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에미 상: 오징어 게임 이정재, 아시아 최초 연속극 최고 남우 상



  

입력 2022.9.13.

BBC 원문 53분 전

 

[시사뷰타임즈]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가 연속극 부문에서 아시아 최초로 연속극 남자 배우 최고상을 받은 사람이 됐다.

 

이 한국 남우는 넷훌릭스에서 성공을 거둔 영화에서 갈수록 절박해 지는 성기훈 욕으로 주연했다.

 

이 영화 감독 황동혁은 연재물 연속극 최고 감독상을 받았는데, 역시 아시아 인으로선 최초다.

 

걸출한 연속극은 내년에 상영될 승계에 들어 갔고 한편, 텟 라쏘도 내리 2년 째 최고 희극 연재물 상을 수상했다.

 

영국의 유명배우들인 매튜 맥화디엔과 브렛 골드스타인도 어맨더 세이후라이드, 마이클 키튼, 쥴리아 가너 그리고 진 스마트와 더불어 미국 TV 산업의 올해 가장 영예로운 상 수상들 사이에 섰다.

 

가수 릿조는 최근 루폴이 지배하던 개조 자동차 단거리 경주부문에서 대단하며 “‘독립심 강하고 성문제에 적극적인 여자들을 망보라부문의 최고 현실 경쟁으로 처음으로 에미상을 수상했다.

 

이 영화는 덩치 큰 춤꾼들이 순회공연에서 빌어먹을 시간에 대해가수와 합류하기 위해 경쟁할 기회를 제공한다.

 

릿조는 수상할 때 눈물을 글썽이면서 "내가 어린 여자아이였을 때, 내가 원하는 것이라고는 언론에 나오는 나를 보는 것이었습니다. 나처럼 뚱뚱하고, 나처럼 흑인이며, 나처럼 아름다운 여자가라고 했다.

 

젠다야는 2020년에 수상한 데 이어 유포리아에서 십대 마약 중독자 루를 연기하여 두 번째로 연속극 여우 주연상을 받았다.

 

젠다야는 무대에서 "루 같은 사람을 사랑했거나 루 같이 된 것처럼 느끼는 사람들 - 저는는 여러분들의 이야기들에 대해 매우 감사하기에, 전 그 이야기들을 갖고 다니며 루와 함께 갖고 다닙지다.“ 라고 했다.

 

텟 라쏘의 주연배우 제이슨 수데이키스는 2021년의 성공을 되풀이하며 명목상의 축구 코치 역흘 맡은 남자 주연 희극 배우 상을 수상했다.

 

그의 수상은 수데이키스의 보조 코치 로이 켄트를 2년 연속 연기하여 코미디 시리즈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공동 출연자 골드스타임과 마찬가지로 2회 연속 수상이었다.

 

동료 브릿 맥화디엔은 언론 제국의 지배권을 놓고 경쟁하는 가족의 이야기인 승계에서 야심 찬 침입자 탐 왐스건스를 연기하여 남우 조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이 상이 "역할에 대한 제정신이 아닌 상" 이라고 했다.

 

그의 공동 출연자 브라이언 칵스는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에 패하면서 작년처럼 남우 주연상을 받을 수가 없었다.

 

영국 작가 제시 암스트롱이 3년 연속 '승계' 로 각본상을 수상했으며, 최고의 연속극 연재물 수상 연설에서 군주제에 대해 험담을 늘어 놓았다. "왕위 계승을 위한 일이 많은 주이다. 영국의 새로운 왕, 이것은 우리를 위한 것입니다. 분명히 찰스 왕세자보다 우리의 승리에 더 많은 투표가 관련돼 있다.“ 고 했다.

 

청중이 상당히 조용해진 후, 무대위의 칵스는 "왕정주의자들을 지켜라, 왕정주의자들을 지켜라러고 했다.

 

암스트롱은 이어 "우리가 왕세자보다 더 합법적이라는 말은 아니다. 우리는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에게 맡길 것" 이라고 덧붙였다.

 

호텔 풍자물 흰 연꽃도 큰 수상작이었다. 이 작품은 파멜라 앤더슨과 타미 리의 관계를 기반으로 한 연속극인 인벤팅 애너와 팜 & 타미이 포함돼 있는 경쟁을 제치고 최고 한정 연재물을 비롯 여러 상을 수상했다.

 

흰 연꽃은 또한 머레이 바틀렛으로 최우수 각본, 최우수 감독, 남우 조연상을, 제니퍼 쿨리지는 남우 조연상을 수상했다.

