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재기 필사 몸부림: 그러나 737맥스 이어 737NG도 결함


20193.11 이디오피아에서 추락한 737 맥스 / BBC


하늘의 수십억 달러를 위한 전투: 보잉의 재기 몸부림 


입력 2019.11.1.

RT 원문 2019.10.31.

 

[시사뷰타임즈] 비행기 두 대가 추락하여 현재 안전에 대한 새로운 우려가 제기되자, 궁지에 몰린 최고 경영자 데니스 뮐렌벍이 사람을 녹초로 만드는 의회에서의 조사를 받으며,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승객과 기업의 신뢰를 화복하려는 저눝에 직면해 있다.

 

압력을 받은 금속통 속에 항공사 승객 200명을 태우고 지구 표면에서 37,000피트 상공을 비행할 때, 항공기 제조에서 완성까지 해박한 이해를 하고 있지 않다면, 이 금속통이 어떻게 실제로 날아가는 게 가능한 겆인지 과다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우린 그냥 비행기가 잘 작동하고 있다고 굳게 믿는다. 우린 우린 지상에 있는 비행기를 보고, 통통 튀며 앞으로 나아가다가 이륙하며 아마도 몇 시간 동안 공중에 떠있을 것이고 그러다가 후에 착륙한다. 쉽다. 더 이상 생각할 건 아무 것도 없다.

 

비행 중에 뭔 일이 잘못되지 않는다면; 그땐, 문제가 있다. 예를 들어, 이륙이나 착륙할 때 갑자기 덜컥하는 것은 경험많은 여행객들마저도 불안하게 만들 수 있다. 단순히 비행기를 타는 것이 그 어떤 사람에게 마음 속으로 무섭게 느껴진다면, 유럽에서의 기후변화 움직임 때문에 그게 무서워서 비행기 타기기가 꺼려지니까 기후를 바꿀 전략도 필요 없다.

 

안전보다는 이익: 미국 비행기 제조사 보잉, “날아다니는 관만들었다고 비난 받아

 

보잉 최고경영자 데니스 뮐렌벍은 이번 주 미 상원 상업위원회의 조사 폭풍을 무사히 헤쳐나가려고 애를 써왔지만, 라처드 블루멘설 상원의원이 보잉사의 비행 능력 증명 절차 및 날아다니는 관을 효과적으로 설계했다고 얼버무렸을 때, 보잉의 평판이 널리 망가지는 것이 명백했다.

 

그리고 이렇게 망가지는 것은 목요일, 보잉으로선 진짜 핼로윈 공포이야기로서, 호주 항공사 콴타스가 자사 보유 737 차세대 비행기에서 금간 것이 발견됐다고 폭로했을 때, 더욱 악화됐다. 상황이 이렇게 나아가자 같은 문제를 보고하는 항공사들이 계속 늘어났고, 그리하여 전 세계적으로 현재 여러 국가 항공사의 50개 보잉사 비행기가 비행금지를 당하여 땅에 묶여있다.

 

새롭게 결함이 발견된 비행기들은 올해 지난 3-한 건은 지난해 10월 인더니샤(인도네시아)에서 추락했고 다른 한 건은 올 3월 이디오피아에서 추락하며 모두 346명을 죽인- 부터 땅에 묶인 387 737 맥스 비행기 대열에 합류했다.

 

가장 최근 발견된 사실은 보잉사 허리를 후려친 타격이었는데, 어쩌면 이제까지 과소평가 됐었을지도 모르는 새롭게 터진 737NG 문제의 규모에 대한 우려가 특히 그렇다. 처음에 날개에 대한 문제를 보고 받았을 때, 미 연방항공국은 3만 회를 비행한 비행기들만 점검해 보라고 지시했다.

 

콴타스는 자사는 그보다 훨씬 적은 비행횟수를 가진 비행기에서 발견된 결함이라고 맞섰는데, 기록상 27,000회에 좀 못미치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누군가 기준을 바라보며 매일 통상적인 일로서M 확실하게, 모든 비행기를 점검하는 때가 바로 점검이 시작되고 끝나는 지점이라고 결정을 해야하는 걸까? 보잉에 따르면, 점검한 건 1천번 뿐이라고 하는데 그러니 점검 절차가 오래 갈 수 없게된 것이다.

