “It provided an unexpected and touching glimpse of our ultra-composed Queen as a worried child, a vulnerable human being.”

 

Until ‘Crawfie’, as she became known, breezed into their lives, the sisters weren’t allowed to get their clothes dirty, and had to stick to the paths out in the garden. “She brought her woke ideas with her, and took them out into the world to show them normal life. She took them on the Tube, shopping at Woolworth’s and even swimming at public baths,” Holden says. While other girls her age were dreaming longingly of the trappings of royalty, enchantment for young Lilibet was her first glimpse of a London Underground escalator. “The stairs are moving!” Holden has her exclaim in cut-glass tones, showing how an excessively sheltered upbringing becomes a kind of disadvantage.

 

‘Crawfie’ was governess to the Princesses Elizabeth and Margaret, and showed them aspects of ordinary life (Credit: Getty images)

 

“Royal upbringings can be very damaging if they make royalty seem remote from the people, who hate arrogance and entitled behaviour,” Holden says. “Crawfie felt that Lilibet and Margaret were living a formal, sequestered, Victorian life which had no place in the modern world. She thought this wasn’t good for them either personally, as people, or practically, as members of the ruling family. And so she took them out of the palace and showed them how ordinary folk lived. She encouraged their humour, their creativity and their sense of adventure, all of which were being utterly suppressed when she arrived.”

 

Thanks in no small part to Crawfie, a woman whose name Holden says is still synonymous with betrayal in royal circles, that worried, vulnerable child was able to weather some of the most seismic years in her nation’s history. “Crawfie steered them through the abdication, the unexpected coronation of their parents, and the whole of World War Two. While this was all very dramatic and brilliant to fictionalise, it must have been very frightening and confusing at the time.”

 

Holden’s novels have sold more than three million copies globally but The Governess is her first foray into historical fiction. Though she immersed herself in the period, raiding her nearest second-hand bookseller for out-of-print books collected by local monarchists, her own imagination, she says, was her most important source of all. Allowing herself the freedom to invent was what McHugh, who has behind her a 30-year career in journalism, found hardest. Her novel, A Most English Princess, dramatises the life and turbulent times of Queen Victoria’s eldest child, the Princess Royal known as Vicky, a pawn in international politics who was married off to a German prince and gave birth to the future Kaiser, Wilhelm II, who in turn plunged his nation into World War One.

 

Leap of empathy

 

“I fretted over authenticity,” says McHugh, who lives in Washington DC but was born in London, and whose British great-grandfather once drove Vicky’s son and brother, King Edward VII, on part of their journey to Osborne House, the Royals’ Isle of Wight residence. “How could I ever imagine, accurately, what it was like to be a princess, and then a German Empress, and then a bereft widow, living in a huge castle, despised by one’s son?”

 

Queen Victoria’s daughter Vicky, seen here in a 1863 portrait, is the subject of a new novel by Clare McHugh (Credit: Alamy)

 

“Get in her head and stay there,” was the advice given to her by novelist Sandra Newman. The letters Vicky wrote home to her mother helped immensely but McHugh also spotted parallels that made Vicky’s story seem altogether more relatable. “The Royal Family first and foremost is a family,” she says. “All the kinds of things that happen in families happen to them, in terms of the rivalries and invidious comparisons that were made, but all the stakes are higher.”

 

It’s a salient point, especially taking into account another key difference: while the rest of us may make lives for ourselves outside our family of origin, royal persons are defined first and foremost by their lineage. It’s almost impossible for them to achieve anything that supersedes the luck (or otherwise) of their birth. And birth order and gender are everything. As McHugh notes, from the very start, Vicky occupied a peculiar position in her family. Not only was she the eldest, she was also the brightest and the most capable of the royal couple’s nine children.

 

A dauntless and optimistic child, she attended science lectures, read books like Uncle Tom’s Cabin, and was schooled by her father in government and history. Yet the rules of succession meant she had no chance of inheriting the throne. All the same, she was too valuable to be allowed to forge her own path. At just 17, she left one gilded cage for another that was infinitely more restrictive, when she was married off to the future Frederick III, German Emperor and King of Prussia, as part of her father’s scheme to bring modern democracy to Germany. McHugh portrays a genuine, deeply physical attraction between the newlyweds, but it’s still a political match, and one that takes her far from home.

