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로힝야: “미얀마로 추방하느니, 차라리 죽여 달라”


 

 

입력 2022.8.26.

BBC 원문 1일 전

 

[시사뷰타임즈] 취약한 상태로 있는 4년 동안, 야스민은 자신이 어디에 속하는지 확신할 수도 없는 불확실한 삶을 살았다.

 

뱅글러데쉬 (방글라데시) 난민 수용소에서 태어난 이 여아는 미얀마에 있는 조상들의 마을로 돌아갈 수가 없다. 현재 인도 수도 델리의 우중충한 방 하나를 집으로 삼고 있다.

 

로힝야 사람 -미얀마 내의 인종적 소수민족- 들 수십만 명과 마찬가지로, 야스민 양의 부모는 군이 시작한 집단학살 작전을 피하려고 2017년에 미얀마에서 도망쳤다.

 

많은 사람들이 뱅글러데쉬와 인도와 같은 이웃 국가로 피난하여 난민으로 살고 있다.

 

유엔에 따르면 세계 최대의 나라없는 인구인 로힝야 이슬람인들은 5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어중간한 상태로 남아 있다.

 

야스민의 아버지 라흐만은 미얀마에서 사업가였다. 군대가 사람들을 무자비하게 공격하자, 그는 대규모 탈출로 도피한 70만 로힝야인들 중 한 명이 됐다.

 

여러 날을 걸은 뒤, 라흐만과 그의 아내 마흐무다는 뱅글러데쉬 남동부에 있으며 미얀마와의 국경에 가까운 콧스 바자르에 있는 난민수용소로 갔다.

 

그곳에서 부부는 비좁은 환경에서 살았다. 식량 부족은 흔한 일이었고 그들은 자선 단체의 배급으로 생활했다.

 

방글라데시에 도착한 지 1년 후, 야스민이 태어났다.

 

뱅글러데쉬 정부는 로힝야 족의 미얀마 귀환을 촉구하고 있다. 난민 수천 명이 바산 차르라고 불리는 외딴 섬으로 옮겨졌다.

 

라흐만은 뱅글러데쉬를 떠나는 것이 자신의 자식이 더 나은 미래를 갖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2020, 야스민이 몇 살이 되던 해에 가족은 이웃 인도로 건너갔다.

 

추정치는 다양하지만 난민 단체는 인도에 로힝야 난민이 10,000~40,000명 있다고 믿는다. 많은 사람들이 2012년부터 인도에 왔다.

 

수년 동안 이곳의 로힝야 사람들은 약간의 논란이 거의 없는 겸손한 삶을 살았다. 그러나 연방 장관이 이달에 트윗을 통해 난민들에게 주택, 편의 시설, 경찰 보호가 제공될 것이라고 말하자, 델리에 난민들이 있다는 사실이 새로운 머릿기사가 됐다.

 

몇 시간 뒤, 인도의 집권 인도 인민당 (BJP) 정부는 로힝야족 이슬람인들에게 이러한 시설을 제공했다는 사실을 부인했고, 대신 그들은 추방하거나 구금시설로 보내야 하는 "불법 외국인" 이라고 했다.

 

이러한 어조의 명백한 변화는 라흐만과 같은 가족들을 환멸과 절망에 빠뜨렸다.

 

그는 매트리스가 없고 곧 부서질 것 같은 나무 침대틀에 앉아 "내 아이의 미래가 암울해 보인다" 고 했다.

 

"인도 정부도 우리를 원치 않는다하지만 인도 당국자들이 우리를 미얀마로 추방하느니 차라리 저들이 우리를 죽여주었으면 한다.“

 

로힝야 사람 수십만 명을 기꺼이 받아들일 국가는 전혀 없다. 지난주 셰이크 하시나 뱅글러대쉬 총리는 미셸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에게 뱅글러대쉬의 난민들은 미얀마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엔은 미얀마 분쟁 때문에 그렇게 하는 것이 안전하지 않다고 말한다. 20212, 로힝야 사람들에 대한 범죄로 기소된 미얀마 군부가 군사 쿠데타로 나라를 장악했다.