 

세이휠드는 불명예스런 생명공학 기업인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도중 하차’ t에서 일리저버스 홈즈 역할로 한정 연재물 또는 선집에서 최고의 주연 여배우로 선정되었다.

 

세이휠드는 릴리 제임스 (팜과 타미 역), 탐 콜릿 (층계), 가너 (인벤팅 애너) 를 비롯 다른 유명배우들을 이겼다.

 

그러나 가너는 빈손으로 돌아가지는 않았고 넷훌릭스 범죄 드연속극 오자크에서 루스 역할로 여우 조연상을 수상했다. 가너는 이 역할로 상을 세 번 째로 받았다.


키튼은 올해 초, 골든 황금 지구상을 수상한 오피오이드 위기 연속극 도페싴에서 작은 마을의 의사 역할로 첫 에미상을 수상했다.

 

몇 년 동안 연예계 밖에서 지냈던 키튼은 연설 중에 자신을 의심하는 사람들및 믿는 사람들에 대해 언급했다.

 

"의심하는 사람들이 있었어요. 제게도 의심하는 사람들이 있었어요. 그거 알아요? 우린 화통합니다." 라고 그가 말했다.

 

미국의 한 초등학교를 배경으로 한 인기있는 신작품 허구 사실 삽입 기록물도 한 희극에서 쉐릴 리 랠프가 최고 여우 조연상을 수상하는데 한 몫을 했다. 랠프는 허튼 짓이라곤 하지 않는 교사 바바라 하워드 역을 연기했고 1987년 이 부문에서 최초로 수상한 흑인 여배우다.

 

쉐릴은 상을 받은 후, 다이앤 립스의 노래 멸종위기에 빠진 종의 시작 배경 노래 한 귀절을 불렀고, 이후 열정적인 연설을 덧붙였다. "믿는 것은 이런 모습입니다."

 

공동 출연자이자 영화 제작자 퀸타 브랜슨은 희극 연재물 쓰기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지난주, 일리저버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사망 이후, 일부 사전 쇼 행사가 취소되면서 조용하게 진행됐다.

 

영국 영화 및 TV 학술원은 후보자를 위한 전통적인 헐리웃 다과회도 취소했고 캐나다 영사관은 축하 행사를 연기했다.

 

토요일 밤 실황 희극인 케넌 톰슨이 주최한 이번 대회는 코로나 유행병 이후 처음으로 본격적으로 에미상을 수상했다. 작년 행사는 야외에서 진행되었으며 개인적인 참가는 제한돼 있었다.

 

에미 상은 사진기 앞뒤에 있는 사람들을 대표하는 미국 TV 학술원 회원 25,000명 이상의 표결로 결정된다.

 

올해의 상은 202161일부터 2022531일 사이에 초연되거나 실시간으로 방송됐던 최고의 TV 프로그램에 수여된다.

 




Emmy Awards: Squid Game's Lee Jung-jae is first Asian to win best drama actor

 

Published 53 minutes ago

 

Emmy Awards

Squid Game actor Lee Jung-jae (left) and creator Hwang Dong-hyuk with their Emmy awards

IMAGE SOURCE,REUTERS

Image caption,

Squid Game actor Lee Jung-jae (left) and creator Hwang Dong-hyuk with their Emmy awards

 

Squid Game's Lee Jung-jae has become the first Asian star to win the Emmy award for best male actor in a drama.

 

The South Korean won for playing the main role of the increasingly desperate Seong Gi-hun in the hit Netflix show.

 

The show's creator, Hwang Dong-hyuk, won the best drama series director prize, also the first Asian to do so.

 

Outstanding drama went to Succession for a second year running, while Ted Lasso also won for the second year in a row in the best comedy series category.

 

British stars Matthew Macfadyen and Brett Goldstein were among the other acting winners at the US TV industry's most prestigious ceremony of the year, alongside Zendaya, Amanda Seyfried, Michael Keaton, Julia Garner and Jean Smart.

 

Lizzo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Lizzo got teary during her speech and asked the audience to "Make some noise for my big girrrls!"

 

Singer Lizzo won her first Emmy for best reality competition for Watch Out For The Big Grrrls, a category recently dominated by RuPaul's Drag Race.

 

The show offers plus-size dancers the chance to compete to join the About Damn Time singer on tour.

 

Lizzo was tearful as she collected her award, saying: "When I was a little girl, all I wanted to see was me in the media. Someone fat like me, black like me, beautiful like me."

 

Zendaya with her Emmy Award

IMAGE SOURCE,REUTERS

Image caption,

Euphoria star Zendaya won her second Emmy for best lead drama actress in three years

 

Zendaya won best drama actress for a second time for playing teenage drug addict Rue in Euphoria, following her win in 2020.