 

보잉은 737 맥스 문제가 핵심이라는 것을 분명히 안다. 상황이 진전되어 가면서, 보잉은 경쟁사들 위에 오르려고 필사적이며 그 결과 여러 가지를 서둘렀다.

 

보잉은 고객들에게 자사 조종사들은 새로운 비행기를 조종하기 위한 모의 훈련 과정은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으스댔고 또한 규제당국인 미 항공국에 그렇게 밀어붙이면서, 새로운 비행기(737 맥스)에 영각(: 迎角; 비행기가 날아가는 방향과 날개가 놓인 방향 사이의 각. 이 각을 작게 하면 고속으로 비행할 수 있다.) 대항 체제가 수동으로 설치될 것이라는 말은 하지 말라고 압력을 가했다. 두 건의 충돌 사건에서 문제는 모두 영각 대항 체제에 있었다.

 

지금까지 보잉사와 보잉사의 737 맥스애 가해진 재정적 타격이 92억 달러(184백억 정도)이며 현재 계속 집계 중이지만, 수선을 할 수 없는 대중들의 피해에 대한 문제는 엄청나게 심각한 문제다.

 

날개에 금이 간 문제 때문에 지상에 발이 묶인 보잉 비행기가 전 세계적으로 50대에 육박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어느 회사가 제조한 비행기를 당신이 타고 A에서 B까지 오작동 없이 7마일 가는 동안 공중에 있었을 때 신뢰에 관한 것이다. 상원 상업위원회 한 위원은 뮐렌벍에게 지금 당장 모든 내부 경고 종 전기가 나가고 있다. 그리고, 내 생애 처음으로, 말하기 유감스런 말을 하겠는데, 난 내 가족을 보잉사에서 만든 비행기에 태울지 망설여진다고 했다.



[배째라 보잉] 운항 중단 몇 주면 끝난다..계속 만들 것

보잉 737 또 추락: 활주로 착륙 실패, 미끄러지면서 강물 속으로

보잉 737 Max-8기, 사용중지-구입중지 50개국으로 늘어

이디오피아 항공: 추락 보잉 737...생존자 0명

1960년대 추락사고들, 737 Max 위험 대변...보잉사 싸고 도는 연방항공국

[속보] 이디오피아 보잉사 항공기 추락 조사: `추락 전 이미 시동 꺼짐 방지 장치 착동`

[속보] 하늘서 떨어진 날벼락: 보잉 747 키얼기스탠 추락 37명 사망

안전보다 이익: 美 의원, 보잉=‘날아다니는 관’ 제조 비난



뮐렌벅이 신뢰를 재구축할 길을 모색하고 있는 이때, 그가 반드시 깨달아야 하는 것은, 승객들이 타고 가기가 너무 무서운 비행기는 만들 시기는 전혀 없다는 사실이다. 이 사고들이 나기 전에 737 맥스를 타본 것을 기억할 수가 없다고 어거지로 뒤로 물러난다 해도 그렇다.

 

에어버스 등의 경쟁 비행기 제조사 임원들은 성탄절이 일찍 왔다고 생각해도 용서받을 수 있을 것이다.



In the billion-dollar battle for the skies, Boeing is struggling to restore its reputation

 

31 Oct, 2019 17:34 / Updated 4 hours ago

© Getty Images / David Ryder

 

After two plane crashes and now new safety concerns, aircraft manufacturer Boeing faces a battle to restore passenger and industry confidence, as its embattled CEO, Dennis Muilenburg, faces a grueling inquiry on Capitol Hill.

 

When flying 37,000 feet above the earth’s surface in a pressurized metal tube along with 200 fellow airline passengers, it is best not to overthink how this is actually possible, unless you have a very clear understanding of aviation engineering.

 

We just trust that it works. We see planes on the ground, we hop on, we take off, we maybe spend a few hours airborne and then we land. Easy. Nothing more to think about.

