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Arick Wierson] 공화당인 트럼프를 패배케 할 수 있는 공화당 사람


 애릭 위어슨 () 브래들리 호넌 


견해: 애릭위어슨과 브래들리 호넌

 

입력 2020.10.10..

CNN 원문 2020.10.9.

 

CNN 견해 난에 빈번히 글을 쓰는 애맄 위어슨은 에이미 TV 제작자 상을 6회 수상했으며 뉴욕시장 마이클 블룸벍의 전 고위 언론 고문이기도 했다. 그는 미국, 아프리카 그리고 래틴 어메리커 등의 기업 및 정치인 고객들에게 의사소통 전략에 대한 조언을 한다. 민주주의적 여론조사 및 분석 회사인 호넌 전력 단체의 CEO브래들리 호넌은 빌과 힐러리, 마이클 블룸벍, 토니 블레어 그리고 기다 타른 사람들의 선거 작전에 대한 조언을 해왔다.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전세계가 도널드 트럼프가 COVID-19 양성반응을 받은 이후에 벌이는 이기적이고 위험스런 정치극 놀이를 목격한 후에, 의심이란 건 남아있지 않게 됐는 바: 트럼프는 현재 대통령 직을 갖고 있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기에, 그가 또 다시 4년 동안 통치하게 해주어선 안 된다는 것이다. 미국은 이 부지불식간의 극악정치 실험을 비우호적인 자세로 갑작스럽게 끝장을 낼 필요가 있으며, 이런 일에 최적격인 사람은 전 대통령인 조즈 W 부쉬이며 그가 조 바이든을 대통령으로 지지하는 것이다.

 

고작 지난 며칠 사이에, 트럼프는 반복적으로 불필요하게 미국 비밀 정부부 요원 -대통령을 위해 총알을 받겠다는 맹세를 한 영예스런 남녀들- 최소한 몇 명의 목숨을 위험에 처하게 했다.

 

그리고 요원들이 트럼프의 정치적 집회들을 따라다니는 동안 몇 명이 바이러스 양성반응을 받자 요원드들이 개인적으로 우려의 목소리를 내면서 걱정이 커지고 있다. 부쉬 일가와 유산 -최근까지 공화당 정책과 동의어인 상표’- 과 슬프고도 슬프도록 대조된다. 조즈 W 부쉬의 아버지이며 전 대통령이었던 조즈 H.W. 부쉬는 자신의 요원들에게 사랑을 받았는데, 그들 중 한 명은 부쉬가 세상을 떠났을 때 우리들 중 일부분이 없어져 버린 것이라는 글을 썼다. 원로 부쉬는 자신의 요원들 중 한 명의 아들이 백혈병 진단을 받자 결속을 보이며 자신의 머리까지 밀어버리기까지 하면서, 요원들은 가족들과 같다고 했다.

 

그러나 지난주 대통령 토혼회 -그 이후에 벌어진 일들을 생각할 때 몇 달 전에 있었던 듯 한- 조즈 H.W. 부쉬가 역겨워서 무덤 속에서 구를 만했던 것임은 의심의 여지가 없을 것이다. 그는, 시끄러운 미국 정치 송의 길고도 이야깃 거리 많은 경력 속에서도, USA 투데이가 기억하는 신사요, 고풍스런 예법을 갖춘 사람이요, 매력있고, 정중함을 보였던 사람이었다.

 

1991, 부쉬는 쿠 클럭스 클랜 (KKK; 사회 변화와 흑인의 동등한 권리를 반대하며 폭력을 휘두르는, 미국 남부 주들의 백인 비밀 단체) 의 두목이 고위 공직에 입후보했을 때 기꺼이 공개적으로 반대를 했으며 인종차별주의자에다가 돌팔이라고 까놓고 말하며 해고해 버렸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트럼프 -토론회 2일 후 코로나 양성반응을 받은- 는 폭력성으로 알려져있는 극우 집단 자랑스러운 소년들에게 엄청난 승리를 했다고 하면서, “뒤로 물러서서 대기하자라는 새로운 조직 구호와 집회 외침 내용을 주었다.

 

트럼프는 원로 부쉬와는 극대극으로 반대되는 바, 무례하고 논쟁적이며 토론회 시간 대부분을 얼굴에 역겹게 노려보는 표정을 지으며 시간을 보낸 인간이었다.

 

토론회가 끝난 후, 상원의원 좐 맥케인의 미망인 신디 맥케인이 바이든을 최근에 지지했는데, 이제는 조즈 W 부쉬가 조 바이든을 지지함으로써 트럼프의 대통령직을 최종적으로 끝장을 낼 때이며, 그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나라를 구하고 공화당 자체를 구할 때이다.