 

"Anyone who has loved a Rue or feels like they are a Rue - I want you to know I'm so grateful for your stories, and I carry them with me, and I carry them with her," she said on stage.

 

Ted Lasso star Jason Sudeikis repeated his 2021 success by winning best leading comedy actor for playing the titular football coach.

 

His win was mirrored by his co-star Goldstein, who won best supporting actor in a comedy series for playing Sudeikis's assistant coach Roy Kent for the second year running.

 

Succession stars Jeremy Strong, Brian Cox and Sarah Snook with creator Jesse Armstrong (right) on stage at the Emmys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Succession stars Jeremy Strong, Brian Cox and Sarah Snook with creator Jesse Armstrong (right) on stage at the Emmys

 

Fellow Brit Macfadyen won best supporting drama actor for his portrayal of ambitious interloper Tom Wambsgans in Succession, a Machiavellian tale of a family vying for control of a media empire. He said it was a "bonkers gift of a role".

 

His co-star Brian Cox could not replicate last year's best actor win, losing out to Squid Game's Lee.

 

British writer Jesse Armstrong won the writing award for Succession for the third year running and made a jibe about the monarchy during his acceptance speech for best drama series. "It's a big week for successions - new King in the UK, this for us. Evidently a bit more voting involved in our winning than Prince Charles," he said.

 

"Keep it royalist, keep it royalist," Cox, who was also on stage, told him after the audience went fairly quiet.

 

"I'm not saying that we're any more legitimate in our position than he is, we'll leave that to other people," Armstrong then added.

 

Amanda Seyfried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Seyfried was also a producer on The Dropout

 

Hotel satire White Lotus was also a big winner. It picked up several prizes including best limited series, beating competition including Inventing Anna and Pam & Tommy, a drama based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amela Anderson and Tommy Lee.

 

White Lotus also won best writing, best directing, best supporting actor for Murray Bartlett and best supporting actress for Jennifer Coolidge.

 

Seyfried was named best lead actress in a limited series or anthology for her role as Elizabeth Holmes in The Dropout, based on the real-life story of the disgraced biotech entrepreneur.

 

She beat stars including Lily James (Pam and Tommy), Toni Collette (The Staircase) and Garner (Inventing Anna).

 

Garner didn't go home empty-handed, however, winning best supporting actress for her role as Ruth in Netflix crime drama Ozark - the third time she has won the award for that role.

 

Julia Garner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Julia Garner's character Ruth was a fan favourite on Ozark

 

Keaton won his first Emmy for his role as a small town doctor in opioid crisis drama Dopesick, replicating his Golden Globe win earlier this year.

 

Keaton, who took time out of the industry for a few years, referred to his "doubters" and "believers" during his speech.

 

"There have been some doubters. I've had some doubters. You know what? We're cool," he said.

 

Popular newcomer Abbott Elementary, a mockumentary set in a US primary school, also had a share of the success when Sheryl Lee Ralph won best supporting actress in a comedy. She plays no-nonsense teacher Barbara Howard and is the first black actress to win in this category since 1987.

 

She sang the opening lines of Dianne Reeves' song Endangered Species after accepting her award, adding in an impassioned speech afterwards: "This is what believing looks like."

 

Her co-star and the show's creator Quinta Brunson won the award for comedy series writing.

 

Sheryl Lee Ralph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Sheryl Lee Ralph sang during her acceptance speech

 

There was a muted build-up to the event, with some pre-show festivities called off following the death of Queen Elizabeth II last week.

 

The British Film and Television Academy cancelled its traditional Hollywood tea party for nominees, while the Canadian consulate postponed its celebrations.

 

Hosted by Saturday Night Live comedian Kenan Thompson, it was the first full-scale Emmys since the pandemic. Last year's ceremony was staged outdoors and had limited in-person attendance.

 

The Emmys are voted for by more than 25,000 members of the US Television Academy, which represents those in front of and behind the cameras.