 

The royals epitomise privilege and entitlement, but they are also human beings trapped in very odd circumstances

There’s a scene in the novel that epitomises every princess fantasy. Vicky, a girl who knows she is no beauty, attends a French ball wearing a dress designed for her by Empress Eugénie herself a lavish garment with half a dozen tiers of white lace flounces, trimmed with peach velvet and posies of fabric flowers. Entering the Palace of Versailles is like “entering a vast, jewel-encrusted treasure chest”. And yet, she was damaged by her privilege, McHugh believes, raised to be entirely confident in her own opinion but heedless of what anybody else had to say, partly because her status meant that nobody ever told her the truth. Meanwhile, her father’s praise made her mother, whom he was in the habit of scolding, jealous.

 

Her position has even counted against her posthumously. “She is underrated by history, and dismissed as an unsuccessful and rather pathetic royal figure. Then and now prominent people, royal or otherwise, are subject too often to hostile interpretation in Vicky’s case it reached a crescendo with Freud analysing her faults from beyond the grave,” McHugh explains. “My take is that Vicky was a luminous personality who tried her best in a strange, nasty, misogynistic world.” It was this insight that helped McHugh make the final leap of empathy that fiction requires in order to come alive. It also gives her novel a contemporary thrust. From the late Princess Diana to the Duchesses of Cambridge and Sussex, royal women in this century and the last have still had to deal with plenty of misogynistic judgement. “We live in a different world, and a much better world, but I hope there are echoes of these efforts of women to try to be positive forces in political and familial roles,” she says.

 

The late Princess Diana is among the many women who have experienced a difficult time as a royal (Credit: Getty Images)

 

Much as their position rests upon tradition, royal families do evolve. Marion Crawford may have been iced out of the Queen’s life, but let’s not forget that she was employed with the Royal Family for almost two decades, plenty long enough to become what Holden insists is a fundamental influence on her long reign, and on the way she raised her own children. “These days when people talk about the Queen’s good sense and common touch, qualities that have bolstered her authority throughout her reign, I always think of Crawfie and how that started with her,” Holden says. All the same, as in any epic narrative, patterns repeat themselves. Just consider how events are playing out for the Duchess of Sussex, who recently entered the house of Windsor only to end up back on the outside.

 

As McHugh points out, the royals epitomise privilege and entitlement, but they are also human beings trapped in very odd and distorting circumstances. “It isn’t a deal I would take,” she says. “I think there’s a debate to be had about whether or not the cost to the royal family is too high. Let’s remember, they’re being used.” Strangely, despite the liberty-taking that is so essential to a fiction-writer’s craft, it’s when real royals become literary characters that this strange life becomes most honest, and most enlightening.

 

[기사/사진: BBC]




Comment



  • NASA 경고: 자유의 여신상만한 우주 암석 지구 향해 돌진
  • 상상화: © Getty Images / CHRISTOPH BURGSTEDT/SCIENCE PHOTO LIBRARY   입력 2020.9.29.RT 원문 2020.9.28.   [시사뷰타임즈] 가장 최근의 게시판에, NASA가 지구에 가까이 있는 물체 5개가 이번 주에 지구를 향해 날아올 것인데, 그중 한 개는 자유의 여신상 보더 더 큰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 우주국은 자체 소행성 표본 채취 임무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직경이 11미터에서 110미터 사이에 이르는 우주 암석 5개가 단 3일 내에 올 것이기 때문에, 9월달을 흉포스럽게 마무리하게 될 것이다.   월요일 이 일을 시작하는 것은 11미터짜리, 전화기 구멍 그기인 2020 SY4 가 될 것인데 이것들은 어마어마한 속도인 초속 16.12km (총알보다 21배 빠른 속도) 로 지구에서 724,000lm 내에서 지나가게 될 것이다.   화요일, 직경이 110 미터인 거물 2020 PM7은 지구와 280만…