 

여름철, 뉴욕 타임즈지에 따르면, 부쉬는 트럼프의 재선을 지지하지 않게끔 돼있다고 했다. 나중에 부쉬 대변인은 텍서스 트리뷴지에 뉴욕 타임즈지의 그 보도는 완전히 꾸민 것이며 부쉬 전 대통령은 대통령직과 관련딘 청치에서 은퇘했으며 그가 누구에게 표를 줄지에 대해선 시사한 바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나 부쉬가 앞으로 나와 바이든을 지지한다는 말을 확고히 해야 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 그 이유가 여기 있다.

 

일부 사람들은 전 대통령은 더 이상 오늘날의 공화당을 대표하지 않는 바 부쉬가 집권했던 건 10년도 더 된 이야기이기 때문이라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2012년 공화당 대통령 후보 지명자 밑 뢈니가 상원에서 트럼프를 탄핵해야 한다고 표를 던져 거들었던 상황을 볼 때, 방황하고 있는 미국을 바로 잡을 책임은 정확히 두 번이나 대통령을 한 부쉬 어깨에 위에 있는 것이다. 자신의 아버지가 돌아가신 상태에서, 조즈 W 부쉬는 공화당의 고의 정치인이기에, 망각으로부터 더욱 합리적인 제자리로 되돌아 오도록 인도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

 

2018, CNN 여론조사 결과는 미국인들 중 61%가 부쉬에 대해 우호적인 견해를 보였는데, 이는 그가 2009년 백악관을 떠날 때 받았던 우호적 표시 33%의 거의 두배에 가까운 것이었다. 공화당 사람들 가운데선 76%가 부쉬에 대해 우호적 견해를 보였다는 것이 여론조사 결과였다. 2015년 공화당 유권자들 사이에 더 높았던 88% 보다는 내려온 것이긴 하지만, 부쉬는 분명히, 특히 온건파이며 공화당에 대한 불만이 많은 공화당원들에겐 끌리는 것이 많은 인물이며 그의 아버지의 더욱 온화하고 더욱 다정한연설을 회상하게 하는 사람이다.

 

전직 대통령에게 자신 혼자만 그럴 위치에 있고 또 그렇게 할 자역을 갖추고 있는 일, 즉 반대편 당 출신 후보자를 지지하여 공개적으로 자신이 투표 과정을 침식시키겠다고 시사하는 계승자로부터 민주주의를 구할 일을 할 책임이 지어지는 건 역사적으로 희귀한 순간이다.

 

트럼프는 충동적으로 미국인들의 목숨을 저해하는 것은 물론이고, 냉담한 마음으로 깆고 놀고 있다.

 

7월말, 우리는 미국 역사상 가장 중대한 100일이 될 가능성이 있는 기간을 위한 준비를 해야한다고 주장한 바 있었다. 최근 대법관 루스 베이더 긴스벍이 세상을 떠난 상황이고 보니, 트럼프가 선거에 총력전을 폂치고, 뻔뻔스런 인종차별적 긴장을 부채질하는 것에다가 일생에 한 번 있을 전세계적 전염병 처리에 대해 대놓고 적대적으로 접근까지 하면서, 미국을 지도에 나와있지도 않은 수역으로 끌고 가는 것은 물론이고 신속히 진퇴양난 속으로 들어가고 있는 중이다.

 

역사가들은 이미 244년 미국 역사상 가장 최악인 것으로 귀표를 해놓았다. 트럼프는 꾸준히 미국인들의 목숨을 위험에 처하게 하며 우리나라 안보를 위험에 처하게 하며 오래 지속돼 온 동맹국들과 소원하게 하는가 하면 공인된 적들에게 달라붙으며, 미군을 폄하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권력을 자기 자신 및 자기 가족들을 부유하게 만드는에 악용하고 있기에, 그를 반대하는 소송 비용이 들게 하고 있다. 그는 바로 자신의 정치적 이득을 위해 국가적 비극으로 나라를 분열시키며 국가적 담론을 더더욱 시궁창으로 끌고 있고 미국 지도자들에 대한 끔찍한 사례를 다음 세대를 위해 설정해 놓았다.

 

그런데, 트럼프의 최근의 -자신이 대선에서 패했을 경우- 평화적 정권 이양 거부는 그 어떤 전직 대통령에게 있어서도 너무나 먼 가교가 될 것이다.

