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홍콩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19.11.18.

BBC 원문 10분 전

 

[시사뷰타임즈] 홍콩 경찰이 밤새 시위자들과 맞선 뒤 홍콩 대학교 교정을 에워쌌다.

 

시위자들 수십명은 해가 뜬 뒤 학교 교정을 떠나려했지만, 최루탄과 고무총을 때문에 그럴 수가 없었다.

 

경찰은 가면을 쓴 시위자들이 대규모로 경찰 저지선 쪽으로 달려왔기 때문에 최루탄을 쏜 것이라고 했다.

 

앞서, 경찰은 폴리텍닠 대학교에 진입하려고 했었지만, 화염명 및 벽돌과 마주했다.

 

이 대학교의 현재 학생연맹 회장인 켄 우는 RTHK 방송국에 교정에 최소 500명이 남아있다고 했다.

 

켄 우는 물은 있지만, 음식 공급이 줄어들고 있다고 했다. 폭력적 시위가 계속 커지면서, 시위자들은 이 학교를 여러 날 동안 점거해 오고 있는 중이다.

 

월요일 오후, 경찰은 시위자들이 체웅 완 남로 교량을 통해 교정을 떠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무기를 내려놓고 가면을 벗을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우는 어차피 나가봤자 체포당할 것이기에 일부 학생들은 그대로 교정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대학교 총장인 진-구앙 텡 교수는 시위자들에게 자신이 말하는 영상을 보여주면서 경찰과 협의 자리를 마련했다고 했다.

 

그는 시위자들이 평화롭게 있게 된다면, 학생들과 동행하여 경찰서로 갈 것이며 반드시 공정하게 처리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학교에선 어떤 일이 있었나?

 

이 학교 교정은 며칠 동안 시위자들이 점거해 오고 있는데, 학교측에서 일요일 밤 내놓은 성명서엔 학교가 광범위하고 심각하게 파손됐다고 적혀있었다.

 

시위자들은 밤새 화염병과 벽돌을 경찰에게 던졌고 심지어 불화살도 쏘았다.

 

현장에 있었던 BBC의 개브리얼 게잇하우스 특파원은 경찰과 끊임없이 기습 기회를 노리는 시합이 벌어졌다고 했다.

 

그는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차를 앞세우고 유독한 푸른색 액체를 쏘아대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시위자들은 우산으로 막고 웅크린 자세로 임시변통으로 만든 투석기로 화염병과 돌멩이를 발사했다. 경찰 차량들은 후퇴했다. 서로의 점수는 0점이었다고 했다.

 

오전 530분경, 경찰이 학교 교정에 진입하려 하자 화염병들과 마주하게 됐는데, 이로써 주위에 더욲 불길이 많아졌다.

 

한 학생은 로이터 통신사에 처음에 난 이곳에 남아있는 것이 매우 무섭고 공황상태에 빠졌다고 느꼈는데, 이유는 경찰이 학교 내부에 있는 무리 모두가 폭동 혐의로 징역 10년이나 그 이상을 받을 것이라고 했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그러나 이제 난 매우 평화로운데 이유는 교정에 있는 우리 모두는 함께 같이 있게 될 것이기 떄문이다

 

일요일 밤, 경찰은 실탄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경찰 대변인 루이스 라우는 이에, 난 폭도들에게 화염병, 불화살, 승용차 또는 그 어떤 치명적 무기라도 이용하여 경찰관들을 공격하는 것을 중지할 것을 경고한다고 했다.

 

만일 시위자들이 이런 위헙스런 행동들을 지속한다면, 그에 대한 반격으로, 우린 실탄을 비롯한 최소한의 필요한 무력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

 

일요일, 경찰 한 명이 다리에 시위자들이 쏜 것이 분명해 뵈는 불화살을 맞았다.

 

교정 내에 남아있는 시위자들은 누구인가?

 

언론과의 면담에서 이들 중 여러 명은 현재 학생신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학교 교정에 남아있는 사람들 중 얼마나 많은 사람이 사실상 학생인지는 분명치 않다. 앞서 시위자들은 졸업생들에게 호소했고 시위자들의 이유에 공감하는 다른 사람들이 증원세력으로 가담했다.

 

일요일 저녁 즈음하여, 폴리텍 대학교 관계자들은 교정이 운동가들에게 점령당했다고 했었다. 이들은 또한 모든 교직원들과 학생들에게 대피할 것을 촉구했었다.

 

민주당 정치인 후이 치-풍은 현재 교정에 남아있으면서 레디오 방송국에 월요일, 교정에 남아있는 사람들 중 많은 수가 어린 10대이자 중학생으로 보인다고 했다. 