    • SVT
    • 20-09-29
    • 223
  • 英 왕궁 속 엿보기: 왕족들의 이상한 세상
  • 크로피는 일리저버스 및 마가렛 공주의 가정교사였으며, 이 공주들에게 보통의 삶의 측면들을 보여주었다. (Credit: Getty images)   글: 햅서바 앤더슨   입력 2020.9.13.BBC 원문 2020.9.8.   영국 왕족의 특이하고 특권을 가진 세상에 대한 소설 두 권이 뚜껑을 열었다. 햅서바 앤더슨이 저자들에 대해 말한다   [시사뷰타임즈] 우린 소설을 통해 처음으로 왕족들과 조우한다. 희미한 공주들과 축복받은 왕자들, 지혜로움과 사악함을 둘 다 갖춘 군주 - 이들 모두는, 작가들의 말 재간으로 잠자는 미녀를 감싸고 있는 들장미 숲만큼이나 빽빽하게 엮어가면서 우리들에게 삶에 대해 대단히 많은 것을 가르쳐 주는 동화로 형성된 곳에, 거주한다. 왕족 제조라는 주제, 왕족의 왕관들과 왕족의 권좌들, 저주와 대단히 중요한 약속들에서 서술된 운명예정…

    • SVT
    • 20-09-14
    • 195
  • 이집트 고고학자들, 봉인된 2,500년 짜리 관 13개 발견
  • © Egyptian Ministry of Tourism and Antiquities  곧 나올 '대단히 흥미있는' 고고학적 발견물 예고편인 셈[RT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9.9.원문 36분 전   [시사뷰타임즈] 이집트의 관광 및 고대 유물부는 깨끗한 상태의 목조 관이며 관마다 최고 2,500년은 됐고 최초에 봉인되어 매장된 그대인 것을 13개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관이 더 나올 가능성이 크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무덤은 이집트에 있는 사가라 공동묘지 인근의 지하 11m 정도에서 발견됐다고 하면서, 목조 석관은 거의 손을 타지 않은 채 여전히 봉인돼 있고 일부 관은 원래 관에 칠했던 색깔이 남아있기까지 하다고 했다.   관광부 장관 칼렛 알-아나니에 따르면, 뭔가를 넣기 위한 구멍을 봉인한 것도 발견됐고, 차후 여러 달에 걸쳐 이 특별한 매장터에서 더 많은 …

    • SVT
    • 20-09-09
    • 180
  • 들불, 수만 km 밖에 있는 사람들 건강에 왜, 어떻게 해 입히나?
  • 벼락이 수천 번 떨어져 숲 화재를 출발시키자 소방대원들은 여러 가정을 지키느라 전투를 벌여오고 있는 중이다. (Credit: Reuters)불 타오르고 있는 여러 숲 그리고 토탄(土炭)에서 나오는 연기는 대기 중에 수 주 동안을 머물며, 동시에 수천, 수만 km를 날아가 멀리 떨어진 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 건강에 해를 입힌다 글: 앨리슨 허쉬랙 입력 2020.9.12.BBC 원문 2020.8.24. [시사뷰타임즈] 높은 상공에서 내려다보면, 거의 아름답게만 보인다. 황금빛 노란 넝쿨손들이 저 밑에 있는 어두운 숲 경관 전체에 뚜렷하게 자국을 내놓았다. 그러나, 대낮에 가까운 거리에서 보면, 사이베리아(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 지역의 여러 화재가 초라핸 황폐화는 참혹하다.   맹렬한 화염으로 이뤄진 벽이 초목을 삼켜버린다. 그 뒤엔…

    • SVT
    • 20-09-12
    • 70
  • 2억년 묵은 비밀: 호주의 고대 ‘공룡 나무들’ 살리기 위한 전투
  • 지난해 12월 신 남부 웨일즈에 있는 호주 푸른 산악지대를 치병적인 들물이 찢어 놓았다. (Credit: lovleah/Getty Images) 오늘날 100 그루도 안 되는 왈러미 소나무가 야생에 존재하지만, 어느 곳에 있는 지에 대해선 최고의 비밀이다. (Credit: Inahwen/Getty Images)   호주의 고대 ‘공룡 나무들’ 을 살리기 위한 전투   이것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됐으면서도 가장 희귀한 식물들이며, 야생의 세곙에서 이것이 자라는 유일한 곳은 가장 비밀스러운 열대우림 협곡이다.   입력 2020.8.29.BBC 원문 2020.8.27.   [시사뷰타임즈] 2019년9월15일, 신 남부 웨일즈(NSW)에 있는 호주의 푸른 산악지대에서의 산불 진압 작전은 완전 비극적으로 잘못된 것이었다. 변덕스러운 강풍급 바람 때문에, 맞불 -2달 전에 벼락을 맞아 불이 붙었던 가뮬겉운 고스…