 

로힝야 사람들 수백 명이 군부가 자행하는 잔학 행위를 피해 바다를 통해 멀레이셔 (말레이시아), 필러핀 (필리핀) 등의 국가로의 위험천만한 여정에 나섰다.

 

뱅글러대쉬 수용소에 있는 난민의 수는 거의 100만 명으로 늘었다. 이들 중 절반은 어린이들이다.

 

레흐만과 마찬가지로 코티자 베굼도 20178월 미얀마를 떠나 3일 동안 아무 것도 먹지 않고 걸어갔다.

 

배굼과 그의 자식 3명은 콕스 바자르 수용소의 방 하나에서 살고 있다. 그들은 이들은 플라스틱판을 지붕으로 쓰고 있는데, 우기철에 내리는 엄청난 비로부터 제대로 보호해 줄 수도 없다.

 

베굼을 탈출케 만들었던 그 공포는 마음 속에 여전히 새롭다.

 

"군대가 우리 집에 들어와 우리를 고문했다. 그들이 발포하기에, 우리는 도망쳤다. 군인들은 아이들을 강물에 집어 던졌다. 그들은 자신들이 가는 길에 있는 사람들을 무조건 죽였다.“

 

수용소의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코티자는 NGO와 자선 단체의 식량 배급에 의존하고 있는데 식량 배급은 종종 렌즈콩과 쌀과 등 기초적인 것들에 제한돼 있다.

 

"자식들이 원하는 음식을 먹일 수도 없고, 좋은 옷을 줄 수도 없고, 적절한 의료 시설을 제공해 줄 수도 없다." 라고 베굼은 말한다.

 

코티자는 때때로 자식들이 글을 쓸 펜을 구입하기 위해 자신이 배급받은 것을 팔기도 한다.

 

최근 UN 평가에 따르면, 국제 기금 삭감이 "생존을 위해 인도적 지원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인구에 대한 난제들을 가중시켰다고 한다.

 

유엔은 난민들이 영양가 있는 음식, 적절한 피난처와 위생 시설, 일할 기회를 얻기 위해 계속해서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코티자가 자녀를 위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인 교육도 큰 난제이다.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하게 될 잃어버린 세대에 대한 우려가 있다.

 

코티자는 "아이들은 매일 학교에 가지만 발전이 없다. 좋은 교육을 받고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한다.

 

콕스 바자르의 수용소에 사는 아이들은 뱅글러데쉬의 학교에서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미안마 교육 과정 상의 교과로 교육을 받는다.

 

이 프로그램의 지지자들은 학생들이 언젠가 고국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준비하려는 것이라고 말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로힝야 난민 인구가 뱅글러데쉬인과 통합되는 것을 막는 방법이라고 우려한다.

 

코티자는 "교육을 받으면 멋진 삶을 살 수 있다. 스스로 돈을 벌고 행복하게 살 수 있다." 라고 말한다.

 

코티자의 정서는 라흐만이 이 델리에서 4살이었던 야스민을 부드럽게 품에 안으면서 가졌던 것이기도 하다.

 

"우리 딸에게 적절한 교육과 더 좋은 삶을 갖게 해주는 꿈은 꾸지만 할 수가 없다."

 

전 세계의 로힝야 족이 집단 학살을 피해 도피한 지 5년이 되었지만, 그들은 여전히 ​​자신들이 정당하게 대우받기를 바라고 있다. 미얀마 군부를 상대로 제기된 소송은 아직도 ​​국제사법재판소의 심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재판소의 심리 이상으로 이들은 고국으로 되돌아 갈 수 있기를 꿈꾼다.

 

이들이 고국으로 돌아가도 안전하게 될 때까지, 라흐만과 같은 난민들은 세계를 향해 더 많은 지원과 동정을 호소하고 있다.

