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일본, 동경 올림픽 취소...왜 안 하나?


 

 

입력 2021.5.15.

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동경 올림픽은 이제 딱 두 달 남았으며, 전 세계적 유행병에 당면하여 올림픽 경기를 버리라는 요구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그렇다면, 왜 일본은 경기 취소에 대해 말하고 있지 않는 건가? 답은 드러나는 바대로, 간단하지가 않다.

 

일본에서의 상황은 썩 좋아뵈질 않는다.

 

감염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코로나바이러스 비상 상황이 수도인 동경 및 다른 주요 현 3곳으로 홛대됐다.

 

그런데 보건 전문가들이나 대중의 견해가 올림픽 반대쪽에 잔뜩 쌓이고 있는 중임에도 불구하고, 이 경이 취소에 대한 말은 전혀 없어왔다.

 

일본에서의 현재 여론조사 결과는 일본 인구의 거의 70%가 올림픽을 진행시키길 원하지 않는다는 것임을 보여주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는 장관이 펼쳐질 것이라는 입장으로 변함없이 남이있다.

 

일본은 오래도록 울림픽에 대한 문제가 전혀 없기에 지난해 여름에 열렸어야 한다고 강변하면서, 올림핑은 열리게 될 것이며 안전할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번 주초, 수상 요시히데 수가는 처음으로 대중들의 의견으로 인한 아력게 고개를 숙이는 듯 하면서, 정부는 올림필을 1순위로 놓진 않을 것이라고 하면서도, 궁극적으로 결정은 IOC에 달려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누가 올림픽을 취소할 권한을 휘두르는 것이며, 최소라는 것이 있게될 가능성은 큰가?

 

 

올림픽, 어떻게 하면 잘라 버릴 수 있을까?

 

 

IOC와 개최지 동경시 사이의 계약은 복잡하지 않은바: 취소에 관해서는 딱 한 조항만 있을 뿐이며 취소 선택은, 개최 도시가 아닌 IOC가 하는 것으로 돼 있다.

 

이러한 조항 내용은 올림픽 경기가 IOC배타적 특성이기 때문이라고 국제 운동 변호사 알렉산더 미구엘 메스터가 BBC에 말했다. 그리고 올림픽 경기의 주인으로서, 이 경기를 끝낼 수 있는 것은 IOC라고 계약서엔 적혀있다.

 

전쟁 또는 시민들의 소요는 별개로 제쳐두고, 취소를 정당화할 수 있는 것으로 주어진 한 가지 이유는 “IOC만의 식별기준으로 합리적 근거가 있다고 믿을 만한 것이라면, 올림픽 잠가자들의 아전이 심각하게 위협을 받거나 아니면 그 외 어떤 이유로든 위험에 빠뜨리는 경우이다. 거의 틀림없이, 코로나 전세계 유행병은 그러한 위협거리로 보일 수 있다.

 

올림픽 헌장에서도 IOC선수들의 건강을 반드시 지켜주며 안전한 여러 운동임을 알려야 한다고 적혀있다고 메느터는 말하지만, 이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IOC는 계속 진행하기로 결정한 듯하다.

 

그런데, 일본이 IOC에 반대하며 스스로 철수할 수 있을까?

 

멜버른 대학교의 잭 앤더슨 교수는 BBC이 개최도시의 합의서에 있는 다양한 조항에 의거, 만일 일본이 일방적으로 이 계약을 취소하려 한다면, 그땐, 대체적으로 위험과 손실은 현지 조직위에게 떨어질 것.” 이라고 했다.

 

운동 관련법 전문가는 계약 내용은 상당히 일반적인 것이며 물론 동경도 무엇에 서명을 했는지 알고 있다. 동경이 알지 못했던 것은 전세계 유행병이 올림픽과 더불어 들어올 것이라는 점이었다.

 

그는 계약서들은 모종의 만일의 사태를 예견할 수 있지만, 현 상황의 본질은 전례가 없었던 것임이 명백하다.” 고 했다.

 

올림픽이란 년중 가장 큰 운동 행사이며, 일본과 방송 후원적인 면에서의 IOC등 위험에 처할 사람 수십억 명이 있다. 올림픽은 엄청난 행사이기에 모든 당사즈들에게 계약상 엄청난 의무가 존재한다.”

 

이러한 이유로, 유일하게 현실적인 각본은 일본이 IOC와 함께 계약틀 안에 머물면서 함께 올림픽을 취소하는 것이다.

 

이러한 일이 일어난다면, 보험문제가 대두될 것인바: IOC는 보험에 가입해있고, 현지 조직위도 그렇고 그리고 다양한 방송사들 및 후원사들 또한 보험에 들 것이다.