    • SVT
    • 20-08-27
    • 199
  • 히멀레이어 ‘해골 호수’의 고대 신비
  •  입력 2020.8.11.BBC 원문 2020.8.11.   [시사뷰타임즈] 1942년, 인도의 한 산악 관리인이 히멀레이어(히말라야) 산맥 고지대에 멀리 떨어져 있는 호수 하나를 발견했는데, 맑은 물 속으로 뭔가 기이한 것이 보였다. 이 호수는 인간의 해골로 가득 차있었다.   이 호수가 발견된 이래로, 현재 악명 높은 뤂쿤드 호수는 한때 해골이 대략 500개의 해골이 누구였으며, 그리고 어떻게 이들이 이곳에 남아있게 됐는지에 대해 엄청난 흥미를 끌었다. 모든 대규모 살해 사건과 마찬가지로, 더욱 많은 사람들이 더욱 깊이 조사할수록, 이곳의 신비는 더더욱 기이한 것이 돼왔다.     -영상에서-   화면 해설: 1942년, 제2차 세계 대전 기간 중 오지에 있는 한 계곡, 히멀레이어 산맥 깊은 곳에서 이름이 하리 키샨 마드왈이라는 한 산악 관리인이 소름…

    • SVT
    • 20-08-11
    • 366
  • 과학자들, 124억 광년 거리의 우리 은하계와 쌍둥이 은하계 목격...은하계 형성 방식에 대한 우리의 이해 완전 뒤집는 것
  • © Pexels 입력 2020.8.13.RT 원문 2020.8.13.   [시삭부타임즈] 천문학자들은 놀랍고도 질서 정연하며 우리의 은하계를 거의 복사해 놓은 것과 같은 것이 124억 광년 거리에 있다는 것을 발견했는데, 은하걔의 형성과 진화에 관한 현재의 여러 설들을 뒤엎을 수도 있는 것이다.   우리의 은하계와 거의 쌍둥이인 이것은 SPT0418-47 (은하수로 쉽게 기억할 만큼 아주 매력적인 것은 아니다) 라고 불리며, 우리의 은하계와 비슷한 질량을 가졌으며 평평하고 회전하는 원반인데, (나선은하의) 나선 팔을 갖게되는 축복을 받지는 못한 것이다.   이것은 이제까지 발견된 것 중 가장 초기 상태의 은하계이며 이른바 ‘은하 팽대부’라고 불리는 것이 있고, 은하 중심에 별이 빽빽하게 들어 차 있으며, 우주 나이가 140억살이었을 때 형성된 것이 분명해 보인다.…

    • SVT
    • 20-08-13
    • 198
  • 인도의 고대 신화들, 이런 식으로 재 기술되고 있다
  • 이 장면은 라마야나에 나오는 것으로 시타가 자신의 순결을 시험하기 위해 불에 의한 시련을 겪고 있는 것이다.(출처: 영국 방물관)입력 2020.8.8.BBC 원문 2019.9.3.   현대의 작가들이 인도의 전설적인 힌두 이야기들을 다시 바꾸어 말하고들 있는데, 종종 남녀평등주의적 시각을 통해 그렇게들 한다. 이게 왜 중요할까? 아칸크샤 싱흐가 관련 서적 한 권을 들여다 본다.   책 내용은 아래에서 계속된다   [시사뷰타임즈] 어떤 이야기를 남에게 말해 주는 것은 선전적인 인간 속성인 바; 어느 문화권 그리고 언어권에서나 두루 있는 일이다. 어린이였을 때나와 내 누이느가 밤마다 어머니가 우리에게 책을 읽어주는 동안 옹기종기 모여있었던 것과 똑같이, 우리의 선조들도 그렇게 했었다. “우리는 난로를 빌려주지는 않는다 아주 중요한 것…

