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국통제강화: 홍콩 최대 친-민주주의 신문 사과일보...강제 폐간


 

 

입력 2021.6.23

CNN 원문 2021.6.23.

 

[시사뷰타임즈] 베이징이 부과한 국가보안법이 홍콩에서 가장 크고 시끄러운 친-민주주의 신문을 무너뜨리는데 1년이 걸렸다.

 

넥스트 미디어는 수요일, 자사의 주력 태블로이드지인 사과일보가 언론인들이 체포되고 수백만 달러의 자산이 동결되는 견딜 수 없는 환경으로 인해 목요일 마지막 신문을 발행할 것이라고 공표했다. 회사는 성명에서 발행 기반 작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했다.

 

이 소식은 홍콩의 언론 산업에 깊이 소름이 돋게 했고 새로운 법안이 언론의 자유를 감소시키지 않을 것이라는 정부의 주장아 힘을 잃게 했다.

 

지난해, 중국의 집권 공산당은 보안법을 시행해야 하는 홍콩 입법부를 비켜가면서 홍콩을 권위주의 통치에 맞추기 위해 움직였다. 보안법은 당국이 전복, 분리독립, 테러 및 외국 세력과의 공모라고 간주하는 모든 것을 종신형으로 처벌한다.

 

홍콩 주지사 캐리 램은 그 당시 언론의 자유가 여전히 보호 될 것이라고 말했지만, 애플 데일리 직원들은 자신들이 표적이 되는 건 시간 문제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그래도 그러한 일이 벌어졌들 때 여전히 ​​충격으로 다가왔다" 고 보안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익명을 요구한 한 사과일보 기자가 말했다.

 

이 법이 발효된 이후 사과일보는 조금씩 불구가 됐다. 창설인 지미 라이 -이미 친-민주 집회에 참석한 혐의로 투옥됐던- 가 체포돼 외국 세력과 공모하여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뜨렸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신문의 최고 ​​편집자와 간부 중 5 명이 같은 범죄로 기소됐는데, 신문 기사를 이용하여 외국 정부에 홍콩 제재를 촉구한 듯 하다는 것이었다.

 

경찰관 수백 명이 사과일보 뉴스제작실을 두 번 습격했으며, 가장 최근에는 컴퓨터와 자료를 압수했는데, 이는 점점 더 민감한 환경에서 언론인과 그들의 자료원에 대한 경보를 울릴만한 전개 상황이다. 몇몇 사과일보 언론인들은 이미 6월 이전에 사퇴하면서, 자신들의 작업에 대한 보상이 투옥의 위험보다 크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 신문에 대한 공식적 압력이 쌓이는데도, 대중의 지지는 폭증했다. 지난 금요일, 최고 편집자들에 대한 체포 이후, 사과일보는 50만 부를 발행했는데 모두 다 매진됐다.

 

그런건 홍콩 당국이 초래한 재정적 압박에 맞서기에는 충분치 못했다. 넥스트 미디어는 투자자들에게 4월부터 18개월 동안 버틸 수 있을 만큼 정도의 돈은 있다고 말했지만 최근 며칠 사이에 이 신문의 은행 계좌가 동결됐다,

 

수요일, 이사회가 이 신문의 미래에 대한 논의를 위해 모였을 때, 경찰관들은 또 다른 기자를 체포하면서 뉴스제작실로 내려왔다. 몇 시간 후, 사과일보는 신문 가판대에 있은지 26년이 지나면서 폐간할 것이라고 공표했다.

 

라이의 최고 고문 중 한 명인 맑 사이먼은 "며칠 전, 한 여자가 사과일보가 없다면, 자유언론에게서 자신이 느껴왔던 사회 보호자로서의 언론감은 느끼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는 쪽지를 보냈다고 했다.

 

"사과일보 분들은 곧 모든 사람들을 위해 올 것이다."

 

 

 

비판적 목소리


 

 

지미 라이는 1995년 자신이 직물계 거물로 축적해왔던 부를 넥스트 디지틀 출판 사업에 쏟아부으며 사과일보를 창설했다.