 

앤더슨 교수는 만일 동경 올림픽이 취소된다면, 이런 류로는 아마도 가장 큰 보험금 지급 사태가 있게될 것이며, 의문의 여지가 없다.” 고 했다.

 

보험은 조직자들 가장 기본적으로 쓴 비용들을 아우를 것이지만, 볼거리를 예상하며 나라 전역에서 투자금 -예를 들면 음식점들, 여러 호텔들이 관광객들을 위한 준비 차원에서 자신들이 회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며 쇄신 비용을 쓸 수도 있게 되는- 으로 긁어낸 간접 비용 모두를 포함시키기는 거의 힘들 것이다.

 

 

비난 합창

 

 

바로 지금 현재, 올림픽에 대한 불확실성이 계속 머뭇거리고 있다.

 

험난한 길이어왔는바 - 지난해에 취소된 것이었고, 횃불 달리기는 다시 또 다시 방해를 받았으며, 국제적 올림픽 애호가들은 입국이 허용디지 않을 것이고 텅빈 경기장에서 선수들이 겨루게 될 것으로 예정돼 있다.

 

이 문제에 대해 말한 선수는 극소수이며 선수들은 견해가 갈릴 가능성이 크다. 올림픽에 참여하게 되는 선수들은 이 올림픽이 자신의 경력 및 다년간 훈련해 온 것을 부각시키는 것들 중 하나이다.

 

동시에, 전세계 유행병 한 가운데서 개인 보건 및 공중 보건에 애한 우려도 있다.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운동선수인 테니스우승자 나오미 오사까 () 는 이 토론에 함께한 몇 안되는 사람들 중 하나이지만, 또한 조심스럽게 망설이는 목소리도 내고 있다.

 

물론 전 올림픽이 행해지기를 원하죠.” 라고 나오미가 금주에 말하면서 그러나 제 생각에 아주 중요한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는 것 같군요, 특히 지난해에 그랬죠.” 라고 했다.

 

 

저로선, 올림픽을 하는 게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린다면...이런건 분명히 토론 주제가 돼야 하고 지금 당장 해야한다고 느낍니다. 결국 전 그냥 하나의 운동선수일 뿐이지만, 전체적으로는 코로나바이러스 유행병이 진행 중입니다.”

 

미국의 육상 경기단은 이번 주초 일본에 있는 올림픽 훈련소에서 안전 우려를 이유로 참사를 취소했다. 그리고 미국 육상단을 받아들일 주의 주지자 조차도 자신은 선수단이 현 상황에 가장 최상의 결정을 내렸다고 여긴다.” 고 했다.

 

똑같은 불확실성에 대한 말들이 올림픽 조직과 관련된 일을 하는 많은 사람들에게서 조금씩 흘러나온다.

 

동경 전역의 운동선수들을 받을 예정이었던 몇 개 마을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확산할 수도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발을 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주,현지 주지사 한 명은 선수들을 위한 병상 (병원침대) 를 확보해달라는 요청을 거부한 바 있었다고 했다. 그 대신 그는 새롭게 올림픽을 뒤로 미루거나 가능하면 취소를 하는 것이 최소한 고려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주 한 의사 노조는 성명을 내고 정부에게 코로나유행병 진전상황을 생각할 때 올림픽 개최는 불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것들 중 어느 것도 딱부러지게 올림픽을 취소해야한다는 촉구를 하는 것은 없지만, 보건 전문가들 및 올림픽을 반대하는 공중 의견으로부터의 경고가 있는 상황이므로, 의심을 품는 사람들에게서 조금씩 흘러나온 말들이 지난 여러 주에 걸쳐 꾸준한 합창이 되고 있는 중이다.

 

 

단지 돈 그 이상의 것

 

 

그래도 올림픽을 취소하는 재정적 비용보다 더 크게 위험에 처한 것이 있다.

 

지구촌 달력상 다음 올림픽은 이미 내녀능돼있는데, 20222월에 열릴 동계올림픽이 그것이며 (일본의) 이 지역 경쟁국인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게 돼 있다.

 

그렇기게 전반적으로 의심의 여지가 거의 없이, 일본은 동경 올림픽을 잘 긑내기 위해 준비에 오래 도록 공을 들였다.

 

일본이 마지막으로 여름 올림픽을 개최했던 것은 1964년이었으며 그 당시, 일본에게 올림픽은 2차 세계 대전 이후의 이 나라의 부흥과 재건에 중요한 상징으로 보였었다.

 

동경 2020/21 올림픽에는 다시금 중요한 상징성이 있다고 앤더슨 교수는 설명한다.

