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佛 초대형 산불: “우린 비, 겨울, 그리고 하느님을 기다립니다”


 

 

입력 2022.8.15.

BBC 원문 1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지롱드 소방서의 34년 경력 노장 테거리 통타는 뺨에 흐르는 눈물을 훔치며 숲의 그을른 구역 가장자리에 서 있었다. 그날 아침 그기 울었던 건 두 번째였다.

 

자신의 감정을 추스르면서 그는 미안합니다. 이건 우리들의 숲입니다. 이런 숲이 타는 걸 보려니 가슴이 찢어 집니다.” 라고 했다.

 

통타와 그의 소규모 소방단은 초대형 산불보다 한 발 앞서 가려고 토요일 지롱드 지역의 프랑스 보르도 시 남부 지역을 돌고 있는 중이었다.

 

이들의 일은 방화대 (防火帶)’ -번져 오는 화재를 잠시 끊기 위한 선-를 만들기 위해 숲을 태우려는 것이었다. 이들은 이 일에 달통하기 위해 여러 해 동안 훈련을 받았고 그렇게 하여 이 지역에서 이 일을 할 능력이 있는 소규모 소방관 무리가 된 것이었다. 그러나 통타는 또한 좀 걸어내려면 있는 지역에서 성장했기에, 자기가 성장한 보금자리 토양을 불붙게 만든다는 건 감성을 자극하는 것이었다.

 

그는 예전의 숲 모습을 다시는 보지 못하게 될 것이라는 건 내겐 생각하기도 힘든 일이다.” 라고 하면서 53세이며, 이 숲이 복구되려면 30년 이상이 걸릴 것이다.” 라고 했다.

 

통타에겐 3살짜리 딸이 있고, 그가 이 숲의 미래를 생각할 때면 딸도 생각하게 된다. 그는 숲의 꼭대기를 향해 그리고 그 너머 하늘을 올려다 보면서 뭔 일이 일어날지 궁금하다.” 고 하더니 우리의 미래가 올 여름에 우리가 보고있는 것 같지 않기를 원하지만...아다시피라고 했다.

 

지롱드에 사는 사람들은 지난 7월 같은 지역에서 14,000 헥타르를 태워버린 초대형 산불이 터진 이래로 숨 쉴 시간도 거의 갖지 못했다. 불길이 잡히는 듯했었지만, 땅 속에는 여전히 열기가 있었는데, 소위 말하는 좀비 불이었고 이것들이 건조한 상태에서 다시 등장하여 새로운 화재에 가속이 붙는다.

 

통타는 7월 화재 때에도 일을 했고, 불길 속에서 내리 최대 48시간 있었다. 그는 난 이렇게 어마어마한 불길은 본 적이 없다.” 고 하면서 “91년과 97년 당시의 큰 화재를 기억하지만 그 불길은 이렇게 빠른 속도로 번지지를 않았었다.” 고 했다. 어쨌거나 새로운 화재는 더욱 상황이 안 좋다. 초목들은 그 어느 때보다 말라있다. 통타는 강목들 -활엽수에서 얻는 딱딱한 목재- 마저도 볏짚처럼 타버린다.” 면서 이례적으로 우리는 이 강목들을 우리가 화재에 맞서는 걸 돕도록 이용하고 있다.” 고 했다.

 

토요일 오전, 통타의 소규모 전문 대원들은 몇 몇 가족들의 보금자리 주위의 숲 여러 구역을 보호하기 위해 태우고 있었다. 이들은 불이 붙을 만한 것들을 제거하기 위해 화재 불길이 오기에 앞서 여러 구역에 불을 붙이는 작업을 한다.

 

지롱드 지역은 너무도 건조하여 화염들이 몇 초 만에 오래 타고 있는 지역들 주위를 힙슬어 버버리면서 머리 높이의 나무 줄기를 찢을 수 있다. 소방관들은 바람이 덜 불 때만 이 작업을 할 수 있는데, 자신들이 작전적으로 놓는 불이 퍼질 위험을 최소화시키기 위해서지만, 소방관들이 바람을 제어할 수는 없다.