Hong Kong protests: Police surround campus after night of violence

 

10 minutes ago

 

Police tear gas met with petrol bombs

 

Police are surrounding a Hong Kong university campus after a fiery overnight stand-off with hundreds of protesters inside.

 

Dozens of protesters tried to leave after sunrise but turned back as police fired tear gas and rubber bullets.

 

The police said tear gas was fired because "a large group of masked rioters...suddenly charged at cordons".

 

Earlier, police tried to enter Polytechnic University (PolyU) but were met with petrol bombs and bricks.

 

The acting president of PolyU's student union Ken Woo told broadcaster RTHK that at least 500 people remained inside the campus.

 

He said fresh water was available, but food supplies were running low. Demonstrators have been occupying the site for days, as Hong Kong's violent protests continue to escalate.

 

On Monday afternoon, police said protesters could leave the campus via Cheong Wan Road South Bridge - but urged them to drop their weapons and remove their gas masks.

 

But Mr Woo said some had decided to stay put as they would be "arrested anyway" if they left.

 

Earlier, the head of the university, Professor Jin-Guang Teng, released a video statement to protesters, saying he had arranged a deal with the police.

 

If protesters left peacefully, he said he would "personally accompany" them to the police station where he would "ensure your case is fairly processed".

 

What is happening at Polytechnic University?

 

The campus has been occupied by protesters for several days, and a statement from the university on Sunday night said it had been "severely and extensively vandalised".

 

Overnight, protesters threw petrol bombs and bricks at police, and even fired arrows from bows.

 

The BBC's Gabriel Gatehouse, who was at the scene, said there was a game of "cat and mouse" with police.

 

"The police fire tear gas and the water cannon advances, squirting noxious blue liquid," he said.

 

"The protesters, crouching behind umbrellas, respond with petrol bombs and rocks fired from improvised catapults. The police vehicles retreat. The net result is zero."

 

When police tried to enter the campus at around 0530 local time, they were met with petrol bombs, which started more fires around the site.

 

After sunrise, dozens of protesters tried to leave the site - but turned back after being met with tear gas and rubber bullets.

 

One student told the Reuters news agency: "At first I felt very scared and panicked staying here, because the police said all of us inside the university would be arrested for charging riots and we will be sentenced for 10 years or above.

 

"But now I feel very peaceful because I believe that everyone inside our university will stay together."

 

On Sunday night, police warned they could use live ammunition.

 

"I hereby warn rioters not to use petrol bombs, arrows, cars or any deadly weapons to attack police officers," police spokesman Louis Lau said.

 

"If they continue such dangerous actions, we would have no choice but to use the minimum force necessary, including live rounds, to fire back."

 

On Sunday, a member of police staff was hit in the leg with an arrow apparently fired by a protester from a bow.

 

Who are the protesters left in PolyU?

 

In interviews with media, a number of them identified themselves as current students.

 

But it's unclear now how many of those left on the PolyU campus are, in fact, university students. The protesters earlier appealed for university alumni and others sympathetic to the cause to join them as reinforcements.

 

By Sunday evening, PolyU officials said the campus had been "occupied by activists". They also urged all staff and students to evacuate.

 

Democratic Party politician Hui Chi-fung, who is currently on campus, told a radio station on Monday that many of the remaining protesters appeared to be young teens and secondary school students.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金이 희귀 ‘사과… 입력 2020.9.28. [시사뷰타임즈] 24일 금요일, 북한 영해로 넘어간 떠있는 물체 ... 더보기

[ 경제 ]

휜센 누출: 정부 깜깜이, 세계 최대은행의 무차별적 돈세탁 JP모건 체이스, 스탠더드 차더드 및 HSBC 등이 의심스런 재정 거래 누출로 타격을 받은 은행... 더보기

[ 북한 ]

文, 한국 관계자 ‘불행히’ 죽었는데, 북한과 대화 재촉진 원해 지난 6월, 우리의 돈 수백억원을 북한이 삽시간에 날려버렸다입력 2020.9.28.RT 원문 2020.9.28. [... 더보기

[ 日本·中國 ]

中 경고: "토론회 앞두고 美 내부 정치에 중국 끌어들이지 말라" © REUTERS/Al Drago/File Photo 입력 2020.9.29.RT 원문 2020.9.29. [시사뷰타임즈] 베이징은 미국 정치인... 더보기

[ 라셔(러시아) ]