    • SVT
    • 20-08-08
    • 122
  • NASA-스페이스 X 승무원들 귀환: 사령선, 해수면 착륙..차후 의미
  • “스페이스 X를 조종해 준 것에 감사드린다.” - 덕 헐리와 밥 벤텐이 스페이스 X 용(드래건) 캡슐을 타고 지구로 되돌아왔다. 발사 - 커의 4층 높이인 사령선 -  해수면에 착륙 [BBC 제공, 발사-착륙장면 보기]   개인회사가 우주 임무에 성공한 것은 큰 의미보잉사도 참여하려는 중차후, 각국 우주국들이 개인 회사에 돈 주고 택시처럼 이용하는식 될 듯입력 2020.8.3.BBC 원문 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우주비행사 2명이 요란한 해수면과의 마찰음을 내며 내려 앉았는데, 상업적 임무를 띈 최초로 우주 정거장으로 갔다가 지구로 귀환한 것이다.   덕 헐리와 밥 벤켄을 태운 스페이스 X 용 캡슐(사령선)은 훌로리더 만 펜사콜라 해안 바로 남쪽에 있는 멕시코 만에 내려 앉았다.   한 수거 선박이 이 사령선으로 가서 두 사람을 옮겨 …

    • SVT
    • 20-08-03
    • 322
  • 중국 ‘사상 개조’ 수용소 내부···그 실체
  •  [BBC 제공 동영상으로 각종 시설 및 우울한 재소자들 실체 보기]입력 2020.7.20.BBC 원문 2019.7.19.   [시사뷰타임즈] BBC에게, 중국 서부 신장 지역에 이슬람 교도 1백만명 이상을 붙잡아 놓고 있다고 생각되는 고도의 보안 시설들로 이루어진 방대한 체제에 접근해 볼 희귀한 기회가 있게 됐다.   그곳 당국자들은 이 시설들은 그냥 훈련을 시키는 학교들이라고 고집한다. 그러나 BBC가 찾아가서 이 체제의 본질 및 그 내부에 있는 사람들의 상태에 대한 중요한 증거를 적발한다.   우리의 세계: 중국에 있는 여러 수용소들의 내부는 2019년7월13일(토)부터 일주일 동안 BBC 세계 소식에서 여러 차례 볼 수 있다. (이것이 당시 BBC의 말이었고, 지금 이곳에 올리는 영상이 끝나면 또 다른 영상으로 후속편이 되고 중국 주변에 있는 이슬람 교도들의 생활…

    • SVT
    • 20-07-21
    • 717
  • 수수께끼 어두운 물질 돌파구: 사상 최초로 다른 은하계 중성 수소 탐지
  • 중국 귀조 성에 있는 500m 짜리 구체 조리개 무선 망원경(FAST) © STR   입력 2020.7.5.RT 원문 2020.7.4.   [시사뷰타임즈] 마침내 어두운 물질에 대해 밝혀줄 수도 있을 상황으로 진전이 되는 가운데, 일단의 국제 과학자들이 우리가 아닌 다른 은하계에서 완전 사상 최초로 중성 수소 원자를 탐지했다.   이러한 발견은 어마어마하게 큰 직경 500m 짜리 구체 조리개 무선 망원경(FAST) 덕분인데, 이 망원경은 중국 남서부의 귀조 성에 있는 언덕이 많고 녹지대인 자연 분지에 자리잡고 있다.   연구원들은 우리 은하계 밖의 3곳의 은하계에서 불과 5분 동안 수소가 노출돼 나오고 있는 것을 탐지한 것으로, 이 망원경의 특출한 민감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은하계 밖에 있는 중성 수소를 탐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처…