 

사과일보의 중심이 되는 사명은 항상 분명했던바: 라이가 어렸을 때 중국 본토를 떠나게 했던 공산당을 비판하겠다는 것이었다.

 

이 신문은 획기적이었고 타블로이드지의 민감성이 사과일보를 빠르게 시장을 이끄는 존재로 만들어 주면서, Lai는 홍콩의 여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엄청난 터전을 제공했다. 이 신문은 홍콩의 파파라치 문화 운동을 벌였기에, 때로는 보도 방식에 대한 분노를 유발시켰습. 그러나 이 신문은 또한 홍콩에 있는 본토 공무원과 그 가족의 부를 추적하고,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책임지도록 충분한 자원을 쏟아 부었다.

 

2000년대 초, 중국 경제적 영향력의 증가는 다른 매체들이 상업적 영향을 염두에 두고 공산당에 대한 공개적 비판은 흔히 종종 피했음을 뜻하는 것이었다. 라이는 그런건 신경쓰지 않았다. 사과일보는 계속해서 곰을 찔러댔는데, 설령 캐세이 패서픽이나 CK 허치슨 홀딩스와 같은 주요 홍콩 기업이 사과일보에 광고를 주지 않는다 해도 좋다는 식이었다.

 

이 신문은 시진핑 주석 하의 공산당이 반대 의견에 점점 더 너그럽지 않게 되고 있음에도 물러서지 않았는데 - 특히 홍콩처럼 분쟁 속에 잇거나 반-자치적인 영토에 대해선 더욱 그랬는데, 홍콩은 1997년 영국에서 중국으로 다시 넘어간 뒤 홍콩 고유의 관리 방식을 약속받은 곳이었다.

 

이 양갈래 설정은 홍콩인들이 관리되기를 원하는 방식 및 중국이 홍콩을 통제하고픈 갈망 사이에 연결점이 끊어지는 결과를 낳았다.

 

라이는 2014년 우산 운동이라고 불리는 일련의 시위에서 핵심 인물로서, 홍콩 중심가를 몇 달 동안 교착상태에 빠뜨렸다. 그의 논문은 홍콩 지도자 선정 방법에 대한 중국 계획에 대한 반대의 상징이 됐다.

 

2019, 다시 대규모 불안 사태가 터졌을 때, 이번에는 중국으로의 범죄인 송환을 제안하는 법안이 문제된 것이었는데, 사과일보 제1면에선 독자들에게 거대한 행진에 참석할 것을 촉구했고, 나아가 참여자들이 들고 다닐 반정부 포스터를 인쇄했다.

 

그해 홍콩의 분노는 이 도시가 수십 년 동안 보아온 것 중 가장 심각한 폭력사태로 변했다. 도시의 입법부가 해체됐고, 대학에서 12일 동안 극적으로 포위 공격이 있었으며 국제공항이 두 번 폐쇄됐다.

 

이 모든 것이 중국 땅에 있는 베이징으로선 너무 많은 것이었다. 20206, 코로 제한 때문에 홍콩인의 저힝 능력이 위축됐을 때 중국이 국가 보안법을 ​​통과 시켰다.

 

이후 12개월 동안, 거의 모든 민주주의 정치인들이 투옥되거나 중국을 탈출했다. 사과일보는 여전히 전체적으로 친-민주주의 진영의 마지막 주요 목소리였다.

 

 

 

추락하는 언론의 자유

 

 

 

사과일보는 홍콩의 견해를 갈라 놓았다. 자유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들에겐 사랑을 받았고 혼란을 일으킨다고 비난하는 보수주의자들에게선 혐오를 받았다.

 

그럼에도, 사과일보의 죽음은 홍콩에서의 언론의 자유에 대한 경종을 유발시켰다. 화요일, 홍콩 주지사 램은 사과일보에 대한 경찰 조사가 "정상적인 언론인 의 일과는 관련이 없다" 며 이러한 두려움을 일축하려 했다.

 

NGO 자유의집 회장 마이클 J. 아브라보비츠는 이러한 정서에 대해 격분했다.