 

그는 일본은 오랫동안 경제침체를 겪어왔고, 대해일과 핵재난도 있었으므로, 이 올림픽은 일본으로선 부활을 상징하는 것일게다라고 하면서 이런 의미에서 올림픽이 각별한 중요성을 갖는다.” 고 했다.

 

궁극적으로, 올림픽이 진행되느냐의 여부에 대한 질문은 일본인들이 앞으로 나아갈 것이냐의 여부에 대한 것과는 별개의 것이다. 현대 올림픽 역사상, 최소된 경우는 세 번 있었는바: 1916, 1940년과 19454년 등으로 세 번 모두 두 번의 세계 전쟁 때문이었다.

 

그런데 산적해 가는 역풍 (맞바람) 에도 불구하고, IOC가 취소를 고려하는 것 조차도 거부하는 것에 관측자들 대부분은 이번 올림픽이 진정으로 거행될 것이며 723일부터 시작될 것이라는 사실에 동의하고 있지만, 올림픽이 어떤 형태가될 것인지는 여전히 불분명한 채로 남아있다.




Tokyo Olympics: Why doesn't Japan cancel the Games?

 

By Andreas Illmer

BBC News

 

Published5 hours ago

 

Olympic Rings monument outside a stadium

IMAGE COPYRIGHTEPA

image captionA coronavirus state of emergency has been extended in the capital Tokyo

 

The Tokyo Olympics are now just over two months away and calls to ditch the Games in the face of the pandemic are getting louder by the day. So why isn't Japan talking about cancelling the Games? The answer as it turns out, is not that simple.

 

The situation is not looking great in Japan.

 

A coronavirus state of emergency has been extended in the capital Tokyo and three other major prefectures as cases continue to rise.

 

Yet there's been no word about cancelling the Games, despite both health experts and public opinion being stacked against them.

 

Current polls in Japan show nearly 70% of the population do not want the Olympics to go ahead, but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remains steadfast that the spectacle will take place.

 

Japan has long insisted there was no question the Olympics, which should have taken place last summer, would be held and will be safe.

 

Yet earlier this week, Prime Minister Yoshihide Suga for the first time appeared to bow to the pressure of public opinion, saying that the government would "not put the Olympics first" - but adding that ultimately, the decision would lie with the IOC.

 

So who actually wields the power to cancel the Games - and is a cancellation likely to happen?

 

How could the Games be axed?

 

The contract between the IOC and host city Tokyo is straightforward: There's one article regarding cancellation and it only gives the option for the IOC to cancel, not for the host city.

 

That's because the Olympic Games are the "exclusive property" of the IOC, international sports lawyer Alexandre Miguel Mestre told the BBC. And as the "owner" of the Games, it is the IOC that can terminate said contract.

 

One reason given to justify a cancellation - aside from things like war or civil disorder - is that if "the IOC has reasonable grounds to believe, in its sole discretion, that the safety of participants in the Games would be seriously threatened or jeopardised for any reason whatsoever". Arguably, the pandemic could be seen as such a threat.

 

The Olympic charter also stipulates that the IOC should ensure "the health of the athletes" and promote "safe sports", Mr Mestre says, but despite all this, the IOC seems determined to go ahead.

 

So could Japan go against the IOC and pull out itself?

 

"Under various clauses within this host city agreement, if Japan was to unilaterally cancel the contract, then by and large, the risks and losses would fall with the local organising committee," Professor Jack Anderson at the University of Melbourne told the BBC.

 

A protester carries a placard during a demonstration against the Tokyo Olympics in front of the New National Stadium, the main stadium for the Tokyo Olympics.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There have been mounting calls in Japan to cancel the major sporting event

 

The sports law expert explains that the contract is fairly typical and that of course Tokyo knew what it signed up to. What it didn't know was that a global pandemic would enter the picture.

 

"Contracts can foresee certain contingencies, but the nature of the current situation is obviously unprecedented," he says.

 

"The Olympics are the biggest sporting event on the calendar, there are billions at stake for Japan and also the IOC in terms of broadcasting sponsorship. It is a huge event and there are huge contractual obligations for all sides."

 

Hence, the only realistic scenario is Japan pulling the plug jointly with the IOC, staying within the framework of their contract.

 

If that happens, that's where insurances would come in: The IOC has insurance, the local organising committee has insurance and the various broadcasters and sponsors will also have insurance.

 

"It's probably safe to say that if the Tokyo Olympics is cancelled, it would probably be the biggest insurance pay-out event of its kind, there's no question about that," Prof Anderson says.