 

This year's awards honour the best TV shows that premiered or streamed between 1 June 2021 and 31 May 2022.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美․G7 등의 라셔 … [사진출처] 입력 2022.9.30. [시사뷰타임즈] 갑자기, 라셔 (러시아) 또는 미국의... 더보기

[ 경제 ]

美 국민 10명 중 7명 “나라 경제 모양새... 안 좋다” © Getty Images / simoncarter 입력 2022.9.20.RT 원문 2022.9.19. 약 72%가 미국이 잘못된 방향에 들어서 ... 더보기

[ 북한 ]

北 중앙당 조직지도부, 이산가족 가정방문 지시 내려 집행 중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마지막날인 2018년 8월 22일 오후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 더보기

[ 日本·中國 ]

中 언론: "유크레인 戰 가장 큰 패자는 EU“ 범국가적인 이틀리 (이탈리아) 의 생활비 상승에 대한 항의 © Getty Images / Stefano Guidi / Contrib... 더보기

[ 라셔(러시아) ]

핵전쟁 기운 감도는 유럽: 라셔, 부분적으로 예비군 등 동원 시작 라셔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 Kremlin 입력 2022.9.21.RT 원문 2022.9.21. 이 조치는 예비군 및 ... 더보기

[시사 동영상]

인니, 축구경기 끝난 뒤의 대참사 영상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하면서, 군중들의 몰림 현상 및 질식 사례를 낳았다. [BBC 제공 동영상...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유크레인 국방차관: “유크레인? 美 새로운 무기 완벽한 실험장!” 유크레인 하르키우 지역의 파괴된 군 장비들 © AFP / Juan Barreto 입력 2022.9.22.RT 원문 2022.9.22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무서운 ‘전기’ 스쿠터: 승강기 속 돌연 폭발-화염, 스쿠터와 함께 갇혀 (… 사고가 일어나는 순간 © Video on social media 입력 2022.9.23.RT 원문 2022.9.23. 라셔 남부에서 일어...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프랑스 ‘거미 인간’: 60세에 보호 장비 없이 48층 건물 등반-정복 본래 암벽 등반가인 알랭 로베르가 9월17일 파리에 있는 ‘모든 송신탑’을 기어 올라가고 ...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이노끼 79세 사망: 알리와 싸웠고 정치인 된 유명 日 레슬러 안토니오 이노끼는 전문 레슬링 선수이자 정치인이었다. Etsuo Hara/Getty Images 무하마드 알리... 더보기

[연예]

K-웹툰의 그늘, `웹툰 공장` 의 작가들 2022년 8월 26일 K-웹툰이 지난 10년 사이 3배 가까이 성장하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英정부, 위키맄스 창립자 쥴리안 어싼즈 美송환 승인 위키맄스 설립자 쥴리안 어싼즈는 18가지 범죄 혐의로 미국에서 지명 수배 중이다. 입력 202... 더보기

[ 인물 분석 ]

소아애 병자 엡스틴의 공범 맥스웰, 징역형 선고 자료사진: 소아애 병자로 유죄가 된 제퍼리 엡스틴과 그의 공범 기슬레인 맥스웰 © AFP / US ... 더보기

[ 각종 행사 ]

전국에서 취약계층 대상으로 여름나기 물품 나눔 활동 펼쳐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 8. 12.(금)담당부서 서울지부장 박인선 (차장 이규상 / 02-560-2703) ...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WHO, 애완동물 소유주들에 ‘원숭이 두창’ 경고 FILE PHOTO © Getty Images / Drew Angerer 입력 2022.8.18.RT 원문 2022.8.17.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 더보기

[ 과학 전자 ]

정부, 美에 배터리 기술 수출 불허…"핵심기술 유출 우려" 정부, 美에 배터리 기술 수출 불허 © MoneyToday 세종=조규희 기자 - 어제 오후 6:45 산업통상자... 더보기

[ 기재부 ]

2022년 9월 국고채 모집 방식 비경쟁인수 발행여부 및 발행계획 [보도참고]'22.8월 고용동향 분석2022.09.16.제8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개최2022.09.16.「2022 KSP 성...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차관, 미국 미사일방어청 방문, 확장억제 기여방안 논의 11884국방부차관, 조 윌슨 미 하원의원 접견작성일 :2022-09-16조회수 :18관련기관 :국방부담당... 더보기

[ 행안부 ]

대통령 제2집무실 범정부 합동추진단 발족 2022년 행정안전부 공무직 첫 임금실무교섭 개최2022.09.16.정부, 9월 가뭄 예·경보 발표2022.09.... 더보기

[ 국토교통 ]

올해 대한민국 최우수 건축행정은 “강원도·세종특별자치시” 868올해 대한민국 최우수 건축행정은 “강원도·세종특별자치시”국토도시2022-09-16222867가... 더보기

[ 법무부 ]

「국적법」 일부개정법률안 공포 보 도 자 료 보도 일시 배포 즉시 보도 배포 일시 2022. 9. 15.(목) 담당 부서 출입국‧외국인... 더보기

[ 복지-교육 ]

공무원연금공단‘믿음이와 동행이’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9.26. 오후에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담당부서 홍보실장 이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