 

그는 "독립적이고 사실에 기반한 언론을 국가 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취급하는 것은 언론의 자유에 있어서 용납할 수 없는 공격이며 홍콩에서 표현의 자유와 집회의 자유에 대한 더 광범위한 단속 가운데서 나오는 것" 이라고 했다.

 

현재 홍콩의 미니 헌법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보장한다는 기본법- 이 언론 작업에 점점 빡빡한 매개변수를 설정하는 국가 보안법과 더불어 어떻게 작동할지 불분명하다.

 

사과일보 폐쇄는 언론의 자유에 대한 수많은 공격에 뒤이은 것이다. 홍콩 시 경찰서장은 최근 위조방지 뉴스법을 제안했고; 한 언론인이 경찰의 잘못된 행위를 조사하자 행정상의 오류라는 이유로 유죄가 됐고; 그리고 공영방송 RTHK는취재 범위에 압박을 받고 있음이 보인다.

 

그와 동시에, 시민들의 제반 자유에 대한 광벙위한 기습 단속이 있어왔다, 올해, 홍콤의 연례 전안문 광장 밤샘 농성은 진행 승인을 받지 못했는데, 표면상으로는 코로나-19 제한 조치때문이라고 하지만, 참여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은 징역 12개월까지 살 수 있다는 위협을 받았다.

 

베이징에 뿌리를 둔 것들 중 하나인 정치적 입장에 대해 홍콩의 저항감이 줄어드는 징조를 보면서, 대만은 홍콩 사무실에 있는 비-현지 직원은 모두 없앨 것이라고 공표했다. 타이페이는 홍콩 정부가 대만 직원들에게 비자 갱신 전제 조건으로 자치 섬에 대한 중국의 주장을 인정하는 문서에 서명하도록 요구했다고 비난했다.

 

다음 주, 신문 가판대 위에는, 수십 년 동안 가장 잘 팔려왔으며 제1면에 사과가 보이던 신문은 없을 것이다. 지미 라이는 창간돼있는 이 신문을 옹호할 능력이 없는 채로 감옥에 있게된 것이다. 70대 중반인 그가 홍콩에서 다시 자유롭게 걸어다니게라도 될 지의 여부에 대해선 이론의 여지가 있다.

 

홍콩에서 자유기고를 하는 언론인 안드레아 로는 "나는 이 신문이 이렇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다.“ 고 하면서 "사과일보는 홍콩인인 우리에게 일상생활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그건 이 신문이 꾸준히 사람들 목소리 중 가장 큰 소리를 내왔기 때문만은 아디다. 우리 모두는 친-민주주의 저항들에서부터 홍콩 여기저기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에 대한 보도에 이르기까지 이 신문의 취재 내용에 많은 가치를 발견한다.” 고 했다.

 

수요일. 비탄에 젖은 독자들이 이 신문사 본사 밖에 모여 현수막, 여러 표지판 및 꽃을 들고 있었다.

 

사과일보 뉴스제작실 직원은 "사람들은 자유롭게 말할 수 있고 정부와 베이징을 비판할 수 있는 터전으로서의 사과일보를 보고 싶어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 했다.

 

그는 "아마도 다른 언론이 우리를 대신 하게될 수도 있을 것이다." 라고 덧붙이긴 했지만, 미심쩍어 하는 상태였다.



Hong Kong's biggest pro-democracy newspaper to close as Beijing tightens its grip

 

CNN Digital Expansion 2017. Jenni Marsh

By Jenni Marsh, CNN Business

 

Updated 1216 GMT (2016 HKT) June 23, 2021

 

Hong Kong (CNN Business)One year was all it took for a Beijing-imposed National Security Law to take down Hong Kong's largest and loudest pro-democracy newspaper.

 

Next Media announced Wednesday that Apple Daily, its flagship tabloid, would publish its final copy Thursday due to an untenable environment in which its journalists had been arrested and millions of dollars in assets had been frozen. Its digital platform will cease operations on the same day, the company said in a statement.

 

The news sent a deep chill through Hong Kong's media industry and undermined government claims the new legislation would not diminish press freedom.