 

지난 화요일 밤, 통타와 그의 대원들은 바람이 자신들을 향했을 때 어스텅 마을 인근에서 통제된 태우기 작업을 하고 있는 중이었다. 첫 번 째 기미는 선선한 공기가 이들의 다리를 수쳐 지나가면서, 산들바람 느낌을 나게 만들었다. 이건 불길이 다가올 때 불길 자신을 향해 공기를 빨아들이는 것이었다.

 

대원들은 신속히 자신들이 이미 태워놓은 지역 속으로 이동한 뒤 무릎을 꿇었다. 대원들은 빽빽한 연기 속에서 차분히 숨을 휘려고 해보았다. 불길은 대원들을 쉽게 감쌀 수 있었다. 통타는 우린 그 상황에서 통제력을 상실했다.” 면서 우린 화재가 다가오고 있음을 알고 있었다.” 고 했다.

 

지롱드 지역에는 현재 소방관이 1천 명 이상있으며 이 불길과 전투들을 하고 있는 중이고 다양한 유럽 국가들에서 온 동료들의 지원을 받는다. 이들 모두가 통타의 경력 년수를 공유하는 것은 아니기에, 이들 중 일부에게는 사람보다 빨리 이동할 수 있는 초대형 산불에 직면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주 중반에 새로운 화재가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 통타와 그의 동료 크리스트프 드브와는 숲속에서 작업을 하다가 불공이 자신들을 향해 날아오는 것을 보았다. 드브와는 마치 파도가 우리에게 오는 거 같았다.” 고 하면서 땅 바닥으로 내려가 납작 엎드려 있어야 한다.” 고 했다.

 

그런데, 툴루즈에서 온 젊은 동료들 4명이 얼어붙었고, 똑바로 서있었다. 드브와와 한 동료가 그들에게 물을 뿌려주려고 서둘러 간 뒤 그들을 끌어 내렸지만, 단 몇 초도 너무 긴 것이었고, 두 명은 다리와 얼굴에 2도 화상을 입었다.

 

그날 밤 늦게, 드브와는 새벽 4시까지 고속도르를 끼고 맞불 놓는 작업을 했다. 이들의 작업시간은 불길의 변덕스러움이 내내 지휘를 한 것이었다.

 

당신에게 이 일에 대한 열정이 없다면 이 일은 할 수가 없다. 우린 거친 사람들처럼 보일 수도 있겠지만 우린 예민하다. 우리에겐 숲과 자연에 대한 열정이 있다. 숲이 불타고 있는 걸 보는 건 고통스런 일이며 소나무를 구하려고 소나무에 스스로 우리가 불을 붙이는 것도 고통스럽다.”

 

몇 몇 주택들 주위에 방화대를 만드는 작업을 하며 힘든 오전을 보낸 뒤, 드브와와 대원들은 언제라도 소방관 수백명이 있는 기지 야영지로 접심을 먹으로 되돌아 갔다. 대원들 사이에는 전략적 태우기 실행 경력이 몇십 년이 있었다.

 

점심을 먹자, 대원들은 지난 주 화재에 잃어버린 땅 비율에 대해 대화를 했는데, 하룻 밤에 6,200 에이커 정도였다.

 

오트가론 지역의 전술적 화재 수석이자 아들 두 명이 군에 있는 쟝 삐에르 르 군프는 “40년 동안 소방관 일을 해왔지만 이런 화재는 본 적이 없었다.” 고 하면서 우리는 비, , 겨울, 하느님을 기다리고 있다.” 고 했다.