 

우리 아버지는 코로나로 죽었는데, 트럼프는 그냥 아버지 무덤에 침을 뱅었다

 

부쉬가 바이든을 지지하는 것은 특별한 일이 될 것이다. 그렇게 하는 것은 평생 공화당원들이며 트럼프를 역겨워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자신들이 민주당을 위한 지렛대를 당길 필요가 있는 정치적 덮개를 제공해 주는 것인 바, 설경 그것이 이번 한 번 뿐이라고 그렇다. 트럼프에 대해 그냥 나타나지 않는 것은 부쉬로선 불충분하다.

 

바이든에 대한 지지를 크게 외치는 것은 난공불락의 승리를 바이든에게 안겨줄 공화당 사람들의 핵심표를 이 나라가 전장으로 가져다 주기 위해 정확히 필요로 하는 것이다.

 

더욱이, 트럼프의 재선에 치명타를 줄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부쉬는 공화당을 두 동갈 내어 공화당의 미래를 위한 무대를 마련해 줄 가능성이 크게 된다. 트럼프는 새로운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유혹하여 북종으로 이끌었고 당을 인지불능으로 만들어 버렸다. 우리가 이 힘든 선거에서 민주당이 이기길 원하는 만큼, 현실에선 미국을 통제하고 다스릴 민주주의 제도적 기본 원칙에는 최소한 합의를 할 활동적인 양당체제가 필요하다.

 

부쉬가 바이든을 대통령으로서 지지를 하는 것은 공화당의 저며안 인물들이 전직 대통령의 본을 따르게하는 문을 열어주는게 될 수 있다. 오는 11월 투표자에서 트럼프를 확고하고 틀림없이 거부하면 공화당이 부쉬, 그의 아버지 그리고 로널드 리건이 주조한 틀 안에서 당 일부의 재구축을 촉발시킬 수 있을 것이다.

 

정치란 일개인 또는 일개 당 보다는 큰 것이다. 정치란 미국 및 미국인들이 옳은 일을 하는 것에 관한 것이다. 조즈 W 부쉬에겐 이제 역사를 전환시켜 새로운 장을 그의 인생 이야기 속에 써 나갈 기회가 있다. 그는 우리가 지지하는 이 공화국을 구함에 있어 도움을 줄 수 있다. 




The Republican who could help defeat Trump

 

Opinion by Arick Wierson and Bradley Honan

Updated 2109 GMT (0509 HKT) October 9, 2020

 

Arick Wierson, who writes frequently for CNN Opinion, is a six-time Emmy Award-winning television producer and former senior media adviser to New York Mayor Michael Bloomberg. He advises corporate and political clients on communications strategies in the US, Africa and Latin America. Follow him on Twitter @ArickWierson. Bradley Honan, CEO of Honan Strategy Group, a Democratic polling and analytics firm, has advised the campaigns of Bill and Hillary Clinton, Michael Bloomberg, Tony Blair and others. Follow him on Twitter @BradleyHonan. The views expressed in this commentary are their own. View more opinion at CNN.

 

(CNN)After the nation and the world witnessed President Donald Trump's selfish and dangerous game of political theater ever since he tested positive for Covid-19, there remains no doubt: Trump is not fit to hold the office now, and he certainly shouldn't be allowed to govern for another four years. America needs to put this unwitting experiment in kakistocracy to an abrupt end, and the best man to do that is former President George W. Bush by endorsing Joe Biden for president.

 

Just in the last few days, Trump has repeatedly and unnecessarily risked the lives of at least several members of the US Secret Service honorable men and women who have pledged an oath to take a bullet for him.

 

And anxiety is growing as agents have privately voiced concerns after several have tested positive for the virus while traveling for the President's political rallies. What a sad, sad contrast with the legacy of the Bush family a brand that until recently was synonymous with GOP politics. George W. Bush's father, former President George H.W. Bush, was "loved" by his agents, one of whom wrote "a part of us is gone" when Bush passed away. The elder Bush went so far as to shave his head in solidarity when the son of one of his agents was diagnosed with leukemia, saying his agents were like family.

 

But last week's presidential debate which now seems like it was months ago given all that has happened since then would no doubt have had George H.W. Bush rolling over in his grave with disgust. Gentleman George, as he was remembered by USA Today, had old-world manners, charm, and exhibited civility despite a long and storied career in the raucous world of American politics.

 

In 1991, Bush readily disavowed the Ku Klux Klan leader David Duke when he ran for higher office and dismissed him outright as a racist and a charlatan. By contrast, Donald Trump who tested positive for Covid-19 two days after the debate gave the Proud Boys, a far-right group known for violence, a "huge win" and a new organizing slogan and rallying cry: "stand back and stand by."