 

Unless something goes wrong mid-flight; then, there are problems. For instance, those sudden thuds at take-off or landing can unnerve even the seasoned traveler. There is no need for the climate changer tactic of ‘plane-shaming’ when the thought of flying is simply terrifying to anyone in their right mind.

 

Profits over safety: US plane maker Boeing accused of building ‘FLYING COFFINS’

 

Boeing Chief Executive Dennis Muilenburg has tried to weather the storm of a US Senate Commerce Committee inquiry this week but, when Senator Richard Blumenthal said Boeing had fudged its certification process and effectively designed “a flying coffin,” then the extent of the reputational damage was evident.

 

And it got even worse Thursday when, in a true Halloween horror story for Boeing, Australian airline Qantas revealed that it had found cracks in a 737 Next Generation plane.This development led to a growing number of airlines reporting the same issue, so that 50 of the planes have now been grounded worldwide.

 

They join the 387 737 MAX aircraft already grounded since March this year, after one crashed in Indonesia last October and another in Ethiopia last March, killing a total of 346 people.

 

The latest find is a body blow for Boeing, particularly as there are concerns that the scale of this new 737NG problem may have been underestimated. When alerted to the wing crack issue initially, the US Federal Aviation Authority ordered checks only on planes that had logged 30,000 flights.

 

Qantas responded that it had found the fault in planes that had flown much less, with one recording fewer than 27,000 flights.

 

So, someone has looked at a benchmark and decided that was where checks should start and finish when, surely, you should check every plane as a matter of routine? There are only 1,000 in service, according to Boeing, so the process shouldn’t take that long.

 

Boeing clearly sees the whole 737 MAX issue in terms of the bottom line. In development, it was desperately trying to get the jump on its competitors and rushed things as a result.

 

It boasted in its marketing to customers that pilots would not need simulator training to fly the new jet and pushed the regulatory authority, the FAA, not to force it to mention its anti-stall system in the manual for the new aircraft. That is the same anti-stall system implicated in both crashes.

 

While the financial hit for Boeing and its 737 MAX is $9.2 billion so far and counting, it is the hugely significant matter of public trust that could be damaged beyond repair.

 

Up to 50 Boeing planes grounded globally after wing-related cracks discovered

 

For most, that is a trust that the plane your company has manufactured will actually take you from point A to point B without malfunctioning when it is seven miles up in the air. One member of the Senate committee told Muilenburg: “Right now all my internal warning bells are going off. And,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I’m sorry to say that I’m hesitant about putting my family on a Boeing aeroplane.”

 

What Muilenburg must be realizing, as he looks for some way to rebuild confidence, is that there is no point making aircraft that passengers are too scared to fly on. Even he was forced to concede that he could not remember ever flying on a 737 MAX before the accidents.

 

Executives at rival aircraft manufacturers, like Airbus, could be forgiven for thinking Christmas has come early.

 

[기사/사진: RT]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조국, 박사학위 논… 사진: 데일리안입력 2019.11.15. [시사뷰타임즈] 지난 13일 채널 A는 “검찰조사...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AK-12, AK-74M 격발 내구성 실험 [AK-12 격발 내구성 실험, 동영상으로 보기][AK-74M 격발 내구성 실험, 동영상으로 보기]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16] QUEEN - Bohemian Rhapsody [YOU TUBE로 들으며 가사 보기]QUEEN - Bohemian Rhapsodysung by Freddie Mercury자유분방 예술인의 광시곡...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항문성교, 안전한가? 항문성교를 안전하게 하려는 남녀 입력 2019.10.20.SEARCH 원문 2019.10.19. [시사뷰타임즈] 항문성...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꽁보리밥 + 동죽이 들어간 완전 손칼국수 = 6,0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수침로 59(태평동) 입력 2019.6.21. [시사뷰타임즈] 칼국수는 대한민국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완전 악질] 은밀히 당신 컴에 침투하는 mapsgalaxy 툴바 이 악성 프로그램이 은밀히 침입하여 깔린 뒤, 구글 창의 모습 © SISAVIEW 입력 2017.8.8. [시사...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