 

기후가 악화되며 변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한 의견 불일치는 전혀 없었다. 르 군프는 우린 그걸 본다. 느낀다. 올해, 기후변화는 두드러진 것이다. 산맥에 이제 더 이상은 빙하가 없으며 모든 것이 곤조하고, 동물들이 먹을 게 아무 것도 없다.” 고 했다.

 

점심시간 뒤, 대원들은 7월 달에 지독히 타버리고 8월에 또 다시 타버려 버려진 마을인 벌른-벨리엣 교외지역에 있는 숲 지역으로 오라는 말을 들었다. 이들은 숲 주인이 새로운 화재가 자신 소유의 땅에서 터졌다고 신고를 한 주택에서 겨우 25m 정도 거리에 전략적 불을 놓았다.

 

소방관들은 이미 이 숲 주인인 클로디 데코누에게 7월 화재가 이 여자의 집 울타리 근처에서 불길을 키우고 있을 때 집을 떠나라고 말해 준 바 있었다. 토요일, 이 여자는 불길이 자신의 땅을 더욱 태우는 것을 서서 지켜 봤다. 이곳은 클로디가 가축을 기르고 목재를 팔아 생활하는 곳이다.

 

난 내가 기르는 동물들을 떠나고 싶지 않고, 내가 여기 있는 것이 더 쓸모 있다고 여기는데, 이유는 내가 새로운 화재를 감시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라고 클로디가 말했다. 그러나 클로디는 통타와 드브와 그리고 그의 대원들이 전략적이지만 땅을 태우는 것을 보며 울었다. 금요일, 클로디 집의 전기가 죽었다. 클로디는 모든 걸 잃을까봐 두려워요라고 하면서 우린 포기하진 않을 것이지만 매우 힘듭니다. 소나무들이 자라려면 여러 해가 걸립니다.” 라고 했다.

 

클로디 소유의 땅이 탈 때 열기는 맹렬했다. 화염이 나무들을 다 핥자 소방대원들은 긴급히 불길을 끄러 갔지만, 이 지역은 완전히 그을은 채로 남아있게 될 것이다. 울창했던 숲이 황무지가 돼 버렸다.

 

불타고 있는 부분이 끝나고, 공기는 연기로 가득차 있으며, 소방대원들이 자신들의 소방차로 철수했을 때, 대화는 다가올 밤에 대한 것으로 바뀌었다. 폭풍이 예보돼 있는데, 강풍이며 번개도 칠 수 있겠지만, 강우량은 적단다.

 

통타는 비가 올 것인지, 바람이 있는지, 그리고 번개도 있는지, 화재는 더 악화될 것이라는 걸 모른다는 건 놀라운 일이다.” 라고 했다.

 

이 폭풍은 자정 쯤에나 굴러들어 올 것이라고 예보됐다. 11시 쯤, 번개와 천둥이 시작됐지만, 비도 내리기 시작했다.





'We are waiting for rain, for winter, for God' - Fighting a megafire in France

 

Text and photographs by Joel Gunter

in Gironde, France

 

Published 14 hours ago

 

Herve Trentin, right, and Christophe Dubois.

Image caption,

Hervé Trentin, right, and Christophe Dubois. "This fire is engraved in my mind forever," Trentin said

 

Hervé Trentin, a 34-year veteran of the Gironde fire department, stood on the edge of a charred section of forest wiping tears from his cheeks. It was the second time he had cried that morning.

 

"I'm sorry," he said, composing himself. "This is our forest. It is heart-breaking to watch it burn."

 

Trentin and his small team were moving around an area south of the French city of Bordeaux, in the Gironde region, on Saturday morning, trying to stay ahead of a megafire.

 

Their job was to burn the forest, to create firebreaks - a tactic they had trained for years to master and which put them in a small band of firefighters in the region capable of doing the job. But Trentin also grew up just down the road, and it was making him emotional setting his home soil alight.

 

"It's hard for me to think that I will not see this forest again like it was," he said. "I'm 53 years old, and this forest will need more than 30 years to recover."