 

난 훔치려고 이 나라에 있는 것이 아니다. 난 내 목숨을 구하려고 이 곳애 았는 것이다.”





Rohingya: ‘Kill us, but don’t deport us to Myanmar’

 

By Rajini Vaidyanathan

BBC South Asia Correspondent

 

Published 1 day ago

 

Rohingya crisis

Image caption,

Yasmin is one among thousands of Rohingya children who are unable to get proper education

 

In her four fragile years, Yasmin has lived a life of uncertainty, unsure where she belongs.

 

Born in a refugee camp in Bangladesh, she is unable to return to her ancestral village in Myanmar. At the moment, a dingy room in India's capital, Delhi, serves as home.

 

Like hundreds of thousands of Rohingya people - an ethnic minority in Myanmar - Yasmin's parents fled the country in 2017 to escape a campaign of genocide launched by the military.

 

Many fled to neighbouring countries like Bangladesh and India, where they live as refugees.

 

Five years on, Rohingya Muslims - the world's largest stateless population, according to the UN - remain in limbo.

 

Yasmin's father, Rehman, was a businessman in Myanmar. As the military brutally attacked people, he became one of 700,000 Rohingyas who fled in a mass exodus.

 

After walking for days, Rehman and his wife Mahmuda made it to the refugee camps in Cox's Bazar, an area in south-eastern Bangladesh that is close to its border with Myanmar.

 

Here the couple lived in cramped conditions. Food shortages were common and they lived off rations from charities.

 

Rohingya crisis

Image caption,

Rehman feared for his wife's safety so the couple fled to Bangladesh

 

A year after they reached Bangladesh, Yasmin was born.

 

The Bangladesh government has been pushing for Rohingya Muslims to return to Myanmar. Thousands of refugees have been moved to a remote island called Bhasan Char, which refugees describe as an "island prison".

 

Rahman felt that leaving Bangladesh would help his child have a better future.

 

And so in 2020, when Yasmin was just a few years old, the family crossed over into neighbouring India.

 

Estimates vary, but refugee organisations believe there are between 10,000 and 40,000 Rohingya refugees in India. Many have been in the country since 2012.

 

For years, the Rohingyas here have lived a modest life attracting little controversy. But after a federal minister tweeted this month that the refugees would be provided with housing, amenities and police protection, their presence in Delhi made fresh headlines.

 

A general view at Rohingya Refugees camp , located near Madanpur Khadar Okhla on August 17 2022 in New Delhi, India.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There are between 10,000 and 40,000 Rohingya refugees in India

 

Hours later India's ruling Bharatiya Janata Party (BJP) government denied it had offered these facilities to Rohingya Muslims, instead describing them as "illegal foreigners" who should be deported or sent to detention centres.

 

This apparent change of tone has left families like Rehman's disillusioned and desperate.

 

"The future of my child seems bleak," he said, as he sat on a rickety wooden bed frame with no mattress.

 

"The government of India doesn't want us eitherbut I'd rather they killed us than deported us to Myanmar."

 

No nation is willing to take in the hundreds of thousands of Rohingyas. Last week Bangladesh's Prime Minister Sheikh Hasina told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Michele Bachelet, that the refugees in her country must return to Myanmar.

 

But the UN says its unsafe for them to do so because of the conflict in Myanmar. In February 2021, the Myanmar junta - who are accused of crimes against the Rohingyas - took control of the country in a military coup.

 

Hundreds of Rohingyas have made perilous journeys by sea to countries such as Malaysia and the Philippines to escape the atrocities perpetrated by the junta.

 

The number of refugees in camps in Bangladesh has grown to close to one million. Half of them are children.

 

Like Rehman, Kotiza Begum also fled Myanmar in August 2017, walking for three days without any food.

 

She and her three children live in a single room in a camp in Cox's Bazar. They have a plastic sheet as a roof, which offers poor protection from rain during the monsoons.

 

Rohingya crisis

Image caption,

Kotiza and her three children live in squalid conditions in the camps

 

The horrors of what she left behind in her homeland are still fresh in her mind.