 

Last year, China's ruling Communist Party moved to bring Hong Kong in line with its authoritarian rule by bypassing the city's legislature to implement the security law. It punishes anything the authorities deem to be subversion, secession, terrorism and collusion with foreign forces with up to life in prison.

 

While city leader Carrie Lam said back then that press freedoms would still be protected, Apple Daily staffers say they knew it was only a matter of time before they were targeted.

 

"But it still came as a shock when it happened," said one journalist at the publication, who asked to remain anonymous out of security fears.

 

Since the law took effect, Apple Daily has been crippled bit by bit. Founder Jimmy Lai already in jail for attending a pro-democracy rally has been arrested and charged with colluding with foreign forces to endanger national security. Five of the newspaper's top editors and executives have been accused of the same crime, apparently for using articles to call for foreign governments to sanction Hong Kong.

 

Hundreds of police officers have twice raided the publication's newsroom, most recently seizing computers and materials an alarming development for journalists and their sources in an increasingly sensitive environment. Several Apple Daily journalists had already quit before this month, saying the rewards of their work no longer outweighed the risk of imprisonment.

 

Even as official pressure piled on the newspaper, public support surged. Last Friday, after the arrest of its top editors, Apple Daily printed 500,000 copies which sold out.

 

That wasn't enough to counter a financial squeeze brought on by Hong Kong authorities. While Next Media told investors it had enough money to last 18 months from April, in recent days the paper's bank accounts had been frozen.

 

On Wednesday, as the board met to discuss the paper's future, police officers again descended on the newsroom arresting another journalist. Hours later, the paper announced that after 26 years on newsstands, it would close its doors.

 

"A woman sent me a note a few days ago saying without Apple Daily she just doesn't feel as safe as she used to with a free press as the protector of society," said Mark Simon, one of Lai's top advisers.

 

"They're coming for everyone else soon."

 

A critical voice

 

Jimmy Lai founded Apple Daily in 1995, channeling the wealth he'd accumulated as a textile tycoon into the Next Digital publishing operation.

 

The mission of its centerpiece title, Apple Daily, was always clear: to criticize the Communist Party that Lai had fled mainland China from as a child.

 

The newspaper was a sensation, and its tabloid sensibilities quickly made it a market leader, giving Lai a huge platform to influence opinion in Hong Kong. The paper drove a paparazzi culture in the city, and at times attracted ire for its reporting methods. But it also tracked the wealth of mainland officials and their families in Hong Kong, and devoted ample resources to holding those in power to account.

 

Beijing's growing economic influence in the early 2000s meant that other outlets often avoided openly criticizing the Communist Party, mindful of commercial implications. Lai didn't care. Apple Daily continued poking the bear, even if that meant major Hong Kong corporations such as Cathay Pacific or CK Hutchison Holdings never advertised with the publication.

 

The newspaper didn't back down as the Communist Party under President Xi Jinping grew increasingly intolerant to any dissent especially in its disputed or semi-autonomous territories such as Hong Kong, which after being handed back to China from Britain in 1997 was promised its own system of governance for 50 years.

 

That two-track setup led to a disconnect between how Hong Kongers expected to be governed and Beijing's desire to control the city.


Lai was a key figure in a series of 2014 protests dubbed the Umbrella movement, which brought central Hong Kong to a standstill for months. His paper became a symbol of the opposition to Beijing's plans for how Hong Kong's leader would be selected.

 

When mass unrest erupted again in 2019, this time over a bill proposing extradition to China, Apple Daily's front pages urged readers to attend huge marches, and printed anti-government posters for them to carry. 

 

Anger in the city that year turned into the most serious violence Hong Kong had seen in decades: The city's legislature was sacked, a dramatic 12-day siege unfolded at a university and the international airport was shut down, twice.

 

All that was too much for Beijing on Chinese soil. In June 2020, as pandemic restrictions thwarted the ability of Hong Kongers to protest, China passed the National Security Law.

 

In the 12 months since, nearly all pro-democracy politicians have either been jailed or have fled the territory. Apple Daily was the last major voice of the pro-democracy camp still at large.