 

Hervé Trentin

Image caption,

Hervé Trentin wept as he described watching his home region on fire. "It is heartbreaking to watch it burn." he said

 

Trentin has a three-year-old daughter, and when he thinks about the future of the forest he thinks about her too. "I wonder what will happen," he said, looking up towards the tops of the trees and beyond to the sky. "I don't want to say our future looks like what we are living this summer, but... you know."

 

The people of Gironde had barely had time to catch their breath since the last megafire, in July, which burned about 14,000 hectares in the same area. That blaze had appeared to be under control, but the heat was still in the earth - a so-called "zombie fire" that will re-emerge in persistent dry conditions and accelerated new fires.

 

Trentin worked the July fire too, up to 48 hours straight among the flames. "I had never seen such a huge blaze," he said. "I remember the big fires in 91 and 97 but they didn't spread that fast." Somehow the new fire was worse. The vegetation was drier than ever. "Even the hardwoods burn like straw," Trentin said. "Usually we use the hardwoods to help us against the fire."

 

Smoke from nearby fire in a forest in Gironde, near Bordeaux

Image caption,

Smoke from nearby fire in a forest in Gironde, near Bordeaux

 

On Saturday morning, Trentin's small crew of specialists was burning sections of forest around several family homes, to protect them. They work by torching sections ahead of the blaze, to remove the flammable material.

 

It is so dry in Gironde that the flames they light can sweep along the long burn sections in seconds and rip up tree trunks to head height. The firefighters can only do this work when the wind is low, to minimise the risk of their counter-fires spreading, but they cannot control the wind.

 

Last Tuesday night, Trentin and his team were carrying out a controlled burn near the village of Hostens when the wind turned on them. The first sign was the feeling of cool air rushing past their legs, he said, creating the sensation of a breeze. It was the fire sucking air towards it as it approached.

 

The men moved quickly into an area that they had already burned and dropped to their knees. They tried to breathe calmly amid the thick smoke. The flames could easily surround them. "We had lost control of the situation," Trentin said. "We knew the fire was coming."

 

A tactical fire burns a patch of land next to a family home

Image caption,

A tactical fire burns a patch of land next to a family home. The work has to be precise to avoid setting new wildfires

 

There are more than 1,000 French firefighters now in Gironde battling this blaze, assisted by colleagues from various European nations. Not all of them share Trentin's years of experience, and for some it is their first time facing a megafire that can move faster than you.

 

When the new fire was at its peak in the middle of last week, Trentin and his colleague Christophe Dubois were working in the forest when they saw a fireball flying towards them. "It's like a wave coming over you, you cannot outrun it," Dubois said. "You have to drop and lie flat on the ground."

 

But four younger colleagues from Toulouse froze, bolt upright. Dubois and a colleague scrambled to spray them with water and pull them down, but mere seconds were too long, and two were injured with second degree burns on the legs and face.

 

Firefighters prepare to extinguish tactical blazes near Hostens

Image caption,

Firefighters prepare to extinguish tactical blazes near Hostens

 

Later that night, Dubois worked lighting counter-fires along a highway until 4am. Their hours were dictated by the whims of the fire, he said.

 

"If you don't have a passion for this work you cannot do it. We may seem like tough guys but we are sensitive. We have a passion for the forest, for nature. It is painful to watch it burning, and painful to burn the pines ourselves to save it."

 

After a hard morning creating firebreaks around several houses, Dubois and the team headed back for lunch to a base camp where there are hundreds of firefighters at any given time. Between the members of the team, there are decades of experience performing tactical burning.

 

Firefighters plan over a map on Saturday, near the edge of the wildfires in Gironde

Image caption,

Firefighters plan over a map on Saturday, near the edge of the wildfires in Gironde

 

As they ate, they talked about the rate they had lost ground to the fire that past week - about 6,200 acres in one night alone.