 

Insurance would cover the concrete expenses by the organisers, but it would hardly cover all of the indirect cost raked up by investments across the country in anticipation of the spectacle - hotels and restaurants for example, that might have undergone renovations in preparations for tourists they thought they would receive.

 

A chorus of criticism

 

As of now, the uncertainty around the Games lingers on.

 

It's been a rocky road - they were postponed from last year, the torch run got interrupted again and again, international fans won't be allowed to come and now even competitions in completely empty stadiums are on the cards.

 

Few athletes have spoken out about the issue and they are likely torn over the issue. For those who make it, the Olympics are among the highlights of their career and what they have trained for for years.

 

At the same time, there's the concern for personal and public health in the middle of a global pandemic.

 

Japan's biggest sports star, tennis champion Naomi Osaka was one of the few to join the debate, but also only voicing cautious hesitation.

 

"Of course I want the Olympics to happen," she said this week. "But I think there's so much important stuff going on, especially the past year.

 

"For me, I feel like if it's putting people at risk... then it definitely should be a discussion, which I think it is as of right now. At the end of the day, I'm just an athlete, and there is a whole pandemic going on."

 

media caption'If people are not feeling safe, then it's a really big cause for concern'

 

The US' track and field team earlier this week cancelled its pre-Olympics training camp in Japan out of safety concerns. And even the governor of the province that would have hosted the team, said he believed "they made the best decision possible in the current situation".

 

The same uncertainty trickles through from many of those involved in organising the Games.

 

Several of the towns who were set to host the athletes across the Tokyo region have reportedly pulled out for fear the programme might add to the spread of Covid.

 

One local governor this week said he had rejected requests to secure hospital beds for the athletes. Instead, he urged that a new postponement or possibly cancellation should at least be considered.

 

A doctors union this week said in a statement to the government that it was "impossible" to hold the Games given the development of the pandemic.

 

None of these things are clear-cut calls for the Games to be cancelled, but with the warnings by health experts and public opinion turning against the games, the trickle of doubters is becoming a steady chorus over the past weeks.

 

More than just money

 

There is more at stake though than just the financial cost of cancelling the Olympics.

 

The next Games on the global calendar are already next year, the Winter Games in February 2022, hosted by regional rival China in Beijing.

 

So there is little doubt that overall, Japan is prepared to go to great lengths to get the Tokyo Games done.

 

The last time Japan hosted a Summer Olympics was in 1964 and at the time, they were seen as an important symbol for the country's rehabilitation and rebuilding process after World War Two.

 

Japanese woman receiving vaccine jab

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Only about 1% of Japanese are fully vaccinated so far

 

For the Tokyo 2020/21 Games, there's again a symbolic significance, Prof Anderson explains.

 

"Japan has seen economic stagnation for a long time, there has been the tsunami and the nuclear disaster of Fukushima, so the Games would been as symbolic of a revival of Japan," he says. "It does take a special importance in that sense."

 

Ultimately, the question of whether the Games should go ahead is separate from whether they will go ahead. In the history of the modern Olympics, there have been only three instances the spectacle got cancelled: in 1916, 1940 and 1944 - all three cases due to the two World Wars.

 

So despite mounting headwinds, the IOC's refusal to even consider a cancellation has most observers agreeing that this year's Olympics will indeed go ahead and kick off on 23 July - in what shape or form still remains unclear.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히로히사, 문재인 … 주한일본 총괄공사라는 소마 히로히사의 세련되지 못한 얼굴 출처=나무위...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문제의 영상 - 탤러번: 비무장 항복하려는 앺갠 특수군, 22명 살해 [CNN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7.13. [시사뷰타임즈] 선명하지만 불안정한 영상 너머로 외...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주민들, 빌게잇스 범죄적 실험 비난 불구 GMO 모기떼 방사 예정 자료사진: 에이이디즈 애집티 (Aedes aegypti) 모기가 코스타 리카 산 호세에서 잎사귀에 앉아 ...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24] The Eagles - Hotel California... (필독 내용 有) 사진: billboard[동영으로 들으며 가사 보기]Eagles - Hotel California 가사: Don HenleyOn a dark desert high...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풀헨시오 바티스타 이 살디바르 풀헨시오 바티스타 이 살디바르(Fulgencio Batista y Zaldívar, 1901년 1월 16일 ~ 1973년 8월 6일)는 큐... 더보기

[건강 Health ]

독신 남녀들의 몸 냄새, 왜 각각 다를까? 입력 2021.7.4BBC 원문 2021.6.30 [시사뷰타임즈] 고급 향수 시장의 크기를 근거로 볼 때, 우리 몸...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