 

"The military entered our house and tortured us. As they opened fire, we ran. Children were thrown into the river. They just killed anyone in their paths."

 

Like others in the camps, Kotiza is reliant on food rations from NGOs and charities, which are often limited to the basics such as lentils and rice.

 

"I can't feed them the food they want, I can't give them nice clothes, I can't get them proper medical facilities," she says.

 

Kotiza says she sometimes sells her rations to buy pens for her children to write with.

 

According to a recent UN assessment, cuts in international funding have added to the challenges for a population that remains "fully reliant on humanitarian assistance for survival".

 

The UN said the refugees continue to struggle to get nutritious food, adequate shelter and sanitation, and opportunities to work.

 

And education - one of Kotiza's biggest priorities for her children - is also a big challenge.

 

There are concerns of a lost generation, who aren't getting decent schooling.

 

"The children go to school everyday, but there's no development for them. I don't think they're getting a good education," Kotiza says.

 

Children living in camps in Cox's Bazar are taught the Myanmar curriculum - the curriculum of their home country - and not the one taught in schools in Bangladesh.

 

While proponents of the programme say it's to prepare students for a return to their homeland one day, others fear it's a way to prevent the Rohingya refugee population from integrating with Bangladeshis.

 

"If they are educated, they can have beautiful lives. They can earn for themselves and live happily," says Kotiza.

 

Children at refugee camp where Rohingya people, fleeing due to the long-standing oppression and violence, take shelter since 2017 in Cox's Bazar, Bangladesh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Hundreds of thousands of refugees, many of them children, live in camps in Cox's Bazaar in Bangladesh

 

It's a sentiment shared back in Delhi by Rehman, as he cradles four-year-old Yasmin in his arms.

 

"I dream of giving her a proper education and a better life, but I cannot,"

 

As Rohingyas around the world mark the fifth year since fleeing genocide, they still hope they will get justice - a case filed against the Myanmar military is still waiting to be heard at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But more than that they dream of being able to return home.

 

Until things are safe for them to do so, refugees like Rehman are pleading with the world for more assistance and compassion.

 

"I am not here to steal, I'm here to save my life."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美․G7 등의 라셔 … [사진출처] 입력 2022.9.30. [시사뷰타임즈] 갑자기, 라셔 (러시아) 또는 미국의...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영상) "국회에서 이 쉬퀴들이 승인 안 해 주면 쪽팔려서 어떻하나" [사진출처 = MBC영상에서] [윤석열 욕설 영상으로 직접 듣기] 입력 2022.9.24. [시사뷰타임즈] ...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지카 바이러스: 인도 캄푸르 시, 89명 감염자 신고 뒤 경보 모기가 원인인 지카 바이러스는 어린이들의 뇌를 축소시킨다. 입력 2021.11.8.BBC 원문 1시간 ...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30] Santa Esmeralda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Santa Esmeralda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1977) Santa Esmeralda - 나를 오해받게 하지 마[공식 동영상...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아이티, 프랑수아 뒤발리에 (Dr. François Duvalier, 1907.4.14 ~ 1971.4.21) 프랑수아 뒤발리에(Dr. François Duvalier, 1907년 4월 14일 ~ 1971년 4월 21일)는 아이티(Haiti)의 대통... 더보기

[건강 Health ]

[19금] 매독 확산 가운데, 외설물 유명배우들 업계 떠나 © Getty Images / Image Source 입력 2022.10.3.RT 원문 2022.10.2. 유럽에서의 STD -주: 성관계로 전엽되는...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양념장이 명물: 버섯 칼국수와 해물 칼국수 큰 냄비에 막 올려 놓은 끓기 전 칼국수와 먹기 시작하면여 섲시에 덜어 놓고 양념장을 푼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quantum computing 출처- QUANTAMAGAZINE ※ 양자 계산 (quantum computing): 원자의 집합을 기억 소자로 간주하여 원자...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