    • SVT
    • 20-07-05
    • 215
  • 최루탄, 전쟁서도 금지한 화학무기: 어떻게 시위 해산 단골 됐나?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6.29.BBC 원문 2020.6.29.   [시사뷰타임즈] 이 폭동 통제 매체는 -흔히 “눈물 개스(최루 개스)”라고 불리우는- 미국은 5월말부터 미국 100여개 도시에서 서용돼 왔다.(한국도 시위....하면 단골이지만)   이것은 100년 전의 전쟁에서 금지됐었음에도, 전세계 여러 곳에서 경찰들의 필수 도구로 남아있다.   일부 미국 사법 기관들은 자신들은 후춧가루 분무기로 시위자들을 해산시킬 때 사용했었다고 말했다.   미국의 질병 통제 및 에방 본부(CDC)는 최루 개스는 눈, 입, 목구멍 그리고 피부에 통증을 야기시켜 일시적으로 사람들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게 만드는 화학 혼합물“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영상에서-   미국 경찰 1: “우린 포기하지 않기로 작정했다.”   미국 여 경찰 1; “내겐 …

    • SVT
    • 20-06-29
    • 80
  • 미리엄-웹스터의 `racism` 정의까지 바꾸게 한 흑인차별 항의 운동
  • 사진=Wikipedia   입력 2020.6.11.BBC 원문 2020.6.10.   [시사뷰타임즈] 미국 사전 미리엄-웹스터가 한 어린 흑인녀의 전자우편을 읽은 뒤, racism(인종차별주의)에 대해 자사가 달아놓은 정의를 바꾸기로 했다.   케네디 미참은 아이오와주 드레잌 대학교 최근 졸업생인데, 이 단어 정의에 ‘제도적 압박’에 대한 언급이 포함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편집자는 그뒤 응답을 하면서 나중에 자사 사전의 정의에 대한 증보를 하기로 합의했다.   이 결정은 미니어폴리스에서 조즈 훌로이드가 죽은 뒤 반인종차별주의 항의 시귀가 국제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훌로이드는 한 백인 경찰이 무릎으로의 그의 목 뒤를 거의 9분 동안 찍어 누르고 있는 동안 사망했다.   미참 양은 사전을 자신들은 유색인종들을 향해 자신…

    • SVT
    • 20-06-11
    • 246
  • 여러분 집에서 귀금속 채굴하는 방법
  • 광석 1톤에서 보다, 휴대전화 및 전자기기 폐기물 1톤에서 더 많은 금을 얻는 것이 가능하다. (Credit: Getty Images)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 세계는 땅에서 채취되는 천연 자원에 의존하고 있지만, 우리가 사는 집을 대대적으로 청소하는 것도 희귀하고 가치있는 금속을 얻을 수 있는 또다른 원천이 될 수 있다   입력 2020.4.14.BBC 원문 2020.4.8   [시사뷰타임즈] 전세계적 전염병 기간 중에 우리들 중 많은 사람이 집안에 현재 틀어박혀 있는 상태에, 고미다락이나 다락방 등을 말끔히 청소하는 등의 오랫 동안 미뤄왔던 따분한 일을 어쩔 수 없이 끝낼 좋은 방법일 듯하다.아마도 부엌의 잡동사니로 가득한 서랍을 다 정리하거나 다용도 실에 과다하게 뭔가가 들어있는 찻장을 말끔히 청소하는 것 등이 여러분이 해야할 첫 번째 일로 떠오를 지도 모르…

    • SVT
    • 20-04-14
    • 569
  •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바다 속에 가라앉고 있는 도시
  • 바닷물을 막겠다는 벽끝까지 올라와 있는 바닷물. 우: 주택가로 마구 넘쳐 흐르는 바닷물.  [BBC 제공 영상, 너무 위험하고 시급한 현실 보기] 입력 2020.4.16.원문 2020.4.7.   [시사뷰타임즈] 인더니셔(인도네시아)의 수도 저카타(자카르타)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가라앉고 있는 도시이다. 이러한 사실이 대통령 조코 위도도가 한때 밀림으로 덮여있던 보니오(보르네오) 섬을 새로운 행정수도로 만들겠다고 약속한 이유중 하나이기도 하다.   이러한 약속은 지속가능하고 똑똑한 도시에 대한 약속 중 하나이지만, 이 야심찬 계획이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생물들이 있는 곳들 중의 하나인 이곳에 또 다른 환경적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들을 하고 있다.관련기사: 가라앉는 마을, 한 채만 남은 집에, 나홀로 남아있으려니..  …