알렉세이 나발니 측근들: “호텔 객실 물병서 ‘신경 물질’ 발견” 수요일, 독일 병원에서 알렉세이 나발니가 자신이 병상에서 찍은 사진을 한 장 올렸다. IMAG... 더보기

[시사 동영상]

나고르노-카라바크 갈등: 알미니아, 아제르바이잔 불붙은 탱크 영상 공개, … 발사체에 얻어맞고 너덜너덜 거리는 탱크[RT 제공 -알미니어가 공개했다는- 영상으로 보기]...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대만의 M60A3 탱크 M60 패튼(M60 Patton)은 미합중국이 개발한 M48 패튼 후계 전차로, 미합중국의 M48A2 다음으로 개...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캐털로니어 독립 시위대: 막는 경찰에게 돼지 대가리 폭격 Screenshot © Ruptly[RT 제공 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0.9.29. RT 원문 2020.9.28 [시사뷰타임즈] 지역...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멀레니아 동상: 불에 탄 것 내리고 구리 동상으로 대체 2020.9.15. 화요일, 현지 사람들이 독일에 사무실을 둔 미국 예술인 브랫 다우니가 제작하여, ...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루이스 수아레즈: 발설로너, 아틀레티코 마드릿에 팔기로 합의 루이즈 수아레즈가 발설로나와 훈련을 위해 도착하고 있다. 수아레즈는 자센이 새로운 발... 더보기

[연예]

‘미스 셜록’ 나이 40에 사망: 남편이 발견, 병원서 확인 유꼬 다케우찌는 미스 셜록을 비롯한 많은 TV 연재물 및 영화에서 주연을 맡아왔었다. Image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빌 게잇스, FDA 및 CDC에 의구심...언론에 돈 쓰는 의사 아닌 억만장자 “난 의과대학에서 이렇게나 많은 시간을 보냈다.” © AFP / Ludovic Marin 글: 헬런 부인스키헨... 더보기

[ 인물 분석 ]

'평등한 시민권‘의 전설, 좐 루이스 하원의원...80세에 영면 버락 오바마에게서 가장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는 루이스입력 2020.7.18.CNN 원문 2020.7.18. [시... 더보기

[ 각종 행사 ]

제9회 ’님의 침묵 전국 백일장’ 8월 14일 개최 싱싱국악배달부 2020.07.25. 21:2470 읽음 운문부·산문부로 진행…대상에 문체부 장관상·상금 ... 더보기

[ 의료-의약-질병 ]

두 번째 백신 자원자, 희귀 신경학적 고통...英 회사, 백신 때문 아냐? © Reuters / Siphiwe Sibeko 입력 2020.9.21.RT 원문 2020.9.20. [시사뷰타임즈] 영국의 한 회사 회사간 ...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키 18m 체중 24톤 짜리 거대 로밧 실험 [CNN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9.26.CNN 원문 2020.9.25. [시사뷰타임즈] 사회연결망애 올라온... 더보기

[ 기재부 ]

범정부 4차 추경 TF회의 개최 보도일시 2020. 9. 15(화) 11:00담당과장 기획재정부 예산관리과박정현 (044-215-7190)담당자 김진...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보도자료] 군 병사-간부 간 차별적 두발규정 관련 국가인권위 진정 접수 작성일: 2020-09-14조회: 778 200914_별첨_두발규정.pdf 200914_보도자료_병사두발차별진정.pdf[보도... 더보기

[ 행안부 ]

빅데이터·재난안전연구 전문가, 공직진출 기회 확대 공무원 직렬, 직류 개편, 채용기간 단축 등 현안대응 역량 강화등록일 : 2020.09.15. 작성자 : ... 더보기

[ 국토교통 ]

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9월 정기 고시…15일부터 적용 직전 고시(‘20.3월) 대비 2.19% 상승담당부서주택정책과등록일2020-09-15 11:00 국토교통부(장관... 더보기

[ 법무부 ]

코로나 피해 소공인, 상가 임대료 부담 던다…국회 상가임대차보호법 통과 뉴스1 입력 2020-09-24 14:17수정 2020-09-24 14:19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더보기

[ 복지-교육 ]

공무원연금공단 대전지부,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한 한가위 후원물품 전달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0. 9. 24.(목)담당부서 대전지부장 이 준 (과장 이용일 / 042-600-0566)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옥중 서신 “미래통합당으로 합쳐 달라”...정치 재개 신호 박근혜 옥중서신을 들어 보이는 변호사 유영하. 사진출처: 연합뉴스입력 2020.3.4. [시사뷰타... 더보기