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무죄된 펠 추기경 성 학대 사건: 심판 보도 언론사들, 벌금 84만 달러


추기경 조즈 펠에 대한 유죄판결들을 대법원이 뒤집어 버렸다. IMAGE COPYRIGHTREUTERS

 

 

입력 2021.6.4.

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한 호주 법정이 추기경 조즈 펠의 성적 학대 사건에서의 유죄 판결들 -현재는 뒤집힌- 들을 보도했다는 이유로 호주 12개 언론 집단에게 호주 달러로 총 110만 달러 (60만 파운드; 84만 달러) 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 언론기관들은 당시 평결 보도를 금지시켰던 2018 법적 명령을 위반했음을 시인했다.

 

한 재판관은 이들이 뉴스로 보도한 내용들이 공익 차원이었다는 주장들을 기각했다.

 

호주에서 가장 큰 언론 집단들 중 일부도 벌금을 맞은 집단들 가운데 속해있다.

 

이에는 호주 달러로 벌금 43만 달러를 맞은 루퍼트 머독의 뉴스 기업 -자사 보도 내용을 자사의 news.com.au 사이트에 게재-, 데일리 텔러그랲지와 기타 다른 신문사들도 들어 있다.

 

9번 오락 -에이지 신문을 출간하고 9번 방송국을 소유- 은 이 회사 보도 줄거리고 호주 달러로 60만 달러 이상이 부과됐다.

 

보도 금지 -법적 명령을 통해 시행된- 2018년 추기경 펠의 심판이 시작될 때 도입됐다.

 

보도 금지는 펠 추기경이 다른 혐의들로 당면하게 될 다른 심판들에 영향을 미칠 편견 가능성을 막기 위한 것이었다.

 

언론의 입을 막는 (suppression order) 이 명령 하에서, 기자들은 201812월에 배심원 한 명이 유죄라고 했던 것을 비롯하여 그의 성적 학대 사건에 대한 그 어떤 세부 사실 하나라도 보도하는 것이 금지돼 있었다. 추기경은 이전에 배티컨 (바티칸)의 가장 고위 서열 중 한 명이자 교황과 가까운 고문이기도 했다.

 

호주 고등법원은 나중에 추기경 펠의 항소심에서 유죄 평결을 뒤집었다.

 

보도금지 명령은 20192월 해제됐다. 그러나 몇 몇 언론기관들은 펠이 유죄가 된 직후에 그의 사건을 지칭하는 보도 내용들을 내놓기도 했다.

 

201812월에 있었던 보도 내용 중 많은 수가 추기경 펠의 이름을 특정하여 거명하지 않는 사건의 비밀성에 대해 비난했다.

 

신문 전면의 머릿기사도 포함돼 있었는데, “국가의 가장 큰 이야기: 우리가 보도할 수 없는 이야기또는 은밀한 추문, 호주에서 가장 큰 이야기. 유명한 사람이 끔찍한 범죄 유죄로 결졍. 세계가 이 사건에 대해 읽고 있지만 우린 독자들에게 한 마니도 못해.” 등으로 적은 것들이었다.

 

금요일, 빅토리아 대법원 재판관 좐 딕슨은 언론 단체들이 금지를 위반했으며, “적절한 정의 집행을 보호하는 법원의 기능을 찬탈했다.” 고 판시했다.

 

법원 판결문 요약본에는 언론 단체들은 펠의 공평한 두 번째 재판을 받을 권리와... 대중들의 알 권리 사이의 균형점을 스스로 정했다.” 라고 적혀있었다.

 

재판관 딕슨은 또한 사설 보도금지 명령을 공격한 내용은 -news.com.au 및 에이지 신문 등의 사설에서 특히- “법원의 권위에 대해 뻔뻔스럽고 의도적인 도전을 구성하고 있었다고 했다.

 

다른 언론기관들은 상대적으로 적은 벌금을 맞았다. 이러한 언론사에는 헤럴드 선, 쿠리어 메일, 더 시드니 모닝 헤럴드, 호주 금융 검토, 뉴스 소식지인 마마미아와 사업 내부자, 레이도 방송국 2기가바이트는 물론이고 9번 방송국도 들어 있다.