    • SVT
    • 20-04-16
    • 405
  • 美 간호사 심금 울리는 폭로: 출산휴가 중단, 동료 도우러 일선으로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아기 낳은지 얼마 안돼요. 동료 도우러 병원으로 기요”  입력 2020.4.3.BBC 제공 2020.4.3.   [시사뷰타임즈] 뉴욕시 한 간호사가 출산휴가를 조기에 마치고, 동료들을 도우러 의료 일선으로 간다.   간호사: “이것 좀 보세요. 제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는지..”   “아주 많이 긴장들을 하고 너무 많이 걱정들을 하는 분위기입니다. 마치 무거운 담요가 모든 사람들을, 병원 전체를 덮고있는 것 같아요. 우린 너무 많은 일에 압도 당하고 있는 중이고, 무면역 상태에서 떠돌아 다니는 간호사들로부터 여러 이야기를 듣고 있는 중이며, 죽음, 사망자들, 슬픔 그리고 압박감에 대해 이야기를 합니다.”   화면: 이 간호사가 낳은 아기를 누군가 웃겨주고 있고 아기가 재밌어 하며 웃는다.   “전 바…

    • SVT
    • 20-04-04
    • 358
  • [불쾌한 속보] 원유 산업의 지저분한 비밀을 캐보니
  •  알랑 폐선소에서 일꾼들이 해체된 굴착 장비에 밧줄을 묶고 있다. (Reuters, 2018)   글: 크리스 후티   입력 2020.3.17.BBC 원문 2020.3.17.   [시사뷰타임즈] -BBC- 매년 선박 수백 척과 석유굴착 장비들이 남 아시아에 있는 폐선소로 팔려 나가고, 이곳에서 저임금 이민자들이 이것들을 잘라서 해체한다.   우리 취재진은 스캇런드(스코틀랜드) 북부 해안에서부터 인도 해변에 이르기까지 부유한 회사들이 여러 사람들의 삶을 파괴하고 환경에 피해를 주는 이 산업에서 어떻게 이익을 챙기는 지를 밝히기 위해 추적을 해보았다.   항구적 위험   2018년, 알랑 조선소에서 배 한 척을 해체하는 중에 이 배가 떨어지자 일꾼들이 도망간다.(로이터)   알랑은 선박들의 묘지   이곳의 해안선은 한 때 어선으로 꽉 차 있었지만, 오…

    • SVT
    • 20-03-17
    • 389
  • 체르노빌 그림자 속에 숨겨져 있는 소련의 비밀 레이더
  •  [BBC 제공 영상으로 어마어마한 레이더 규모 보고 듣기]입력 2020.3.12.BBC 원문 2020.3.10.   [시사뷰타임즈] 체르노빌 핵 발전소에서 몇 km 거리에 있는 한 오지의 숲 속에, 엄청나게 거대한 두가-2 레이더 탑이 소비엣 연방(소련)의 부실 관리의 유물로 서있다.   영상: 아드리안 하트릭과 도미니카 오진스카   -영상에서-   세르게이 바바코프(체르노빌 박물관 역사가): “난 소비엣 사람들이 이 안테나가 강력한 전기 파동으로 적군을 패톼시켜 줄 것이라고 하는 말을 들어왔다. 그렇다. 난 그런 이야기들을 많이 읽고 또 들어왔다.”   “모두 소문들이었다. 여러분들은 하고 싶은 만큼 얼마든지 추측할 수 있다. 난 내가 첫 번 째 마주쳤던 당시를 잘 기억하고 있다. 겨울이었고 눈이 내리고 있었다.”   “그런데, 저 멀리 지평선…

    • SVT
    • 20-03-12
    • 595
  • 고대 바이킹의 ‘룬 문자’ 기념비: 현대의 기후 위기 두려움 이미 언급
  • CREDIT: BBC[BBC 제공 영상으로 바이킹 기념비 모두 보기] 입력 2020.3.12.BBC 원문 2020.3.10.   [시사뷰타임즈]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룬 문자 기념비’인 Rök 돌 기념비는 9세기에 스위든(스웨덴)에서 세워진 것이었으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룬 문자가 음각돼 있는 바: 이 글의 진정한 의미는 여전히 거의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하지만, 최근의 연구 결과 이 돌의 비문들을 새롭게 번역하며 판독했다. 연구원들 중의 한 명은 바이킹들의 두려움에 대하 암시하는 것은 오늘날의 우리들도 인정할 만한 것이라고 여겨지는 바: 그들이 생각하는 기후 위기가 그것이다. 그런데 Rök 라고 불리는 1,200년 된 룬 문자 비석 수수께끼는 바이킹 시절의 기후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암시하는 것이었다.   영상: 매디 새비즈와 르노 데리어   -영상에서- &n…