 

Trump is the polar opposite of Bush rude, argumentative, and someone who spent most of the debate with a nasty scowl upon his face.

 

After the debate and the recent endorsement of Biden by Cindy McCain, the widow of Sen. John McCain, it's now time for former President George W. Bush to finally put an end to the Trump presidency by endorsing Joe Biden for President and in doing so, save the country and the GOP from itself.

 

According to a New York Times report in the summer, Bush won't support Trump's reelection. A spokesman for Bush later told the Texas Tribune that the report was "completely made up" and that the former president "is retired from presidential politics and has not indicated how he will vote." But here's why it is so important for Bush to come forward and announce his unwavering support for Biden.

 

Some might say that the former president no longer represents today's GOP as it has been more than a decade since he was in office. But with 2012 GOP presidential nominee Mitt Romney having been sidelined ever since he voted to impeach Trump in the Senate, the responsibility now rests squarely upon the shoulders of the former two-term President to set right a country that has found itself adrift. With the passing of his father, George W. Bush is the senior statesman of the Republican Party, and the only one who can guide it back to a more reasonable place from oblivion.

 

A 2018 CNN poll revealed that 61% of Americans had a favorable opinion of Bush, nearly double the 33% who gave him a favorable mark when he left the White House in 2009. Among Republicans, 76% had a favorable opinion of Bush, according to the poll. While down from a high of 88% among GOP voters in 2015, Bush clearly has a great deal of juice especially with the more moderate and disaffected Republicans, who recall his father's "kinder, gentler nation" speech.

 

This is a rare moment in history when it becomes incumbent upon a former president to perform a service that he alone is positioned and qualified to do: endorse the candidate from the opposing party to save democracy from a successor who has openly suggested he would work to erode the voting process.

 

On stimulus, Trump is toying callously with American lives, including mine

 

In late July, we argued that our country should prepare for a period that would likely amount to the most consequential 100 days in American history. With the recent passing of Justice Ruth Bader Ginsburg, Trump's all-out assault on the elections, his brazen stoking of racial tensions, coupled with his openly hostile approach to addressing a once-in-a-lifetime pandemic, our country is not only sailing into uncharted waters but is quickly approaching Scylla and Charybdis.

 

Historians have already earmarked his term as among the worst in our nation's 244-year history. Trump has consistently risked American lives, jeopardized our national security, alienated longstanding allies while snuggling up to avowed adversaries, and denigrating the US military. He has repeatedly used his power to enrich himself and his family, which has resulted in an emolument lawsuit against him. He has seized upon national tragedies to divide the country for his own personal political gain and dragged the national discourse further and further into the gutter setting a horrible example for the next generation of American leaders.

 

But Trump's recent refusal to commit to a peaceful transfer of power should he lose the election, should be a bridge too far for any former president.

 

My father died from Covid-19. Trump just spit on his grave

 

Bush's endorsement of Biden would be something special. It would give lifelong Republicans already disgusted with Trump the political cover they need to pull the lever for Democrats even if it's just this one time. It's not enough for Bush just not to come out for Trump.

 

A full-throated endorsement of Biden could be exactly what the country needs to deliver key pockets of GOP votes in battleground states necessary to deliver Biden an unassailable victory.

 

Moreover, by dealing what could be a lethal blow to Trump's reelection, Bush would likely split his party in two and set the stage for the Republican Party of the future. Trump has co-opted and coerced the party into submission and twisted it beyond recognition. As much as we want Democrats to win tough elections, the reality is that we need a vibrant two-party system that at least agrees on the basic principles of the democratic institutions that control and govern our country.

 

A Bush endorsement of Biden for president could also open the door for other prominent GOP figures to follow the former President's lead. A firm and unmistakable repudiation of Trump at the ballot box this November could prompt part of the GOP to rebuild itself in the molds of Bush, his father and Ronald Reagan before him.

 

Politics is bigger than a single person or a single party. It is about doing right by America and the American people. George W. Bush now has the opportunity to shift history and write a new chapter in his life story. He can help save the republic for which we stand.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美 대통령 당선자… 사진: GUARDIAN입력 2020.11.25. [시사뷰타임즈] ‘정치인이 아닌 정치인’ 이라...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독도강탈용 대대적인 광란의 망나니 굿판 옛말에 ‘피는 못 속인다’는 말이 있는데, 바로 쪽바리 일본에 해당되는 말이라 하겠다. ...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