 

"I have been a firefighter for 40 years and I had never seen such a fire," said Jean-Pierre Le Cunff, tactical fire chief for the Haute-Garonne region, who has two sons in the force. "We are waiting for rain, for snow, for winter, for God," he said.

 

There was no disagreement that the climate was changing for the worse. "We talk about global warming of course," Le Cunff said. "We see it, we feel it. This year, it is striking. In the mountains there is no glacier any more, everything is dry, the herds have nothing to eat."

 

Flames lick along the set perimeter of a tactical fire near Hostens

Image caption,

Flames lick along the set perimeter of a tactical fire near Hostens

 

After lunch, the team was called to an area of forest on the outskirts of Belin-Beliet, an abandoned village that was burned badly in July and again in August. They set a large tactical fire only about 25 metres from a house, to protect it after the owner called to say a new fire had broken out on her land.

 

Firefighters had already told Claudie Decourneau to leave home when the July fire brought towering flames near her perimeter fence, but she declined. On Saturday, she stood and watched as they burned yet more of her land, where she rears livestock to live off and sells her wood.

 

"I don't want to leave my animals, and I feel more useful here because I can watch for new fires," Decourneau said. But she wept as she watched Trentin and Dubois and the team burn the land. On Friday, her power died. "I am afraid of losing everything," she said. "We will not give up but it is very hard. Pines take many years to grow."

 

Claudie Ducourneau has lost hundreds of acres of her land, which she lives off. “I am afraid of losing everything,” she said

Image caption,

Claudie Ducourneau has lost hundreds of acres of her land, which she lives off. “I am afraid of losing everything,” she said

 

The heat was fierce as Ducourneau's land burned. When the flames licked up the trees the firefighters moved quickly to douse them, but the area would be left completely charred. The rich forest reduced to a wasteland.

 

When the burning part was over, and the air full of smoke, the firefighters pulled back to their trucks, and talk turned to the coming night. A storm was forecast - high winds, maybe lightning, but little rain.

 

"It is frightening," Trentin said. "We don't know if there will be rain. If there is wind, and lightning, the fire will get worse."

 

The storm was forecast to roll in about midnight. About 11pm, the lightning and thunder began, but so did the rain.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美․G7 등의 라셔 … [사진출처] 입력 2022.9.30. [시사뷰타임즈] 갑자기, 라셔 (러시아) 또는 미국의...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영상) "국회에서 이 쉬퀴들이 승인 안 해 주면 쪽팔려서 어떻하나" [사진출처 = MBC영상에서] [윤석열 욕설 영상으로 직접 듣기] 입력 2022.9.24. [시사뷰타임즈] ...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지카 바이러스: 인도 캄푸르 시, 89명 감염자 신고 뒤 경보 모기가 원인인 지카 바이러스는 어린이들의 뇌를 축소시킨다. 입력 2021.11.8.BBC 원문 1시간 ...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30] Santa Esmeralda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Santa Esmeralda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1977) Santa Esmeralda - 나를 오해받게 하지 마[공식 동영상...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아이티, 프랑수아 뒤발리에 (Dr. François Duvalier, 1907.4.14 ~ 1971.4.21) 프랑수아 뒤발리에(Dr. François Duvalier, 1907년 4월 14일 ~ 1971년 4월 21일)는 아이티(Haiti)의 대통... 더보기

[건강 Health ]

[19금] 매독 확산 가운데, 외설물 유명배우들 업계 떠나 © Getty Images / Image Source 입력 2022.10.3.RT 원문 2022.10.2. 유럽에서의 STD -주: 성관계로 전엽되는...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양념장이 명물: 버섯 칼국수와 해물 칼국수 큰 냄비에 막 올려 놓은 끓기 전 칼국수와 먹기 시작하면여 섲시에 덜어 놓고 양념장을 푼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quantum computing 출처- QUANTAMAGAZINE ※ 양자 계산 (quantum computing): 원자의 집합을 기억 소자로 간주하여 원자...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