 

Declining media freedoms

 

Apple Daily divided opinion in Hong Kong. It was loved by those who shared its liberal values and loathed by conservatives who accused it of causing chaos.

 

Still, its death has caused alarm about freedom of press in Hong Kong. On Tuesday, city leader Lam tried to dismiss those fears, saying that the police probe into Apple Daily was "unrelated to normal journalist work."

 

Michael J. Abramowitz, president of NGO Freedom House railed against that sentiment.

 

"Treating independent, fact-based journalism as a threat to national security is an unacceptable attack on press freedom and comes amid a wider crackdown on freedom of __EXPRESSION__ and freedom of assembly in Hong Kong," he said.

 

It is now unclear how Hong Kong's mini-constitution the Basic Law, which guarantees freedom of __EXPRESSION__ and the media will operate alongside a national security law that sets increasingly narrower parameters for journalistic work.

 

The Apple Daily's closure follows a slew of attacks on press freedom. The city's police chief recently proposed an anti-fake news law; a journalist was convicted for an administrative error when investigating alleged police wrongdoing; and public broadcaster RTHK has seen its coverage squeezed.

 

Hong Kong media tycoon Jimmy Lai, founder and owner of Apple Daily newspaper is seen handcuffed and escorted by the guards leaving Lai Chi Kok Reception Centre on December 12, 2020, in Hong Kong, China.

 

At the same time, there has been a clampdown on broader civil liberties. This year, Hong Kong's annual Tiananmen Square vigil was not permitted to go ahead, ostensibly because of Covid restrictions, and potential attendees threatened with up to 12 months in jail.

 

In a sign of Hong Kong's decreasing tolerance for political positions that diverge from those of Beijing, Taiwan announced it will remove all non-local staff from its office in the city. Taipei accused the Hong Kong government of demanding its Taiwanese staff sign a document acknowledging Beijing's claim over the self-governing island as a prerequisite for visa renewals.

 

As newsstands open next week, they will be absent of the apple-bearing masthead that has been a staple for decades. Jimmy Lai remains in jail with no ability to advocate for the paper founded. In his mid-70s, it is debatable whether he will ever walk free in Hong Kong again.

 

"I never would have imagined it would come to this." said Andrea Lo, a freelance journalist in Hong Kong. "Apple Daily is a huge part of everyday life for us as Hong Kongers, but not just because it has consistently been the biggest champion of the voice of the people. All of us find a lot of value in its coverage on everything from the pro-democracy protests, to real-time reports on incidents around Hong Kong."

 

On Wednesday, grieving readers gathered outside the newspaper's headquarters, holding placards, and bearing cards and flowers.


"I think people will miss the Apple Daily as a platform where they could speak freely and be critical of the government and Beijing," said the Apple Daily newsroom staffer.

 

"Maybe some other media will become the substitute for us," he added, doubtfully.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히로히사, 문재인 … 주한일본 총괄공사라는 소마 히로히사의 세련되지 못한 얼굴 출처=나무위...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문제의 영상 - 탤러번: 비무장 항복하려는 앺갠 특수군, 22명 살해 [CNN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7.13. [시사뷰타임즈] 선명하지만 불안정한 영상 너머로 외...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주민들, 빌게잇스 범죄적 실험 비난 불구 GMO 모기떼 방사 예정 자료사진: 에이이디즈 애집티 (Aedes aegypti) 모기가 코스타 리카 산 호세에서 잎사귀에 앉아 ...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24] The Eagles - Hotel California... (필독 내용 有) 사진: billboard[동영으로 들으며 가사 보기]Eagles - Hotel California 가사: Don HenleyOn a dark desert high...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풀헨시오 바티스타 이 살디바르 풀헨시오 바티스타 이 살디바르(Fulgencio Batista y Zaldívar, 1901년 1월 16일 ~ 1973년 8월 6일)는 큐... 더보기

[건강 Health ]

독신 남녀들의 몸 냄새, 왜 각각 다를까? 입력 2021.7.4BBC 원문 2021.6.30 [시사뷰타임즈] 고급 향수 시장의 크기를 근거로 볼 때, 우리 몸...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