    • SVT
    • 20-03-13
    • 243
  • 평생 1번도 보기 힘든 영국 은행의 금괴 40만개
  • 사진: BBC 방영 영상 중에서[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2.20.BBC 원문 2020.2.19   [시사뷰타임즈] 영국 은행 금고에는 1,940억 파운드 상당의 금괴들이 있다. 이 모든 금괴를 하나하나 쌓아놓는다면, 이펠(에펠)탑 46개의 높이와 똑같다. 이 금괴들은 그 누구에게도 거의 촬영이 허용되지 않지만, BBC의 후랭크 가드너가 이 금괴를 접할 기회를 모처럼 갖게 됐다.   영상과 편집: 제임스 위그놀과 에리카 브라운   -영상에서-   자막 안내: 영국 은행에 금괴가 얼마나 많을지 궁금해 해 본 적이 있는가? BBC가 이 금고에 접해 볼 진귀한 기회를 얻었는데, 보안이 너무도 철저한 곳이어서 우린 우리가 본 것들 중 대부분은 촬영할 수도 없었다.   후랭크 가드너: (금고 속으로 안내를 해주는 여 직원에게) “통계치를 보면, 만일 이것을 훔…

    • SVT
    • 20-02-20
    • 475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블랙잭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라이브카지노 STC555.COM
F1카지노 영종도파라다이스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강원랜드숙박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실시간강원랜드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 카지노예약 STC555.COM
강원랜드슬롯머신 STC555.COM
내국인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카지노주소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마카오친구들 STC555.COM
슬롯머신잭팟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33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보스카지노 STC555.COM
다파벳가입 STC555.COM
슈퍼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추천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블랙잭규칙 STC555.COM
강원랜드홀덤 STC555.COM
강원랜드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로얄드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술집 STC555.COM
강원랜드출입 STC555.COM
코리아레이스경마 STC555.COM
텍사스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추천 STC555.COM
부산경마결과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스타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싸이트 STC555.COM
로얄카지노주소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엠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 카지노가입머니 STC555.COM
홍대카지노바 STC555.COM
COD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w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프원카지노 슈퍼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M카지노 STC555.COM
마이크로게이밍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F1카지노 STC555.COM
경마경주결과 STC555.COM
제주카지노호텔 STC555.COM
더킹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국민 1명 살해당한 … 이번 주 금요일, 프랑스에선 한 중학교 교사가 가르치는 학생들에게 이슬람...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합덕 성당: 1929년 건립, 유서 깊고 저명한 성당 이 창의 모든 사진: sisaview DB 입력 2020.10.2. [시사뷰타임즈] 합덕 성당의 본당은 지금으로부...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시드니: 30년 만의 가장 심한 폭우, 몇 개월 된 화재 일부 진압 호주, 시드니 코비티의 네피안 강 교량 아래 물에 잠긴 자동차가 보인다. 입력 2020.2.11.CNN 20...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18일, 韓 감염 25,199(+91) 사망 444(+1) 회복 23,312 입력 2020.10.18. [시사뷰타임즈] 어제 73이 늘며 총감염 25,108이었던 한국은 오늘 91이 늘면서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세기의 강도" 사건이 2020 올해의 DNA 히트로 선정 DNA 검사를 통해 현금 보관 시설에서 거액을 강탈한 악명 높은 브라질 갱들의 신원을 파악 ...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NYT: 트럼프, 집권기간 동안 골프장 가맹점 확대 수익에 전념 10년 동안 세금 낸 것 전무부모 세금 회피하려 노력과 동시에 부모로부터 거금 축적마-라=...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10.12 ~ 10.18 쥐띠24년생 뭔가 일 진행이 잘 안 된다36년생 내가 잘하므로써 상대도 잘 한다48년생 말조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