 

2, 언론 기관들은 법정 혐의를 무시하며 위반한 것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협의한 탄원 합의문이 검사들로 하여금 개인 기자들 15명에 대한 혐의를 기각하게 해 주었다.




Cardinal George Pell: Australian media fined A$1.1m over trial reports

 

Published4 hours ago

 

Cardinal Pell sex abuse case

Cardinal George Pell

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Cardinal George Pell's convictions were overturned by Australia's highest court

 

A court has fined 12 Australian media groups a total of A$1.1m (£600,000; $840,000) for their coverage of Cardinal George Pell's now-overturned conviction in a sexual abuse case.

 

The outlets admitted to breaching a legal order in 2018, which banned them from reporting the verdict at the time.

 

A judge rejected arguments that their news reports - which didn't name Pell - were in the public interest.

 

Some of Australia's biggest media groups are among those fined.

 

This includes Rupert Murdoch's News Corp, which was fined about A$430,000, for its reports on its news.com.au site, The Daily Telegraph and other newspapers.

 

Nine Entertainment - which publishes The Age newspaper and owns Channel Nine - was fined over A$600,000 for its stories.

 

The reporting ban - enforced through a legal order - was brought in at the start of Cardinal Pell's 2018 trial.

 

It was to prevent the possibility of prejudice affecting a separate trial he was to face on other charges.

 

Under the suppression order, journalists were banned from reporting any detail of the sexual abuse case, including his conviction when it was ruled by a jury in December 2018. The cardinal had previously been one of the highest-ranking Vatican figures and a close adviser to the Pope.

 

The High Court of Australia later overturned the guilty verdict against Cardinal Pell on appeal.

 

media captionAustralian court frees Cardinal Pell

2px presentational grey line

 

The suppression order was later lifted in February 2019. But several outlets published reports referring to his case shortly after his conviction.

 

Much of that coverage in December 2018 criticised the secrecy of the case without naming Cardinal Pell specifically.

 

Front page newspaper headlines included: "Nation's biggest story: The story we can't report"; and "Secret scandal. It's Australia's biggest story. A high-profile person found guilty of a terrible crime. The world is reading about it but we can't tell you a word."

 

On Friday, Judge John Dixon in the Victorian Supreme Court ruled the media groups had breached the ban, and "usurped the function of the court in protection of the proper administration of justice".

 

"[They] took it upon themselves to determine where the balance ought to lie between Pell's right to a fair second trial... and the public's right to know," read a summary of the court judgement.

 

Judge Dixon also said editorial attacks on the suppression order - from news.com.au and The Age newspaper in particular - "constituted a blatant and wilful defiance of the court's authority".

 

The other outlets fined received smaller penalties. These included The Herald Sun, The Courier Mail, The Sydney Morning Herald, The Australian Financial Review, news sites Mamamia and Business Insider, radio station 2GB as well as the Channel Nine TV network.

 

In February, the media outlets pleaded guilty to breaching the contempt of court charges. The plea agreement negotiated led to prosecutors dropping charges against 15 individual journalists.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히로히사, 문재인 … 주한일본 총괄공사라는 소마 히로히사의 세련되지 못한 얼굴 출처=나무위...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문제의 영상 - 탤러번: 비무장 항복하려는 앺갠 특수군, 22명 살해 [CNN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7.13. [시사뷰타임즈] 선명하지만 불안정한 영상 너머로 외...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주민들, 빌게잇스 범죄적 실험 비난 불구 GMO 모기떼 방사 예정 자료사진: 에이이디즈 애집티 (Aedes aegypti) 모기가 코스타 리카 산 호세에서 잎사귀에 앉아 ...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24] The Eagles - Hotel California... (필독 내용 有) 사진: billboard[동영으로 들으며 가사 보기]Eagles - Hotel California 가사: Don HenleyOn a dark desert high...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풀헨시오 바티스타 이 살디바르 풀헨시오 바티스타 이 살디바르(Fulgencio Batista y Zaldívar, 1901년 1월 16일 ~ 1973년 8월 6일)는 큐... 더보기

[건강 Health ]

독신 남녀들의 몸 냄새, 왜 각각 다를까? 입력 2021.7.4BBC 원문 2021.6.30 [시사뷰타임즈] 고급 향수 시장의 크기를 근거로 볼 때, 우리 몸...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